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43,8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감면 美 40% vs 韓 3%…'세금 족쇄' 차고 뛰는 K반도체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 인텔은 지난달 23일 “미국 애리조나주에 200억달러(약 22조원)를 투자해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하면서 제프 리트너 CGO(최고대관담당 책임자)의 별도 성명을 함께 공개했다. 인텔은 미국 상원이 올해 초 통과시킨 ‘미국 반도체산업 지원법(CHIPS for America Act)’에 대한 찬사를 늘어놓은 뒤 말미에 “법안에 근거해 인텔에 투자비를 지원해달라”...

    한국경제 | 2021.04.01 17:36 | 황정수/이수빈

  • 삼성전자 稅부담, TSMC의 2.5배

    삼성전자 등 한국 반도체기업들이 미국과 대만 등의 경쟁사 대비 과도한 세금 부담을 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 법인세율이 외국보다 높고, 세제 혜택도 턱없이 부족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반도체 패권’을 잡기 위한 글로벌 경쟁에서 앞서기 위해 기업의 부담을 덜어줘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경제신문은 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의뢰해 한국 미국 대만의 반도체 간판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인텔, TSMC의 최근 3...

    한국경제 | 2021.04.01 17:34 | 황정수/이수빈

  • thumbnail
    오세훈 "교통비 깎아 젊은층 표 사려는 박영선…저급하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사진 )는 1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내건 '청년층 지하철 요금 40% 감면' 공약에 대해 "저급하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박영선, 청년층 교통비 깎겠다는 공약 들고나와 오세훈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노원구 경춘선 숲길에서 선거 유세를 진행하며 "난데없이 청년층 지하철 요금을 왜 40%나 깎아주겠다는 건가"라며 이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이 자리에는 ...

    한국경제 | 2021.04.01 16:50 | 조준혁

  • thumbnail
    전남도, 에너지 특화기업 전국 최다 선정…"융복합산단 활성화"

    ... 28개·장성 2개 등 30개 기업이 선정됐다. 에너지특화기업은 총매출액 중 에너지산업과 에너지 연관산업 비중이 50% 이상인 융복합산업단지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 수준과 경영역량 등을 종합 평가해 뽑았다. 선정된 기업은 지방세 감면과 함께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지원 비율 2% 가산, 산업부 연구개발과제 주관기관으로 참여 시 2점 이내 가점 지원 등 혜택을 받는다. 전남도는 에너지산업 융복합 단지 내 특화기업 육성 등을 위해 2024년까지 총 70억원을 투자하는 ...

    한국경제 | 2021.04.01 15:56 | YONHAP

  • 경북대, 전남대에 '캠퍼스혁신파크' 들어선다…2700억 투입

    ... 등 대학을 혁신 성장의 거점으로 육성하는 3개 부처 공동 사업이다. 일반적으로 대학 캠퍼스는 학교용지로 분류돼 기업들이 대규모로 입주하기 어렵다. 유휴부지를 도시첨단사업단지로 재지정하면 정부의 벤처기업 육성지원과 취득세, 재산세 감면 등의 혜택을 볼 수 있어 신생기업들이 입주하기도 수월하다. 대학과 기업이 연계해 수많은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신생기업)’을 키운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과 켄달스퀘어, 스탠포드 과학단지와 같은 ...

    한국경제 | 2021.04.01 13:54 | 배태웅

  • thumbnail
    인천항에 작년 입항한 대형 외항선 30% '저속 운항' 동참

    ... 이들 참여 선박의 저속 운항 준수율은 97%로 집계됐다. 저속 운항 프로그램은 참여를 신청한 선박이 항만 입항 전 20해리 지점부터 운항 속도를 줄여 10∼12노트(시속 18∼22㎞) 이하로 입항할 경우 항만시설 사용료를 감면해 주는 제도다. 미국의 로스앤젤레스(LA)항과 롱비치항 등지에서는 해양환경 개선을 위해 2001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는 지난해 대형 외항선들의 저속 운항 효과를 온실가스 감축으로 환산하면 소나무 5만2천그루를 심는 ...

    한국경제 | 2021.04.01 13:35 | YONHAP

  • thumbnail
    삼진제약, 불응성 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美 희귀의약품 지정

    ... 미국암연구학회(AACR)에서 SJP-1604에 대한 포스터 발표가 예정돼 있다. 이번 FDA 희귀의약품 지정 승인으로 개발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FDA로부터 희귀의약품에 지정되면 신속심사와 함께 임상비용에 대한 세금감면, 신약승인 심사비용 면제, 시판허가 승인 후 7년간 독점권 부여 등의 혜택이 있다. 최용주 삼진제약 대표는 "SJP-1604는 재발성·불응성 급성골수성백혈병 환자 전체군을 치료할 수 있는 유일한 표...

    한국경제 | 2021.04.01 13:23 | 한민수

  • thumbnail
    8년전까지 팠다…3기 신도시 탈세혐의자 165명 세무조사(종합)

    ... 발표 이전 5년간 일정금액 이상 거래 전수검증으로 선정 LH·공무원 투기혐의자 포함 여부는 미공개 하남 교산의 토지를 소유한 A는 본인을 사주로 하는 농업회사법인을 만들어 이 농업회사법인에 교산의 토지를 양도하면서 양도소득세를 감면받았다. 농지 소재지 거주자가 자경 요건을 갖춘 농지를 농업회사법인에 양도하면 양도세가 감면된다는 규정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A는 자경을 하지 않아 불법 감면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또 농업회사법인의 주식을 자녀 등이 주주로 있는 ...

    한국경제 | 2021.04.01 12:44 | YONHAP

  • thumbnail
    "특별고용유지 지원업종 소득·법인세 감면 필요"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135개 조사 특별고용유지 지원업종 중소기업들은 추가 지원책으로 소득세와 법인세 감면을 가장 많이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달 19~25일 특별고용유지 지원업종 중소기업 135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특별고용유지 지원업종 지정 시 추가로 지원이 필요한 혜택(복수 응답)에 대해 소득세 및 법인세 감면을 뽑은 응답이 60.0%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

    한국경제 | 2021.04.01 12:01 | YONHAP

  • thumbnail
    특별고용지원업종 中企 10곳 중 6곳 "소득세·법인세 감면해야"

    ... 결과 지정 기간 연장되거나 추가 지정된 특별고용지원 업종 중소기업들의 지원 혜택 활용 현황을 조사하고, 제도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자 실시됐다. 조사에 따르면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해당하는 중소기업의 60%가 `소득세 및 법인세 감면`의 추가혜택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수준 및 1일 한도 상향'(57.8%), '기존 대출 만기 연장 및 추가 대출 확대'(45.2%), '신용보증지원 규모 획기적 확대' (27.4%), '휴업·휴직 ...

    한국경제TV | 2021.04.01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