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1-10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진·경방 상한가에 뒤에서 웃는 조선내화

    ...)를 사들인 이후 이달 들어 김담 회장 등과 함께 지분을 6.44%로 늘렸다. 경방이 갑자기 한진 주식을 대거 장내 매수한 배경에는 조선내화가 있다는 게 시장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조선내화는 한진, 경방 주주면서 KCGI(강성부펀드)의 주요 출자자이기도 하다. 조선내화는 지난해 말 기준 한진 주식을 58만1000주(4.85%) 들고 있다. 이인옥 조선내화 회장도 개인적으로 2016년 6월부터 한진 주식을 꾸준히 사들였다. 하지만 한진 주가가 2만원 초반대까지 ...

    한국경제 | 2020.04.09 17:37 | 고윤상

  • thumbnail
    경방, 한진 4대 주주로 떠올라…"단순투자" 공시에도 해석 분분

    ... 에나에스테이트(1.17%)와 김담 경방 회장(0.51%)도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말까지 4.97%를 보유하고 있다가 이달 들어 추가로 주식을 사들이면서 지분 공시를 냈다. 경방은 이번 지분 추가 취득으로 KCGI(강성부펀드) 산하 엔케앤코홀딩스(지분율 5.01%)를 제치고 4대 주주가 됐다. 한진 최대주주는 한진칼(23.62%)이고, 국민연금(9.62%), GS홈쇼핑(6.87%) 등이 2~3대 주주다. 경방은 한진 주식 매입 목적을 ‘단순 ...

    한국경제 | 2020.04.08 22:06 | 고윤상

  • thumbnail
    경방, 한진 4대주주로…지분 6.44% 확보

    ... 보유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경방과 에나에스테이트는 이달 들어 한진 주식 총 17만5635주(1.47%)를 추가로 사들였다. 김 대표는 한진 주식 6만879주(0.51%)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지분 추가 취득으로 경방은 KCGI(강성부펀드) 산하의 유한회사 엔케앤코홀딩스(5.01%)를 제치고 한진의 4대 주주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한진의 주요주주는 한진칼(23.62%), 국민연금(7.37%), GS홈쇼핑(6.87%), 엔케앤코홀딩스(5.16%) 등이다. ...

    한국경제 | 2020.04.08 18:14 | 오정민

  • thumbnail
    조현아 빼고…이명희·조원태·조현민, 故조양호 회장 1주기 한자리

    ... 지났지만 한진그룹은 아직 혼란의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재차 불거진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은 장기전 국면에 돌입했다. 지난달 27일 한진칼 주주총회에서는 조원태 회장이 사내이사에 재선임되며 완승했다. 그러나 조 전 부사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이 임시주총 등을 염두에 두고 한진칼 지분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그룹의 주축인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속 경영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4.08 17:14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 전직원 순환휴직…이스타, 인력 20% 줄인다

    ... 시행하는 항공사에 최대 6개월간 휴업수당의 90%를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정부 지원금을 받아 휴직 기간 직원들에게 평균 임금의 70% 또는 통상임금에 해당하는 휴업수당을 지급한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경영권 분쟁을 지속하고 있는 점도 유급휴직을 택한 배경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무급휴직을 택하면 조 회장을 지지했던 ...

    한국경제 | 2020.04.07 17:16 | 이선아

  • thumbnail
    故조양호 회장 1주기, 조현아 올까…항공 위기 속 '남매의 난' 숙제

    ... 1주기를 맞아 오는 8일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추모 행사를 진행한다. 추모 행사에는 장남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차녀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참석할 계획이다. 최근 조원태 회장에 반발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과 3자 주주연합을 꾸려 경영권 분쟁을 진행 중인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3세 경영'으로 접어든 한진그룹에 경영권 안정화는 아직 ...

    한국경제 | 2020.04.07 09:10 | 오정민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읽기] 강성부의 KCGI 펀드, 한진칼과 싸울 때 아냐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세계 기업의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행동주의 헤지펀드가 활동할 수 있는 여건이 형성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한진칼(한진그룹 지주회사) 경영권을 놓고 한진그룹 측과 KCGI(일명 강성부펀드) 간 지분 확보 싸움으로 행동주의 헤지펀드 실체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행동주의 헤지펀드란 행동주의 경제학과 마찬가지로 직접 나서서 수익을 챙기는 헤지펀드를 말한다. 벌처펀드로 인식하는 시각이 있으나 정확한 표현은 아니다. ...

    한국경제 | 2020.04.05 17:30

  • '칼 가는' 3자연합…주총 끝난 후 한진칼 주식 매일 샀다

    ...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을 더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임시주총 소집을 통해 ‘2라운드’를 준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함께 3자 연합을 구성하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는 한진칼 주총이 열린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36만5370주(0.62%)를 장내 매수했다고 1일 공시했다. 총 매입가는 237억원 정도다. 이로써 3자 연합의 지분율은 42.74%로 늘어났다. KCGI의 지분이 19.36%로 ...

    한국경제 | 2020.04.01 15:43 | 이선아

  • thumbnail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연합, 더 이상 투기판 만들지 말라"

    대한항공 노동조합은 30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에 "더 이상 한진그룹과 대한항공을 투기판으로 만들지 말라"는 입장을 밝렸다. 지난주 한진그룹 경영권을 둘러싼 남매간 분쟁의 1라운드격인 한진칼(지주사)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이 3자 연합에 완승했다. 그러나 3자 연합은 "계속 주주로서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장기전을 ...

    한국경제 | 2020.03.30 16:45 | 오정민

  • thumbnail
    조원태 "항공기 90% 운항중단…정부지원 절실"

    ... “회사의 자구노력을 넘어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했다. 조 회장은 신속한 경영 안정이라는 과제를 떠안았다. 이번 한진칼 주총에서 조 회장이 승기를 잡았지만 KCGI(강성부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반도건설 등 ‘3자연합’이 임시 주총 준비에 나서면서 경영권 분쟁 ‘2라운드’가 펼쳐질 전망이다. 3자연합 관계자는 “한진칼 ...

    한국경제 | 2020.03.29 17:12 | 이선아/이수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