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01-110 / 3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원태 측 "권홍사, 한진 명예회장 원해" vs 3자연합 "경영참여 요구한 적 없다"

    경영권 분쟁 중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27일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3자연합의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이 조 회장에게 한진그룹 명예회장을 요구했다는 사실을 놓고서다. 16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권 회장은 지난해 12월 두 차례에 걸쳐 서울의 한 호텔에서 조 회장을 만나 자신을 한진그룹 명예회장으로 선임하고, 자신의 첫째 사위인 ...

    한국경제 | 2020.03.16 20:42 | 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단순투자라더니…권홍사 "한진 명예회장 시켜달라"

    ... 대해 의결권을 행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반도건설의 의결권 있는 지분(8.2%) 중 3.2%는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다. 주주명부 폐쇄 직전 지분율은 조원태 회장 측이 33.45%, KCGI(강성부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31.98%였다. 반도건설의 의결권이 제한되면 양측의 격차는 더 벌어진다. 이에 대해 반도건설 관계자는 “회사가 공문이나 문서 형태로 한진그룹 명예회장 자리를 ...

    한국경제 | 2020.03.16 17:49 | 이선아/양길성

  • 델타항공, 올들어 한진칼 지분 10%→14.9%로 늘렸다

    ... 14.9%까지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율이 15%를 넘으면 기업결합신고를 해야 한다. 조원태 회장 편으로 분류되는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율은 지난해 말까진 10%였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비롯해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 등 3자 연합 측이 올 들어 지분율을 높이자 델타항공도 이에 대응한 것으로 분석된다. 올 들어 조 회장 측으로 분류되는 카카오도 지난해 말 1%에서 2%로 지분율을 높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

    한국경제 | 2020.03.04 21:25 | 김재후

  • thumbnail
    조원태 회장 '이사진 후보' 꾸려 반격…'3자연합'과 표 대결 치열해진다

    경영권 분쟁에 휩싸인 한진그룹이 조원태 회장을 한진칼(그룹 지주회사)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재선임하기로 했다. KCGI(강성부 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반도건설 등 ‘3자연합’은 조 회장의 연임을 반대하고 있어 주총에서 치열한 표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한진그룹의 운명이 걸린 주총은 이달 27일 열린다. 조원태 회장 재선임 놓고 ‘표 대결’ 한진칼은 4일 이사회를 열고 ...

    한국경제 | 2020.03.04 17:01 | 김재후

  • thumbnail
    직원 9명이 800곳 안건 분석 '뚝딱'…벼락치기 보고서, 기업 生死 좌우

    경영권 분쟁이 붙은 한진그룹의 조원태 회장 측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 등 ‘3자연합’ 측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의결권 자문사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달 초 의결권 자문사들이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안 등에 대한 의안 분석 결과를 내놓을 예정이기 때문이다. 양측의 지분율이 엇비슷한 상황이어서 기관투자가와 소액주주들의 표심에 ...

    한국경제 | 2020.03.01 18:02 | 김은정/황정환

  • thumbnail
    박창진 전 사무장이 본 한진 주총…"조현아 '결심' 긍정적" [라이브M]

    ... 난기류'에 빠진 한진칼 주주총회가 한 달여(다음달 29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경영권을 둘러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중심으로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와 반도건설이 공동 전선을 구축하자 모친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동생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조 회장 편에 섰다. 한진그룹의 경영권을 놓고 가족 간 싸움으로 번진 모습이다. 두 진영 간 보유지분 차이는 1.47%포인트(P)에 불과하다. ...

    한국경제 | 2020.02.28 08:00 | 강경주

  • thumbnail
    조현아 연합 "주주제안, 주총 의안 상정" 소송 제기…한진칼 "사법절차 악용"

    ... 표명했다. 이와 함께 유휴 자산 매각 작업에 착수하며 조 전 부사장이 애착을 가진 그룹 내 호텔·레저사업 구조 개편에 속도를 더하고 나섰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3자 연합의 일원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산하 투자목적회사 그레이스홀딩스는 한진칼을 상대로 주주제안을 다음달 정기 주총 의안으로 상정하라는 내용의 가처분을 지난 25일 서울지방법원에 신청했다. 그레이스홀딩스는 다음달 열리는 한진칼의 정기 주총에서 전자투표제 도입과 ...

    한국경제 | 2020.02.27 19:57 | 오정민

  • thumbnail
    '조현아 연합군' 지분 늘리자…델타항공도 한진칼 지분 11%로 확대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에서 조원태 회장의 '우군'으로 간주되는 미국 델타항공이 지분을 확대했다. 앞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등 등 반(反) 조원태 3자 연합(이하 3자 연합)이 한진칼 지분을 확대한 데 이어 조 회장측에서도 지분 추가 매입 움직임이 나타난 것이다. 델타항공은 한진칼 주식을 추가로 장내 매수해 지분율이 종전 10.00%에서 11.00%로 확대됐다고 24일 공시했다. ...

    한국경제 | 2020.02.24 16:19 | 오정민

  • "反조원태 찍어주세요"…KCGI '위임장 확보' 알바 모집중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칼 주주들로부터 위임장을 받는 아르바이트를 모집하고 있다. 조 회장 측과 ‘3자연합’ 측의 지분율 차가 1% 남짓에 불과해 우호지분을 한 주라도 더 늘리기 위해서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CGI는 최근 ‘위임장 확보’ 아르바이트를 모집하고 있다. 오는 3월 25일께 열릴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에 대비해 소액주주로부터 ‘주총 ...

    한국경제 | 2020.02.21 17:56 | 이선아

  • 한진그룹 전직 임원 500명…"조원태 회장 공개 지지"

    ... 공개성명서를 통해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재의 경영진을 전폭적으로 신뢰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전직임원회는 한진그룹에서 상무 이상 임원을 지내고 퇴직한 인사들로, 인원은 500여 명이다. 전직임원회는 “강성부 씨가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한진그룹을 악의적으로 왜곡하는 모습을 보며 분노를 금할 수 없었다”며 “조 회장을 비롯한 현 경영진은 글로벌 무대에서 수십 년 경험을 축적하고 노하우를 겸비한 항공 전문가”라고 ...

    한국경제 | 2020.02.21 14:32 | 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