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31-14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원태 편에 선 한진 노조 "조현아 등 3자연합, 자중하라"

    ... 대한항공 노조에 이어 계열사 3곳 노조가 함께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는 모습이다. 조 회장은 이날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직원 자녀를 챙기며 '가족친화경영' 행보를 보였다. 반면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는 한진그룹 경영진을 상대로 이달 공개토론을 제안하며 공세를 펼쳤다. 대한항공과 한진, 한국공항 노조는 이날 공동 입장문을 통해 "투기 펀드에 몰려든 돈을 불려 가진 자의 배를 불리고자 혈안이 된 KCGI의 한진그룹 ...

    한국경제 | 2020.02.17 18:53 | 오정민

  • thumbnail
    "공개토론 해보자"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에 '경영 훈수' 두려는 KCGI[전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가 행동에 나섰다. 17일 한진그룹 조원태 회장과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사장) 측에 경영 정상화를 요구하며 공개 토론을 제안했다. 다음은 한진가 경영진 상대로 공개토론을 요청한 KCGI의 메일 전문. 1. 한진그룹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항공, 물류 전문사로 성장할 충분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진그룹은 환경경영(Environmental Responsibility), 사회책임경영(Social ...

    한국경제 | 2020.02.17 16:33 | 정현영

  • 한진그룹 "한진칼 주총 전자투표 도입 안한다"

    한진그룹이 오는 3월 25일께로 예정된 지주사인 한진칼의 정기 주주총회에 전자투표제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 ‘3자 연합’은 지난주 조 회장 측에 전자투표제 도입을 공식 요구했다. 한진그룹 관계자는 16일 “경영권 분쟁에 이목이 집중된 만큼 전자투표제가 없어도 주총 참석률이 높을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2.16 18:14 | 이선아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주총 앞둔 대한항공, 최대 6000억 조달한다

    ... 발행 여건이 나빠지자 조달 시기를 미뤘다. 당초 IB업계에선 이 회사가 다음달 말 주총이 끝난 뒤에야 자금 조달 준비에 나설 것으로 봤다.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경영진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 주주연합과 치열한 의결권 확보 경쟁을 벌이고 있고, 대한항공 역시 주요 안건을 두고 국민연금 등 주요 기관투자가들의 찬성표를 받아야 한다. 대한항공은 대규모 차입금 상환을 위해 자금 조달이 필요하다. 대한항공의 ...

    한국경제 | 2020.02.16 17:58 | 김진성

  • thumbnail
    내부 결속 다진 조원태 진영…대한항공勞 '조현아 연합군'에 "저지 투쟁"

    경영권 분쟁이 한창인 한진그룹의 조원태 회장 측이 내부 결속을 다지며 반격에 나섰다.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14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비롯한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등 ‘3자 연합’의 주주제안에 거세게 반발하고 현 경영진의 편에 섰다. 앞서 지지 선언을 한 동생인 조현민 한진칼 전무도 경영 복귀 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조 회장에게 간접적으로 힘을 실어줬다. 대한항공 노조는 ...

    한국경제 | 2020.02.14 16:05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 노조, '反조원태 연합 주주제안'에 "허수아비 전문경영인 반대"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14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비롯한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등 ‘3자 연합’의 주주제안과 관련해 "3자 동맹(연합) 낙하산 허수아비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한 저지 투쟁을 전개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대한항공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3자 동맹이 허울 좋은 전문 경영인을 내세웠다"며 "(이사 후보군이) 항공산업의 기본도 ...

    한국경제 | 2020.02.14 15:03 | 오정민

  • thumbnail
    '조현아 연합군' 조원태에 맞불…한진칼 사내·사외이사 8명 추천

    ... 8명의 사내·사외이사 후보를 추천했다.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하더라도 이사회를 장악해 대표이사에서 끌어내리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조 전 부사장·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 측은 13일 △8명의 이사 추천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 가운데 선출 △전자투표제 도입 등을 핵심으로 하는 주주제안서를 한진칼에 보냈다. 주주제안서에 따르면 3자 연합 측은 사내이사 ...

    한국경제 | 2020.02.13 18:01 | 이선아

  • thumbnail
    反조원태 연합, 김신배 등 이사후보 8명·전자투표 도입 한진칼에 제안 [전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위시한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등 ‘3자동맹’이 한진그룹에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등 사내이사 4명과 사외이사 4명 후보를 제안했다. 3자동맹 측은 13일 '한진칼 주주제안에 즈음하여 드리는 글'을 통해 한진칼에 이사진 후보 제안을 골자로 한 주주제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3자동맹이 제안한 사내이사 후보는 SK그룹 부회장을 지낸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

    한국경제 | 2020.02.13 16:31 | 오정민

  • thumbnail
    '한진 경영권 분쟁' 캐스팅보트 쥔 두 곳, 지분율 '스무고개'

    ... 것이다. 이에 따라 카카오의 한진칼 지분율은 2%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선 3월 주총 이후에도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의 불씨가 남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 회장 측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정점으로 한 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등 ‘3자동맹’ 간의 지분율 차는 2%포인트가 채 되지 않는다. 따라서 조 회장 측으로 분류되는 카카오가 지분율을 높이면 조 회장 입지도 그만큼 단단해질 수 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20.02.10 18:19 | 이선아

  • thumbnail
    삼성물산·대림산업…국민연금이 그대로 '정조준'

    ... 5% 미만 지분을 보유한 기업이라도 상황에 따라 얼마든지 기업을 쥐락펴락할 수 있다. 경영권 분쟁이 가열되고 있는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이 대표적이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진영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로 구성된 반(反)조원태 진영의 지분율은 각각 32.06%와 31.98%로 비슷한 수준이다. 국민연금이 어느 쪽 손을 들어주느냐에 따라 한진그룹 회장이 바뀔 수 있는 상황이다. 국민연금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은 ...

    한국경제 | 2020.02.09 18:12 | 황정환/이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