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61-17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카카오, 한진칼 지분 1% 매입…경영권 분쟁 변수될까

    ... 할 지에 주목하고 있다. 한진그룹은 3월 주총을 앞두고 오너 일가 간 경영권 분쟁이 벌어진 상황이다. 최근에는 조 회장(지분율 6.52%)에게 반기를 든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6.49%)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17.29%), 반도건설(3월 주총 의결권 기준 8.20% 추정)과 연합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조 회장과 우호지분으로 간주되는 델타항공(10%)의 지분율은 총 16.52%다. 조 회장을 제외한 조 부사장과 조현민 ...

    한국경제 | 2020.01.21 08:53 | 오정민

  • 카카오, 한진칼 지분 1% 매입…경영권 분쟁 변수되나 '촉각'

    ... MOU를 맺었다. 한진그룹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한진칼 전무,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사이에 경영권 분쟁이 벌어진 상황이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경영권 확보를 목적으로 지분을 매입해온 KCGI(강성부펀드)와 최근 지분을 늘린 반도건설 등도 변수로 꼽히고 있다. 조 회장(지분율 6.52%)과 조 회장의 우호지분으로 여겨지는 델타항공(10%)을 합치면 지분율은 16.52%다. 조 회장을 제외한 한진가(18.27%) 및 KCGI(17.29%) ...

    한국경제 | 2020.01.20 17:35 | 김재후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조현아+KCGI+반도 연합하면…조원태 이사 연임 못할 수도

    ... 재계에 따르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백기사’로 알려진 델타항공 등을 만나 오는 3월 예정된 주주총회에 대비하고 있다. 누나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난주 한진칼 주요주주인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펀드)와 반도건설 관계자를 만나 연대를 모색한 것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알려졌다. 조 전 부사장(지분율 6.49%)이 KCGI(17.29%) 및 반도건설(8.28%)을 끌어들일 수 있다면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지분 32.06%를 확보하게 ...

    한국경제 | 2020.01.16 17:26 | 이상은

  • thumbnail
    조현아, KCGI·반도건설과 연대하나…셈법 복잡해진 한진家 분쟁

    경영권 분쟁을 겪고 있는 한진그룹의 주요 주주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 반도건설의 연대 가능성이 재계에서 제기됐다. 경영권 분쟁 관련 셈법이 더 복잡해진 가운데 3월 주주총회까지 주주 간 합종연횡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과 KCGI·반도건설 측은 지난주 서울 모처에서 회동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회동에서는 향후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

    한국경제 | 2020.01.16 09:15 | 오정민

  • thumbnail
    한진家 경영권 분쟁 '격랑'…조현아·KCGI·반도건설 전격 회동說

    경영권 분쟁 중인 한진그룹의 주요 주주들이 조원태 회장을 제외하고 최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의 누나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한진가(家)와 지분 경쟁을 벌여온 KCGI(강성부펀드), 최근 지분을 급격히 늘린 반도건설 등이다. 3월 조 회장의 재선임건이 걸린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그룹 경영권을 놓고 상호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 김남규 KCGI 부대표, 반도건설 ...

    한국경제 | 2020.01.15 17:32 | 김재후/양길성

  • thumbnail
    반도건설, 한진칼 지분 8%로 늘리고 "경영 참여" 선언

    ... 정관변경, 배당 결정 등이 포함된다. 최근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이 추가 지분 확대 의사를 밝힌 만큼 반도건설은 3월 주총에서 캐스팅보트를 쥘 전망이다. 단일주주로는 한진그룹 일가의 경영권을 꾸준히 위협한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17.29%)와 총수일가의 백기사로 간주되는 델타항공(10.0%)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총수일가의 한진칼 지분율은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5.31%)과 조 회장(6.52%), 조현아 전 ...

    한국경제 | 2020.01.10 19:13 | 오정민

  • thumbnail
    "경영 참여"…반도건설, 한진칼 지분 또 늘렸다

    ... “한진칼 주식을 최근에도 샀고 앞으로도 더 살 수 있다”고 밝혔다. 항공업계에선 반도건설이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늘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델타항공(10.0%)과 함께 단일주주로는 KCGI(강성부펀드·17.29%)에 이어 2대 주주로 떠오른다. 오는 3월 열리는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반도건설이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의 캐스팅보트를 쥐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조 회장은 3월 지주회사인 한진칼 사내이사 임기가 끝난다. ...

    한국경제 | 2020.01.10 17:52 | 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단독]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한진칼 주식 더 살 수도"

    ... “주식이 저평가돼 있다고 판단하고 있어 필요하다면 더 살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작년 11월 말 공시 기준 한진칼 지분 6.28%를 보유하고 있다. 반도건설은 지난해 10월 한진가(家)와 KCGI(강성부펀드) 간 지분 경쟁 구도에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최근 공시 기준으로 단일 주주 중 KCGI(17.29%) 델타항공(10.0%)에 이어 세 번째로 지분이 많다. 최근 주식을 추가로 사들여 이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지분율(6.54%)을 ...

    한국경제 | 2020.01.07 17:24 | 양길성/김재후

  • thumbnail
    한진칼 캐스팅보트 쥔 반도건설…권홍사 회장, 누구 손 들어줄까

    반도건설이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의 지분을 계속 늘리면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의 시나리오가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다. 한진그룹 일가와 KCGI(강성부펀드) 간 경영권 다툼에 이어 지난 연말 한진 일가 내부에서도 가족 간 갈등이 불거진 상황이다. 결국 오는 3월로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지분 대결이 펼쳐지겠지만, 주총 이후에도 언제든지 주요 주주 간 합종연횡으로 경영권 분쟁이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다. 반도건설, 주총 행보 주목 반도건설이 한진칼의 ...

    한국경제 | 2020.01.07 17:15 | 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한진그룹, 가족간 분쟁으로 경영권 '비상등' 外

    ... 6.52% △조 전 부사장 6.49% △조현민 한진칼 전무 6.47% △이 고문 5.31% 등입니다. 조 전무가 조 회장 편에 섰다는 얘기도 나오는데, 이 경우 양쪽 지분이 엇비슷합니다. 국민연금(9월말 기준 4.11%)과 KCGI(강성부펀드, 17.29%) 등이 한진칼 지분을 갖고 있어 이들이 향후 한진그룹 경영권 향방의 키를 쥐게 됐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관련 기사 바로 가기 : 조원태 회장 모친, 조현아 손 들어줄 듯…KCGI, 입김 더 세진다 2. ...

    모바일한경 | 2019.12.29 18:03 | 차병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