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6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 공화 "원유감산 안하면 경제·군사협력 위험" 사우디 압박

    하원 공화당 의원 48명, 왕세자에 서한…트럼프 "감산 합의 없으면 많은 선택지" 주요 산유국들의 원유 감산 논의가 한창인 가운데 미국 공화당 의원들이 유가 안정에 적극적으로 나서라고 세계 최대 산유국 중 하나인 사우디아라비아를 압박하고 나섰다. 러시아와 사우디 등 주요 산유국들의 원유 감산 동참 촉구에도 반독점법 등을 이유로 꿈쩍도 하지 않는 미국에서 가격 폭락으로 자국 원유 생산업체들이 위기에 처하자 여당이 직접 나서 사우디를 압박하고 나선 ...

    한국경제 | 2020.04.09 09:48 | YONHAP

  • thumbnail
    원·달러 환율, 나흘째 하락…"위험자산 선호심리 자극"

    ... 파격적이어서다. 국제유가가 상승한 점도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유가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6.2%(1.46달러) 급등한 25.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산유국들이 대규모 감산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다.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정점을 기록했다는 분석이 나온 점도 긍정적이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일 3만3300명으로 ...

    한국경제 | 2020.04.09 09:39 | 이송렬

  • thumbnail
    코스피 1%대 상승 출발…장중 1,830선 회복(종합)

    ... 나스닥 지수(2.58%)가 일제히 상승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진정 기대와 더불어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선거운동 중단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또 주요 산유국들이 대규모 감산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가 6.2% 급등한 점도 호재였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주가가 오르고 미국에서 곧 코로나19가 정점을 통과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되면서 지수가 상승 출발했다"며 ...

    한국경제 | 2020.04.09 09:36 | YONHAP

  • thumbnail
    코스피, 코로나19 진정 기대에 하루만에 상승…"등락 거듭할 듯"

    ... 후보 경선 포기 소식에 3% 안팎의 상승세를 보였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44% 올랐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3.41%, 2.58% 상승했다. 국제 유가도 크게 올랐다. 감산 합의에 대한 기대 때문이다. 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6.2% 상승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이 참여하는 OPEC+는 9일 긴급 화상회의를 ...

    한국경제 | 2020.04.09 09:34 | 윤진우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Fed 은총을 입은 증시 Vs 공포 커진 실물경제

    ... 23433.57로 마감됐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41%, 나스닥은 2.58% 상승했습니다. 민주당의 대선 경선에 나섰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의 사퇴, 그리고 9일 오전 10시(미 동부시간) 열리는 산유국들의 감산회의를 앞두고 유가가 급등한 게 긍정적 영향을 줬습니다. 뉴욕주의 코로나바이러스 신규 사망자 수는 하루 779명으로 나타나 하루 최대 사망자 기록을 세웠지만, 투자자들은 신규 입원자가 줄어든다는 소식에만 집중했습니다. 이제 S&P500 ...

    한국경제 | 2020.04.09 08:35 | 김현석

  • thumbnail
    美 증시, 샌더스 후보 사퇴에 '방긋'…유럽증시, 경기 침체 우려에 '울상'

    ... 것이 아니냐는 점도 증시 반등에 힘을 실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3일 3만330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하루 2만8000~2만9000명선을 유지하고 있다. 산유국들의 대규모 감산 합의 전망에 국제유가 폭락세가 진정된 점도 호재로 작용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6.2%(1.46달러) 급등한 25.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유럽 증시는 대부분 하락했다. ...

    한국경제 | 2020.04.09 07:50 | 이송렬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 합의 기대에 사흘만에 상승…WTI 6.2%↑

    국제유가가 대규모 감산 합의 기대에 사흘 만에 반등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6.2%(1.46달러) 급등한 25.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산유국들이 대규모 감산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점이 호재로 작용했다. 최근 국제유가가 연일 폭락하자 사우디아라비아 내각은 'OPEC+'(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10개 산유국의 연대체)에 긴급회의 소집을 ...

    한국경제 | 2020.04.09 07:50 | 채선희

  • thumbnail
    코로나 확산에 유가 하락까지…'암초' 만난 해외건설 수주

    ... 건설업계도 국제유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저유가가 장기화할 경우 신규 플랜트 공사 발주가 중단될 공산이 크다"며 "다만 유가 하락은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고, 미국과 사우디 등 주요 산유국들이 감산 조치 등을 통해 유가 반등을 꾀할 것으로 보여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가가 다시 상승하면 공사 발주도 재개될 수 있다는 의미다. 실제 해외건설 수주 전망이 비관적인 것만은 아니다. 올해 들어 4월 현재까지 해외건설 ...

    한국경제 | 2020.04.09 07:01 | YONHAP

  • thumbnail
    "샌더스 리스크 사라졌다"…미 다우지수 780p 상승

    ... 이후로 우리는 전환점을 보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는 좋은 신호"라고 말했다.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을 키우는 변수로 작용했던 유가 폭락세가 다소 진정된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산유국들이 대규모 감산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를 끌어올렸다. 주요 산유국들이 오는 9일 긴급 화상회의에서 대규모 감산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의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한국경제 | 2020.04.09 06:41 | YONHAP

  • thumbnail
    국제유가, 감산 합의 기대 속 반등…WTI 6.2%↑

    ... 배럴당 6.2%(1.46달러) 급등한 25.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30분 현재 배럴당 4.49%(1.34달러) 오른 33.3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산유국들이 대규모 감산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를 끌어올렸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을 아우르는 'OPEC+'는 9일 긴급 화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으로 'OPEC+'에 참여하지 않는 미국, 캐나다 등에도 감산에 동참할 것을 요구하고 ...

    한국경제 | 2020.04.09 04:5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