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41-15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진, 호텔·레저 대거 정리…재무개선+조현아 복귀 루트 차단 '쐐기'

    ... “주주 설득 과정 계속될 듯” 한진그룹은 지난 6일 대한항공에 이어 이날 한진칼 이사회를 통해 유휴 자산과 저수익 사업을 정리하고 경영 투명성을 높이는 등의 안을 발표했다. 시장에선 조 전 부사장과 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회장 권홍사) 등의 ‘3자 동맹’에 맞서 조 회장이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연금(3.45%)을 비롯한 기관투자가와 소액주주 등을 조 회장 편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한다. ...

    한국경제 | 2020.02.07 17:17 | 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조원태 회장의 '날선 반격'…KCGI 요구 들어주고 조현아 복귀는 차단

    ... 미치는 회사의 주요 경영사항을 사전 검토하는 거버넌스위원회를 이사회 산하에 새로 설치하는 안도 의결했다. KCGI “현 경영진 신뢰 어려워” 대한항공이 이사회에서 의결한 사항들은 그동안 국내 행동주의 펀드 KCGI(강성부펀드)가 줄기차게 요구해온 내용이다. KCGI는 한진칼 주식을 사들이기 시작한 2018년부터 그룹 지배구조 개선과 과도한 부채비율 해결을 촉구해왔다. KCGI는 대한항공 이사회를 의식한 듯 이날 ‘공동보유 합의에 대한 ...

    한국경제 | 2020.02.06 17:28 | 김재후

  • thumbnail
    조원태의 대한항공 경영쇄신안…'조현아 사업' 송현동 부지·왕산마리나 매각

    ... 재무구조 개선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복귀 차단을 염두에 두고 대한항공의 송현동 부지와 왕산마리나 매각을 결정했다는 게 재계 안팎의 분석이다. 반면 '반(反) 조원태 연합(3자 동맹)'의 일원인 KCGI(강성부펀드)는 "진정성이나 신뢰성을 부여하기 어렵다"고 견제하고 나섰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7시30분 서울 중구 서소문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유휴자산인 송현동 부지와 비주력사업인 왕산마리나 연내 매각 결정 등의 내용을 ...

    한국경제 | 2020.02.06 16:44 | 오정민

  • thumbnail
    [종합] 조원태,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왕산마리나 매각' 카드…KCGI "신뢰 없다"

    ... 회장이 6일 일반주주 표심을 잡기 위해 재무구조 개선을 골자로 한 대한항공의 경영쇄신안을 내놨다. 7일에도 한진칼 이사회에서 주주친화적인 경영쇄신안을 내놓는다는 방침이다. 반면 '반(反) 조원태 연합' 일원인 KCGI(강성부펀드)는 "진정성이나 신뢰성을 부여하기 어렵다"고 견제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서소문 사옥에서 이사회를 열고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유휴자산인 송현동 부지와 비주력사업인 왕산마리나 매각을 본격적으로 ...

    한국경제 | 2020.02.06 11:50 | 오정민

  • thumbnail
    반격 나서는 조원태, 대한항공·한진칼 경영쇄신 시동…핵심은?

    ... 한진칼 이사회에서 경영쇄신안이 나올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영쇄신안은 국민연금과 기관투자자, 일반주주 등의 표심 확보를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조 회장 측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비롯한·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등 '3자 동맹' 연합과 다음달 열리는 한진칼 주총에서 맞붙게 된다. 조 회장 측의 우호지분과 3자 동맹 연합군 지분 간 차이가 1%대로 크지 않은 상황에서 30%를 웃도는 일반주주의 ...

    한국경제 | 2020.02.06 07:53 | 오정민

  • 생활안전·공유경제…먹거리 찾는 건설사

    ... 주택 시장에도 진출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말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해 기존 건설업에서 건설·유통·레저·물류를 아우르는 종합 그룹으로의 변신을 도모하고 있다. 반도건설도 KCGI(강성부펀드)와 손잡고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에 끼어들어 지분가치를 극대화하는 사모펀드의 투자 전략을 답습하고 있다. 우미건설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스마트 공유주방업체 ‘고스트키친’과 공유주택 스타트업 &lsqu...

    한국경제 | 2020.02.05 17:59 | 배정철

  • thumbnail
    조원태 한진 회장, 경영쇄신안 내놓는다

    ... 경영권을 좌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4일 모친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동생인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조 회장을 지지하고 나서면서 조 회장은 우호지분 33.45%를 확보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 등 ‘3자 동맹’의 지분율은 31.98%(의결권 기준)다. 조 회장 측이 1% 남짓 많지만 차이가 크지 않아 일반주주들의 선택이 중요해졌다는 분석이다. 대한항공 사우회&middo...

    한국경제 | 2020.02.05 17:56 | 이선아

  • thumbnail
    [입장전문] KCGI "한진칼·한진에 전자투표 도입해달라"

    다음 달 정기주주총회를 앞둔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경영권 분쟁이 변곡점을 맞은 가운데 5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칼과 한진 측 이사회 및 이사들을 상대로 주총 내 전자투표 도입을 요청했다. <다음은 KGCI 측 입장 전문> 금일 KCGI 측은 (주)한진칼, (주)한진의 이사회 및 이사들을 상대로 2020년 3월 개최 예정인 이들의 정기주주총회 및 이후의 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를 도입해 실시하도록 이사회 결의를 할 ...

    한국경제 | 2020.02.05 17:56 | 정현영

  • thumbnail
    이번주 대한항공·한진칼 이사회…조원태, 일반주주 표심 잡기 나선다

    ... 5일 재계에 따르면 오는 6일과 7일 각각 열리는 대한항공과 한진칼 이사회에서 조 회장측은 경영쇄신안을 발표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조 회장 측의 지주사 한진칼 지분율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비롯한·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3자 동맹' 연합군 보유지분과 차이가 1%대로 크지 않은 상황에서 일반주주와 국민연금 등의 중요성이 한층 커졌기 때문이다. 재계 안팎에서는 한진그룹 재무구조 개선, 주주총회 전자투표 도입 등의 ...

    한국경제 | 2020.02.05 15:57 | 오정민

  • 한진 '운명의 주총' 3월27일께 열릴 듯

    ... 주주제안은 일반주주들이 주총에서 다룰 의안을 회사 측에 제시하는 제도다. 상법에 따르면 3% 이상의 의결권 있는 지분을 보유한 주주는 주총 6주 전까지 회사에 요구사항을 전달할 수 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강성부펀드), 반도건설은 공동으로 ‘신규 사내이사 선임’을 주주제안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문경영인 후보를 물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31일 ‘3자동맹’ 측은 “저희 세 ...

    한국경제 | 2020.02.04 17:52 | 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