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법, 두산모트롤 통상임금 소송서 근로자 승소 취지로 파기환송

    ... ‘통상임금 소송’에서 대법원이 근로자 측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은 사측에 임금 추가지급 여력이 있는지를 따질 때 개별 사업부가 아닌 회사 전체를 기준으로 판단해야 한다고 봤다. 대법원 제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강모씨 등 두산모트롤 직원 106명이 회사(두산)를 상대로 제기한 임금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일부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원고 일부 승소 취지로 사건을 부산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고 11일 밝혔다. 두산모트롤은 두산의 여러 사업부(Business ...

    한국경제 | 2020.09.11 09:35 | 이인혁

  • thumbnail
    코로나 속 DJ 추도식…'사회적 거리두기' 잘 지켜졌을까 [현장+]

    ... 준비했지 100명 이상 사람이 몰리는 건 전혀 제한하지 않았다면서 "규모를 축소해서 행사를 진행했다고 하지만 코로나 19 방역지침이 완벽하게 이뤄졌다고 보기는 어려운 것 같다"며 우려를 표했다. 또 다른 조문객 강모씨(69) 역시 "의자 간격이 1~2m 떨어져 있었던 것 같진 않고 50cm 정도만 떨어져 있었던 것 같다"면서 "방문객 중 고령자가 많다 보니 무더위 속 마스크를 끼고 있기가 쉽지 않을 텐데 아예 입장을 제한했어야 하는 ...

    한국경제 | 2020.08.18 12:29 | 이미경

  • "여당부터 임대 살아보라"…여의도 1000명 빗속 집회

    ... 공공임대를 중심으로 수도권에 주택 공급을 늘리는 방안이 담겼다. 최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이 사표를 낸 것도 비판 대상이 됐다. 인터넷 카페 ‘부동산 악법저지 국민행동’ 운영자 강모씨는 “이 사람들에겐 강남 아파트보다 나라와 국민이 못한 것”이라며 “쇼 좀 그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의를 밝힌 수석 대부분은 다주택자이거나 강남 아파트 보유자인데, 이 집을 팔기 싫어 사표를 냈다는 ...

    한국경제 | 2020.08.09 16:43 | 서민준

  • thumbnail
    장대비도 뚫은 분노…"전국민 부동산 분노조절장애 걸려"

    ... 굵은 빗방울이 떨어졌지만 참가자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우비를 입거나 우산을 쓴 채 3개 차로와 인도에 약 200m 구간을 채웠다. 주최 측은 참가자를 1천명으로 추산했다. 6·17 부동산 악법 저지 대책위원회 대표인 40대 주부 강모씨는 "문재인 정권은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더니 이렇게 서민을 짓밟고 빈부격차를 심화시키고 있다"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솎아내려 하는 것도 `생쇼`"라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이어 "부동산 악법 저지 운동을 벌이는 우리는 ...

    한국경제TV | 2020.08.08 20:14

  • thumbnail
    "전국민 부동산 분노조절장애 걸려"…빗속 부동산규제 반대 집회

    ... 빗방울이 떨어졌지만 참가자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우비를 입거나 우산을 쓴 채 3개 차로와 인도에 약 200m 구간을 채웠다. 주최 측은 참가자를 1천명으로 추산했다. 6·17 부동산 악법 저지 대책위원회 대표인 40대 주부 강모씨는 "문재인 정권은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더니 이렇게 서민을 짓밟고 빈부격차를 심화시키고 있다"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솎아내려 하는 것도 '생쇼'"라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이어 "부동산 악법 저지 운동을 벌이는 우리는 ...

    한국경제 | 2020.08.08 20:02 | YONHAP

  • thumbnail
    [차이나통통] "어떻게 지냈나요" 코로나로 뭉친 한중 다문화가정

    ... 아내가 전담해서 마트 등 밖에 나가고 나는 집에서 얘들이랑 있으면서 매우 친해졌다"고 말했다. 김씨는 "주변의 공기처럼 그동안 당연하게 여기던 것을 감사하는 기회가 됐다"고 언급했다. 우한에서 화장품 업체에 근무했던 한국인 강모씨는 코로나19 사태로 1월 말 한국에 들어온 뒤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지난 2월 중국인 아내를 중국에 보냈다는 강씨는 코로나19 사태로 한중 다문화가정뿐만 아니라 한중간 교류도 지장이 크다며 하루빨리 정상화되길 고대했다. ...

    한국경제 | 2020.08.05 07:33 | YONHAP

  • "내 집인데 왜 세입자를 못 내보내나"

    ... 집회에선 전·월세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을 골자로 지난달 31일부터 시행된 개정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컸다.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시민모임’ 대표 강모씨는 “문재인 정부는 180석 독재 여당을 만들기 위해 총선 직전 코로나19 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국민 혈세를 탕진했다”며 “이후 세금을 메꾸려고 다주택자들을 갑자기 투기꾼, 적폐로 몰아 사유재산을 강탈하려 ...

    한국경제 | 2020.08.02 17:02 | 정인설/성상훈

  • thumbnail
    "피땀 흘려 집 샀더니 투기꾼 취급"…부동산 규제 규탄 집회

    ... 날씨에도 `6·17 규제 소급적용 강력반대` 집회를 강행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3개 차로에 100m 구간을 차지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2천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시민모임` 대표 강모씨는 "문재인 정부는 180석 독재 여당을 만들기 위해 총선 직전 코로나19 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국민 혈세를 탕진했다"며 "이후 세금을 메꾸려고 다주택자들을 갑자기 투기꾼, 적폐로 몰아 사유재산을 강탈하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강 ...

    한국경제TV | 2020.08.01 18:26

  • thumbnail
    "내 집인데 왜 세입자 못 내보내나"…부동산 규제 규탄 집회

    ... 강력반대' 집회를 강행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3개 차로에 100m 구간을 차지했다. 주최 측은 이날 집회에 2천명이 참석했다고 밝혔다.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시민모임' 대표 강모씨는 "문재인 정부는 180석 독재 여당을 만들기 위해 총선 직전 코로나19 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국민 혈세를 탕진했다"며 "이후 세금을 메꾸려고 다주택자들을 갑자기 투기꾼, 적폐로 몰아 사유재산을 강탈하려고 ...

    한국경제 | 2020.08.01 17:51 | YONHAP

  • thumbnail
    "얼마나 잔혹해야…" 유족 통탄 '고유정 사건' 대법원 간다

    ... 인정하지 않은 법원의 판결은 잘못됐다는 게 검찰 측의 주장이다. 검찰은 또 법리 오해, 양형 부당 등을 상고 이유로 꼽았다. 고유정은 지난해 5월25일 오후 8시10분에서 9시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강모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후 바다와 쓰레기 처리시설 등에 버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같은해 3월2일 침대에 엎드린 자세로 자고 있는 의붓아들의 등 위로 올라타 손으로 피해자의 얼굴을 눌러 살해한 혐의도 받는다. ...

    한국경제 | 2020.07.21 11:51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