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51-16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원태 회장의 '반격'…모친·동생 지지 확보

    ... 고문과 조 전무가 한진그룹 대주주로서 선대 회장의 유훈을 받들어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한진그룹 체제를 지지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은 조 회장을 비롯한 한진가(家) 대 조현아·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회장 권홍사) 연합세력 간 대결이 됐다. 조 회장 측의 한진칼(그룹 지주회사) 지분율은 33.45%다. 조 전 부사장이 포함된 ‘3자 동맹’의 지분율 31.98%(의결권 기준)보다 ...

    한국경제 | 2020.02.04 17:30 | 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조현아, 안타깝다"…한진家 엄마-여동생, 조원태 편 선 이유

    ... 한창인 가운데 어머니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편에 섰다. 다음달 열리는 그룹 지주사 한진칼 주총에서는 이 셋 오너 일가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및 주요주주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 간 표 대결 구도가 벌어질 전망이다. '반(反) 조원태' 연합을 꾸린 조현아 측이 어떤 다음 카드를 꺼낼지 주목된다. 4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조 회장의 어머니인 이 고문과 여동생인 조 전무는 이날 한진 측에 ...

    한국경제 | 2020.02.04 15:11 | 오정민

  • thumbnail
    지분 1%가 아쉬운 조원태…한진칼 주총 전자투표 도입 적극 나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이 걸린 올 3월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에서 전자투표제가 도입될 전망이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KCGI(강성부펀드), 반도건설과의 ‘3자 동맹’으로 한진칼 최대주주로 올라선 가운데 조 회장이 일반주주들을 우군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전자투표제 도입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진그룹은 3월 주총에 전자투표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전자투표제는 ...

    한국경제 | 2020.02.03 18:00 | 이선아

  • thumbnail
    [이슈+] 절정 치닫는 한진 '남매의 난'…소액주주는 꽃놀이패?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격화되면서 다음달 열리는 그룹 지주사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전면전'이 예고됐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외부 주요주주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 반도건설과 연합하면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재선임에 반대할 계획임을 표명한 상태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절정으로 치닫고 있는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 국면이 한진칼과 대한항공 등 소액주주에게는 유리한 상황이란 분석을 내놨다. 강성진 ...

    한국경제 | 2020.02.03 10:15 | 오정민

  • thumbnail
    조현아·KCGI·반도건설, '反조원태 연합' 칼 뺐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게 반기를 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외부 주요 주주인 KCGI(강성부펀드), 반도건설 등과 손잡았다. 조 전 부사장을 포함한 ‘3자 동맹’이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의 최대 지분을 확보하면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한층 격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KCGI는 “조 전 부사장, 반도건설 등과 한진칼 지분을 공동 보유하기로 결정해 지분율이 17.29%에서 32.06%로 증가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1.31 19:58 | 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조현아, KCGI·반도건설과 연합…한진家 3월 주총서 맞붙는다[종합]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와 최근 한진칼 지분을 추가 확대한 반도건설과 연합했다.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한층 격화되면서 그룹 경영권이 걸린 3월 한진칼 주주총회로 세간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법무법인 태평양은 31일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명의의 3자 공동 입장문을 내고 "다가오는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의결권 행사와 주주제안 등 한진그룹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활동에 적극 협력하기로 ...

    한국경제 | 2020.01.31 18:06 | 오정민

  • thumbnail
    조원태 회장 '우한 전세기' 탑승

    ... 격려하며 동행하기로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주회사 한진칼 사내이사인 조 회장 임기가 올 3월로 끝나는 가운데 이사 재선임건이 걸려 있는 이번 주주총회에서 일반 주주 표심을 잡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누나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의 경영권 분쟁에 KCGI(강성부 펀드), 반도건설, 카카오까지 가세하면서 의결권을 한 표라도 지닌 일반 주주들의 표심도 중요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9 19:49 | 이선아

  • thumbnail
    형제와 남매의 난…줄잇는 대기업 경영권 싸움, 끝은?

    ... 난'은 성탄절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한진칼 지분 5.31%)과 조 회장의 다툼으로 가족 간 분쟁으로 번졌다. 셈법은 시간이 지날수록 복잡해졌다. 조 부사장이 한진그룹 일가의 경영권을 꾸준히 위협한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17.29%)와 최근 한진칼 지분을 추가 확대한 반도건설(3월 주총 의결권 기준 8.20% 추정)과 연합할 가능성도 제기됐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근에는 카카오도 끼어든 상황이다. 카카오는 지난달 한진칼의 지분 1%를 ...

    한국경제 | 2020.01.27 08:30 | 오정민

  • thumbnail
    3월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 주총 4가지 시나리오

    ... 대한항공 부사장이 대결구도를 형성하며 가족간 싸움이 터졌다. 어머니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동생인 조현아 한진칼 전무 등이 누구의 손을 들어줄 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한진그룹 경영권을 노려온 KCGI(강성부 펀드)와 델타항공, 지난해 갑자기 지분을 늘리며 경영 참가 의사를 공개한 반도건설, 최근 지분을 취득한 카카오까지 가세했다. 국민연금은 지난해 회사와 관계없이 경영에 참가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①기본 구도 : 조원태+델타항공+카카오 ...

    한국경제 | 2020.01.25 09:00 | 김재후

  • thumbnail
    KCGI "대한항공 임직원 불법파견 의혹, 중지해야"…대한항공 "적법한 전출"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는 최근 대한항공 임직원의 한진칼 파견에 대해 21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3월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연임을 위해 임직원을 불법파견했다는 의혹이 있는데, 즉각 중지하라"고 주장했다. 대한항공은 "그룹 내 인력 교류에 해당되는 적법한 전출"이라고 반박했다. KCGI는 경영권 분쟁 중인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의 2대 주주이자 단일주주로는 최대주주다. 최근 대한항공은 한진칼에 ...

    한국경제 | 2020.01.22 08:05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