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쌍용차 본입찰에 '최고가' 써낸 이엘비앤티

    ... 밝혀 실제 인수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1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날 쌍용차 본입찰에 에디슨모터스 등 3곳의 인수후보가 투자확약서(LOC)를 제출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사모펀드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키스톤PE),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KCGI 등과 컨소시엄을 꾸렸다. 연매출 200억원대를 내는 에디슨모터스는 두 곳 외에도 여러 재무적투자자(FI)들에 도움을 요청해왔다. 하지만 추가로 FI를 더 구하지 못했고 막판에 전략적투자자(SI)를 ...

    한국경제 | 2021.09.15 17:29 | 김종우/민지혜

  • thumbnail
    에디슨모터스 vs ELB&T…쌍용차 인수 '2파전'

    ... 쌍용차와 매각 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이 이날 오후 인수제안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에디슨모터스와 ELB&T, 인디EV 등이 투자확약서(LOC)를 제출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사모펀드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키스톤PE),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KCGI 등과 컨소시엄을 꾸렸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제시한 입찰가격은 2000억원대 후반인 것으로 전해졌다.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를 전기차 업체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에디슨모터스의 전기차 ...

    한국경제 | 2021.09.15 17:17 | 민지혜/김종우

  • thumbnail
    [단독] 쌍용차 새 주인에 이엘비앤티 컨소 '유력'

    ... SM(삼라마이다스)그룹, HAAH 등은 불참했다. 15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날 쌍용차 본입찰에 에디슨모터스 등 3곳의 인수후보가 투자확약서(LOC)를 제출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사모펀드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키스톤PE),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KCGI 등과 컨소시엄을 꾸렸다. 연매출 200억원대를 내는 에디슨모터스는 두 곳 외에도 여러 재무적투자자(FI)들에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차·배터리 제조사 이엘비앤티는 사모펀드 ...

    한국경제 | 2021.09.15 15:19 | 민지혜/김종우

  • thumbnail
    "대우조선, 책임질 자신 있나"…산은 회장의 작심 비판

    ... 합병에 대해 "각국 경쟁당국들의 결합 심사 후에도 PMI 등 많은 과정과 오랜 기간이 소요될 것"이라면서 "긴 과정 동안 조심히 관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그는 "일부 주주와의 논의 가능성도 열어놨다"면서도 "다만 강성부 대표의 발언 등을 돌아볼 때 이제 엑시트(exit) 할 의향도 있어 보이는 만큼, KCGI와의 협의는 불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나아가 이 회장은 "우리 경쟁 당국이 우리 부실기업의 도태 시에 발생하는 파장을 놓고 좀 전향적으로 ...

    한국경제TV | 2021.09.13 17:56

  • thumbnail
    돌아온 행동주의…국내는 '온건파'가 뜬다

    ... 주주행동을 펼쳤던 KB운용이 회사 측의 외면을 당하는 등 행동주의펀드들이 별 소득을 못 내자 국내 행동주의 바람이 크게 사그라들었던 바 있다. 다만 이들은 보다 온건한 방식을 추구한다는 입장이다. 투자대상 회사와 사실상 적이 됐던 KCGI(강성부 펀드)와 KB운용의 전철을 밟지 않고 행동주의 바람을 꾸준히 이어가겠다는 것이다. 적극적인 주주행동이 운용업계의 신뢰를 바로세울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있다. 김민국 VIP자산운용 대표는 “회사를 창피 주는 방식이 아니라 ...

    한국경제 | 2021.09.08 18:02 | 이슬기

  • thumbnail
    쌍용차 M&A '윤곽'…SM그룹·에디슨모터스 2파전 예상

    ... 부채가 부담되지만 쌍용차의 가능성에 주목한 업체들이 매각에 참여하면서 인수 경쟁이 심화되는 분위기다. 당초 9곳이었던 인수전 참여 업체도 11곳으로 늘어났다. 업계에서는 이들 업체 가운데 SM(삼라마이다스)그룹과 최근 KCGI(강성부 펀드)가 합세한 전기 버스업체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정도가 실제 쌍용차를 인수할 만한 자금력을 확보했다고 보고 있다. 인수전이 사실상 2파전으로 흘러가면서 쌍용차의 '새주인 맞이'도 분주해지고 있다. 총 11곳 인수 ...

    한국경제 | 2021.08.20 08:00 | 신현아

  • thumbnail
    에디슨모터스·키스톤, KCGI와 연합…"쌍용차, 전기차 회사로"

    국내 전기버스 업체 에디슨모터스와 사모펀드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PE), KCGI(강성부 펀드) 컨소시엄이 쌍용차를 전기차 업체로 성공시키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컨소시엄은 에디슨모터스의 기술력과 KCGI와 키스톤PE의 자금력을 내세워 쌍용차 인수에 뛰어든 상태다. 9일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는 쌍용차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 관련 업무협약(MOU)을 맺고 이 같이 밝혔다. 컨소시엄은 기존 에디슨모터스-키스톤PE 연합체에 KCGI가 합류하는 방식으로 ...

    한국경제 | 2021.08.09 13:44 | 신현아

  • thumbnail
    에디슨모터스·KCGI "전기차업체로 전환해 쌍용차 회생"

    ...·키스톤PE 등은 9일 쌍용차 인수 관련 업무협약을 맺고 이같이 밝혔다. 국내 전기버스 전문업체 에디슨모터스의 기술력에 KCGI와 키스톤PE의 자금력을 동원해 현재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서 성과를 거두겠다는 구상이다. 강성부 KCGI 대표는 "쌍용차는 수 차례 어려움을 겪었고 최근까지도 3천억∼4천억원씩 적자가 누적되는 회사"라며 "과거 관행·비즈니스 모델 다 버리고 새로운 접근이 필요한데 이런 부분에서 국내 전기버스 시장에서 최근 1위로 올라선 에디슨모터스가 ...

    한국경제 | 2021.08.09 11:24 | YONHAP

  • thumbnail
    불붙는 쌍용차 인수전…KCGI·에디슨모터스 동맹 참전

    ... 참석한 마영민 키스톤PE 대표는 "외국자본 인수에 대해 문제 제기가 있었는데 에디슨모터스 비전과 업적을 봤을 때 가장 적임자라고 판단했다"며 "전기차로 전환을 통해서 썽용차를 다시 일으키고 경쟁력을 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성부 KCGI 대표는 "ESG는 기업과 사회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 반드시 수반되어야 하는 가치"라며 "전치가 등 친환경을 염두 해 투자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영권 회장은 "FI자금을 붙이면 1조~1조5천억원 등 얼마든지 ...

    한국경제TV | 2021.08.09 11:20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에디슨모터스 "쌍용차 3~5년 내 흑자전환 자신... 테슬라·폭스바겐과 경쟁할 것"

    ... "쌍용차를 테슬라·도요타·폭스바겐·GM 등과 경쟁하는 회사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MOU를 체결하기 위해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 마영민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 대표, 강성부 KCGI 대표, 이병연 TG투자 대표, 한천수 쎄미시스코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쌍용차를 전기차 업체로 탈바꿈해 글로벌 회사로 발돋움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전에 강한 자신감을 ...

    마켓인사이트 | 2021.08.09 1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