전체뉴스 1-10 / 5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병장수 시대, 삼성화재 건강보험으로 간편하게 준비하세요!

    ... 하나둘씩 내놓기 시작해 지난해부터 손보업계를 시작으로 고지 항목을 축소하고, 가입 나이 및 가입 금액을 확대한 유병자 간편심사보험을 출시했다. 삼성화재 역시 ‘유병장수 플러스’ ‘유병장수 100세 플러스’ ... 제외해 기존 상품보다 가입이 더욱 간편해진 ‘The 간편한 유병장수’를 출시해 유병자 건강보험 3총사를 완성했다. 유병자상품에서 새롭게 선보인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 및 암 상급종합병원 통원치료’ ...

    한국경제 | 2020.08.04 15:39

  • thumbnail
    '시총 50조' 네이버의 미래는 중국 OO기업 보면 알 수 있다?

    네이버가 은행·카드·보험 등 금융지주사의 사업 영역으로 거침없이 사세를 확장하고 있다. 1년 전 금융업 대장주인 신한지주의 시가총액에 미치지 못했던 네이버 시총은 지난해 7월 네이버파이낸셜 분사를 예고한 ... 내 막대한 이용자들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 중국 내 9억명에 달하는 이용자들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현재 즈푸바오(간편결제 서비스), 위어바오(머니마켓펀드 상품), 자오차이바오(적금 상품 등 금융정보 서비스 플랫폼), 마이쥐바오(펀드 ...

    한국경제 | 2020.08.03 16:52 | 조아라

  • thumbnail
    동네시장 장보기부터 외상까지…네이버·카카오페이 이제 다 되네

    직장인 김모 씨는 네이버가 만든 통장으로 급여를 받는다. 이 계좌로 카드대금과 아파트 관리비를 내고 보험에 가입한다. 이체 후에 남은 잔액은 10만원. 수중에 돈은 없지만 통장과 연결된 네이버페이로 '동네시장 장보기'에서 ... 관계자는 "하반기 금융 서비스들을 더욱 사용자 중심으로 강화할 계획"일면서 "투자, 간편보험, 대출비교, 자산관리 등 전문 금융 서비스의 상품을 다각화하고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20.07.28 15:50 | 조아라

  • thumbnail
    불황 늪에 빠진 보험업?…네이버·카카오가 시장 탐내는 진짜 이유

    ... 지난해 11월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을 설립하며 금융 시장 진출을 위한 보폭을 넓혀 가고 있다. 대출·보험·투자 등을 모두 아우르는 '금융 분야 종합 플랫폼'을 목표로 밝힌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 6월 미래에셋과 함께 '네이버통장 ... 방침이다. 카카오페이는 이미 지난해 7월 인슈어테크 기업인 '인바이유'의 지분을 인수한데 이어 지난해 10월부터 '간편보험' 서비스로 해외여행·운동·반려동물 보험 등을 선보이고 있다. ◆ 방대한 데이터와 플랫폼의 결합 '보험 판매사'와 ...

    한경Business | 2020.07.27 10:13

  • thumbnail
    네이버페이도 신용카드처럼…최대 '30만원' 후불결제 가능

    앞으로는 네이버페이·카카오페이 등 간편결제 사업자들의 소액 후불결제 한도가 최대 30만원으로 늘어난다. 신용카드처럼 부족한 금액을 미리 결제하고 후불로 결제가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또 선불카드의 충전한도를 현행 200만원에서 ... 직접 발급·관리하고 결제·이체 등 다양한 디지털 금융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종합 지급 결제 사업자도 도입한다. 사업자는 금융결제망 참가를 통해 급여 이체, 카드대금·보험료·공과금 ...

    한국경제 | 2020.07.26 12:11 | 윤진우

  • thumbnail
    '공룡 플랫폼'에 신용카드식 사업 허용에 카드업계 불안

    ... 30만원이라지만 쉽게 확대될 수도" "신산업 육성도 좋지만 규제 차별 심각" 불만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 등 간편결제업체에 30만원 한도로 후불 결제를 허용하기로 한 정부 계획에 카드업계는 우려를 나타냈다. 한도액이 일각의 예상보다 ... 우려다. 카드업계는 또 종합지급결제사업 등 결제분야 신산업 진출에 차별적 규제가 적용될 가능성도 주시하고 있다. 종합지급결제사업자는 하나의 플랫폼에서 급여 이체, 카드 대금·보험료·공과금 납부 등 계좌 기반 서비스를 일괄적으로 제공할 ...

    한국경제 | 2020.07.26 12:01 | YONHAP

  • thumbnail
    네이버·카카오페이, 신용카드식 후불결제 30만원까지 된다

    ... 200만원→500만원 '손안의 디지털 금융비서' 뜬다…개인정보 도용 따른 부정결제 금융사 책임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 등 간편결제 업체를 이용하는 고객은 30만원 한도로 후불결제를 할 수 있게 된다. 선불충전금 한도는 500만원으로 300만원 ... 조회, 포트폴리오 추천뿐만 아니라 이체 등 자산 배분까지 할 수 있는 '손안의 디지털 금융 비서'가 나온다. 종합지급결제사업자 제도 역시 도입된다. 종합지급결제사업자는 하나의 플랫폼에서 급여 이체, 카드 대금·보험료·공과금 납부 ...

    한국경제 | 2020.07.26 12:00 | YONHAP

  • thumbnail
    빅테크 vs 빅뱅크 vs 핀테크…미래금융 패권전쟁 불붙었다

    ... 형국이다. 핀테크·빅테크 공습에 은행 ‘이중고’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네이버와 카카오는 각각 이르면 올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보험사업을 준비 중이다. 네이버가 미래에셋대우에서 8000억원을 투자받아 설립한 금융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달 보험 자회사 NF보험서비스의 법인명을 등록했다. 지난달에는 네이버통장이라는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상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카카오는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를 앞세워 ...

    한국경제 | 2020.07.19 17:52 | 송영찬/김대훈

  • thumbnail
    통장 넘어 대출·보험도 넘보는 네이버…종합 자산관리 플랫폼 꿈꾸는 카카오

    ... 66.5%(카카오)에 달한다. 이들의 다음 목적지는 금융이다. 네이버페이(2015년 출시) 카카오페이(2016년)라는 간편결제 시스템은 시작에 불과하다. 카카오는 은행(카카오뱅크)과 증권(카카오페이증권)산업에 진출하며 4000만 명이 넘는 ... 강화해 소비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일본에서는 해외 계열사인 라인파이낸셜을 통해 라인증권, 라인뱅크, 라인보험 등을 직접 설립한 것과 달리 국내에서는 네이버페이 플랫폼에 타 금융회사의 통장과 보험 등 서비스를 적용하는 방식으로 ...

    한국경제 | 2020.07.03 16:57 | 전범진

  • thumbnail
    국내 테크핀 산업 선두주자는? 유료

    ... 이는 기존 금융권이 하지 못한 일이었다. 토스는 기존 금융권의 번거로운 절차와 불편함에서 혁신의 기회를 찾았다. 간편 송금 서비스를 시작으로 계좌·카드·신용등급·보험 등 각종 조회 서비스뿐만 아니라 ... 기록하며 지난 3년간 약 35배 성장했다. 폭발적인 성장세로 지난 4월 처음으로 월간 흑자를 달성했다. 토스는 간편 결제 시장에 센세이션을 일으킨 데 이어 종합 금융 플랫폼을 목표로 보험대리점·증권사·인터넷은행 ...

    모바일한경 | 2020.07.03 13:07 | 한경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