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4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SD 6개월째 수출 급증…애물단지서 '블루칩' 된 낸드플래시

    ... 업체들은 ‘적자의 늪’에 빠졌다. 견디다 못한 낸드 업체들은 지난해 7월부터 ‘생산공정 효율화’(삼성전자)와 ‘웨이퍼투입량 조절’(SK하이닉스)에 나섰다. 사실상의 감산(減産)이었다. 최근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졌다. 서버 SSD(낸드플래시를 이용해 만드는 저장장치)와 노트북 수요가 커지며 낸드 가격은 2018년 말 수준(4.68달러)을 회복했다. ‘플레이스테이션 5’ 등 게임 ...

    한국경제 | 2020.07.06 17:13 | 황정수

  • thumbnail
    'LG디스플레이' 10% 이상 상승, 변화의 바람이 느껴진다. - 삼성증권, HOLD

    ... HOLD 07월 06일 삼성증권의 장정훈 애널리스트는 LG디스플레이에 대해 " 3분기 패널가격 반등 기대감과 미뤄졌던 OLED팹 본격 가동 등은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것. 하지만 패널가격 반등의 수혜는 상대적으로 캐파 구조조정이나 감산에 참여하지 않은 중국업체들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높고, 수익성이 좋은 IT패널 부문에서 중국 업체들의 경쟁적 진입 우려도 배제하기 어려움. 하반기 중소형 및 대면적 OLED팹 풀가동과 함께 추가 고객선 확보로 성장의 가시성을 보여주는 ...

    한국경제 | 2020.07.06 14:20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불황 터널 지나는 정유업계…2분기, 최악은 피했다

    ... 증가한 때문이다. 6월 이후 글로벌 항공 운항이 확대되고 있고 7∼8월 휴가철을 맞아 차량 이동 수요도 증가할 전망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등 OPEC+(OPEC와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와 미국 등 산유국은 원유 감산을 이어가면서 유가 올리기에 나섰다. 이 때문에 증권업계는 3분기 들어 주요 정유사들이 모두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전망한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의 3분기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는 각각 3천억원 이상이다. 신한금융투자는 ...

    한국경제 | 2020.07.05 07:01 | YONHAP

  • 휘발유 가격 6주 연속 올라…ℓ당 1천355.4원

    ... 고려하면 다음 주까지는 주유소 기름값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 유가 등락은 2∼3주간의 시차를 두고 국내 주유소 휘발유 가격에 반영된다. 두바이유 가격은 이달 첫째 주 전주보다 배럴당 0.1달러 하락했고, 국제 휘발유 가격은 배럴당 2.3달러 내렸다. 한국석유공사는 "상승세를 이어가던 국제 원유 및 제품 가격은 미·중 무역갈등 지속, 8월 이후 감산량 완화 가능성 등으로 소폭 하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cui721@yna.co.kr

    오토타임즈 | 2020.07.04 09:43

  • thumbnail
    휘발유 가격 6주 연속 올라…ℓ당 1355.4원

    ... 기름값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 유가 등락은 2∼3주간의 시차를 두고 국내 주유소 휘발유 가격에 반영된다. 두바이유 가격은 이달 첫째 주 전주보다 배럴당 0.1달러 하락했고, 국제 휘발유 가격은 배럴당 2.3달러 내렸다. 한국석유공사는 "상승세를 이어가던 국제 원유 및 제품 가격은 미·중 무역갈등 지속, 8월 이후 감산량 완화 가능성 등으로 소폭 하락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04 07:11 | YONHAP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OPEC-미국 셰일업체 세력다툼…요동치는 국제유가

    지난 6일 OPEC+(OPEC과 10개 주요 산유국의 연대체) 소속 23개 산유국 석유장관은 회의를 통해 6월 30일이 시한이던 ‘하루 석유 생산량 970만 배럴 감산’을 7월 말까지 한 달 더 연장하기로 했다. 회의 뒤 감산 행렬에 동참하지 않은 미국, 캐나다 등의 산유국들에도 원유 시장 안정을 위해 감산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7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거래가격이 배럴당 39달러였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0.06.29 09:00 | 정영동

  • 코로나로 소비 급감하자…멀쩡한 우유 내다버리고 가격안정 위해 농장 줄여

    낙농 선진국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우유 소비가 줄자 감산과 폐기 등으로 적극 대응하고 있다. 원유 납품 가격 인상폭을 놓고 첨예하게 맞붙고 있는 한국과 다른 모습이다. 미국 농무부(USDA)는 지난 4월 코로나19 비상사태 선포 후 전국 각 주에 평소 생산량 대비 우유를 10~15% 감산하도록 요청했다. 각 주는 이에 따라 농가들에 착유 횟수를 하루 세 번에서 두 번으로 줄이거나 우유를 말려 가루로 만든 뒤 장기 보관하도록 ...

    한국경제 | 2020.06.26 17:48 | 박종필

  • thumbnail
    현대제철, 당진 전기로 열연공장 문 닫는다

    ... 열연사업을 중단했다. 현대제철은 2005년 전기로 열연을 처음 생산한 이후 15년간 사업을 이어왔다. 당진 열연공장의 생산능력은 연 100만t 수준이다. 올초 코로나19로 열연 수요가 급감하자 현대제철은 전기로 열연공장 생산량을 30% 감산하기로 했다. 당시에도 매각이 거론됐다. 현대제철은 전기로 열연사업을 비롯해 수익성 낮은 사업 비중을 줄이고 자동차 강판, 선박용 후판 등 고급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고로사업에 집중할 방침이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올해 초...

    한국경제 | 2020.06.26 17:35 | 최만수

  • thumbnail
    보잉 항공기 감산에 부품사 '비상'

    ... 줄이겠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생산 목표를 216대에서 125대로 줄인 데 이어 또 다시 목표치를 낮춘 것이다. 보잉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와 재고가 쌓여가고 있다"며 "감산이 불가피하다"고 했다. 스피릿 측은 갑작스러운 감산으로 인해 수익이 줄어들면서 신용 거래 조건을 위반할 처지에 놓였다고 설명했다. 스피릿의 채무는 올 1분기말 기준 31억달러 규모다. 스피릿은 채무 불이행이라는 최악의 ...

    한국경제 | 2020.06.24 11:24 | 박상용

  • thumbnail
    JP모간·아람코·보잉…코로나 시대 패자들

    ... 금융주 등 투자한 종목들이 코로나19로 고전하면서 회사 설립 이후 최대 규모의 손실을 냈고 시총은 1100억달러 감소했다. 정유 업종도 직격탄을 맞았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석유 수요가 급감하자 러시아와 감산을 논의했지만 결렬되자 공격적인 증산에 나서 지난 4월부터 산유량을 늘렸고, 4월 말 국제 유가는 3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추락했다. 사우디 국영 아람코의 시총은 1500억달러 줄었고, 쉘 엑슨모빌 셰브런 BP 등도 고전하고 ...

    한국경제 | 2020.06.23 17:50 | 김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