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난기류'…美, 경쟁침해 심사 강화

    ... 경우 인력 구조조정과 항공기 매각 등이 필요한데 적지 않은 반발이 예상돼 이 또한 쉽지 않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그룹 지배력이 과거에 비해 안정기에 접어든 점도 변수다. 2018년부터 조 회장 경영권에 도전장을 냈던 강성부 펀드(KCGI)가 최근 호반건설에 지분을 매각하고 경쟁에서 손을 뗐기 때문이다. 한진그룹은 산업은행이 조 회장의 우호지분으로 참여하는 것을 조건으로 2020년 12월 아시아나 인수를 추진했다. 구조조정업계 관계자는 “까다로워진 ...

    한국경제 | 2022.04.22 17:50 | 이지훈/남정민

  • thumbnail
    암초 만난 동원엔터-산업 합병…공동행동 나선 기관투자가

    ... 기준으로 한 것이 자의적이라는 일부 주장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이 같은 논란과 관련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은 오는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포럼은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 존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장덕수 DS자산운용 회장, 이채원 라이프자산운용 의장, 강성부 KCGI 대표, 최준철 VIP자산운용 대표 등이 발기인으로 참여한 사단법인이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4.20 15:17 | 하수정

  • thumbnail
    [차준호의 딜 막전막후] 국내 1호 행동주의 펀드 '절반의 성공'

    ... ‘주당 6만원’을 맞춰줄 후보를 찾았다는 게 더 솔직한 고백 같은데요.”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한진칼 투자 과정을 가까이서 지켜본 한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강성부 펀드’로 알려진 KCGI는 최근 보유 중인 한진칼 지분 전량(콜옵션 포함 17.41%)을 호반건설에 매각해 3년간 이어온 한진그룹 투자를 마무리했다. KCGI는 “기업 발전에 도움을 주고 경영진이 잘못된 의사결정을 ...

    한국경제 | 2022.04.04 17:34 | 차준호

  • thumbnail
    에디슨EV 결국 거래정지

    ... 이런 방법을 되풀이했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3자배정 신주 인수로 회사를 인수하면서 와이에스에이치홀딩스 아임홀딩스플러스조합 등 또 다른 투자조합이 최대주주로 올라섰고, 이후 전기차 사업 진출을 호재로 주가가 뛰자 다시 8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로 자금을 조달했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자 당초 재무적투자자(FI)로 참여한다면서 투자확약서(LOC)를 쓴 키스톤PE와 KCGI(강성부 펀드) 등이 컨소시엄에 최종 참여하지 않았다. 민지혜 기자

    한국경제 | 2022.03.30 17:15 | 민지혜

  • thumbnail
    '쌍용차 인수 무산' 에디슨 강영권 회장 "무릎이라도 꿇고 싶은 심정" [현장+]

    ...고 하는 등 무리한 요구를 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러자 이후 언론에서 에디슨모터스에 대한 안 좋은 얘기가 나오더니 갑자기 계약 해제 소식을 들은 것"이라고 부연했다. 당초 재무적 투자자로 자금 지원을 약속했던 강성부 펀드(KCGI)와 키스톤PE 등이 쌍용차 인수를 위해 구성한 컨소시엄을 이탈한 것에 대해선 "KCGI 등 재무적 투자자들은 향후 진행되는 상황을 좀 지켜보자고 한 상태"라고 전했다. '쌍용차 인수가 최종 ...

    한국경제 | 2022.03.30 11:39 | 노정동

  • thumbnail
    호반, 한진칼 2대 주주로…경영권 분쟁 새 변수

    ... 지분까지 포함하면 조 회장 측 우호 지분은 42.13%에 달한다.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왔던 3자연합 지분은 37.02%였다. 이 같은 지분율 차이로 인해 지난 23일 열린 한진칼 주총에서 3자연합이 제시한 주주제안은 모두 부결됐다. 강성부 대표가 이끄는 KCGI는 2018년 한진칼 지분을 사들이면서 공개적으로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왔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산은이 사실상 조 회장의 백기사로 나선 것이 결정적이었다. 이 때문에 경영권 분쟁 동력을 잃은 KCGI가 ...

    한국경제 | 2022.03.28 17:34 | 차준호/강경민/남정민

  • thumbnail
    호반건설, 한진칼 단순투자? 3자연합 합류?

    ... 지분까지 포함하면 조 회장 측 우호지분은 42.13%에 달한다.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왔던 3자연합 지분은 37.02%였다. 이 같은 지분율 차이로 인해 지난 23일 열린 한진칼 주총에서 3자연합이 제시한 주주제안은 모두 부결됐다. 강성부 대표가 이끄는 KCGI는 2018년 한진칼 지분을 사들이면서 공개적으로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왔지만 번번이 실패했다. 산은이 사실상 조 회장의 백기사로 나선 것이 결정적이었다. 이 때문에 경영권 분쟁 동력을 잃은 KCGI가 ...

    한국경제 | 2022.03.28 17:32 | 강경민/차준호/남정민

  • thumbnail
    한진칼 주총, 이변은 없었다…KCGI 제안 안건 모두 '부결'

    23일 열린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사모펀드 강성부 펀드(KCGI)가 주주 제안한 사외이사 선임 등 안건이 모두 부결됐다. KCGI는 과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손잡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인 바 있다. 한진칼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서 개최된 정기주총에서 KCGI 산하 펀드인 그레이스홀딩스가 주주 제안한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사외이사 선임, 주총 전자투표 도입, 이사 자격 기준 강화 ...

    한국경제 | 2022.03.23 12:24 | 오정민

  • thumbnail
    [한경에세이] 긴장감 도는 3월 주총시즌

    ... 화석연료 산업의 위기, 기후 변화에 대한 소극적 대응 등으로 최대주주인 블랙록을 비롯한 다른 투자자들이 등을 돌렸다. 2003년 SK-소버린 경영권 분쟁, 2015년 삼성물산에 대한 엘리엇펀드의 공격, 2018년 한진칼에 대한 강성부펀드의 경영권 참여 선언 등 한국 기업들에도 주주행동주의는 더는 낯선 일이 아니다. 상법 및 자본시장법 개정으로 주주 활동의 기반이 대폭 넓어진 데다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

    한국경제 | 2022.03.01 17:22

  • thumbnail
    쌍용차-에디슨 갈등 확산에 대통령 직속 기구 '중재' 나섰다

    ... 13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문성현 경노위원장은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과 함께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회동은 문 위원장 주도로 열렸으며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인 사모펀드 KCGI의 강성부 대표도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는 원활한 인수를 위해 협력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차는 지난달 10일 인수 본계약을 체결했다. 본계약 체결 이전까지 쌍용차 평택공장 부지 활용, 운영자금 사용과 ...

    한국경제 | 2022.02.13 14:29 | 신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