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71-18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CGI "한진 지배구조 개선이 목표…가족 간 갈등엔 개입하지 않겠다"

    단일주주로는 한진칼 최대주주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는 한진가(家)의 경영권 분쟁과 관련해 29일 “가족 간 갈등에는 개입하지 않겠다”는 원칙을 밝혔다. KCGI 관계자는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우리의 목표는 한진그룹 지배구조를 개선해 기업가치를 끌어올리는 것”이라며 “그것이 어떻게 풀리느냐가 관건이고, 아직 주주총회에서 어떤 의안들이 다뤄질지 알 수 없다”고 ...

    한국경제 | 2019.12.29 17:35 | 이상은

  • 집안싸움 한진그룹 '경영권 비상'

    ... 있다. 경영계 관계자는 “한진가 내부에서 지분 대결을 벌일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해석했다. 이에 따라 내년 3월로 예상되는 지주회사인 한진칼 주총에서 한진가 구성원들이 합종연횡하며 서로 충돌할 것으로 재계는 관측하고 있다. 조 회장 임기는 내년 3월 23일까지다. 국민연금과 KCGI(강성부펀드) 등이 기관투자가들과 힘을 합쳐 한진 일가를 경영에서 배제시킬 가능성도 조심스레 제기된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29 17:34 | 김재후

  • thumbnail
    조원태 회장 모친, 조현아 손 들어줄 듯…KCGI, 입김 더 세진다

    ... 사실을 공개한 이 고문의 행보는 큰딸인 조 전 부사장에게 가까워진 것으로 분석된다. 당시 다툼 자리엔 막내딸인 조 전무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KCGI의 영향력 커져 한진가(家) 안에서 경영권 분쟁이 벌어지면서 KCGI(강성부펀드)가 앞으로 한진그룹의 경영권 향배를 좌우할 것으로 전망된다. KCGI는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 17.29%를 보유한 단일 최대주주다. KCGI 지분율은 한진가를 모두 합친 것(24.79%)보다는 낮지만 한진가 중 어느 한 ...

    한국경제 | 2019.12.29 17:27 | 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모친과 다툼 벌이다 상처 입힌 조원태…한진家 경영권 분쟁 본격화

    ... 입지가 불안해질 수밖에 없다. 조 회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임기가 내년 3월 끝나는 만큼 내년 정기 주주총회에서 가족 간 분쟁이 공식화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단일주주로선 최대주주에 올라있는 KCGI(강성부 펀드·한진칼 지분율 17.29%)와 이 전 이사장, 조 전 부사장이 연대하면 조 회장이 경영권을 잃을 가능성도 있다. 조 전 부사장 측은 입장을 내기 전 가족과 협의한 적이 없다고 했지만 최근 조 전 부사장과 이 전 ...

    한국경제 | 2019.12.28 11:12 | 김재후

  • thumbnail
    '남매의 난' 한진家 집안싸움 번지나…지분 합종연횡 '촉각'

    ... 통해 한진칼 지분 매집에 나서 반도건설(6.28%)도 변수로 꼽힌다. 한진칼 주총에서는 3월로 임기가 만료되는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건이 안건으로 다뤄지게 된다. 최대주주인 조 회장 오너일가와 행동주의 펀드 KCGI(강성부펀드·15.98%) 간 표대결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조 회장은 조 전 부사장 측 지분이 필요하다는 게 금융투자업계 중론이다. 올해 3월 주총에서 오너일가는 고(故) 조양호 회장과 함께 그룹경영을 총괄했던 석태수 ...

    한국경제 | 2019.12.26 11:34 | 오정민

  • thumbnail
    한진家 집안싸움…조현아 반대한 강성부펀드의 딜레마

    한진그룹에서 남매간 경영권 분쟁 소지가 불거지면서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지분 17.29%를 소유한 KCGI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동생 조원태 회장의 경영 체제에 반기를 들면서 “다른 모든 주주와 대화하겠다”고 밝혀 KCGI와 손잡을 수 있음을 내비쳤다. 24일 복수의 금융투자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KCGI는 조 전 부사장과의 만남이나 연대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 한 관계자는 &ldq...

    한국경제 | 2019.12.24 17:53 | 이태호/이선아

  • thumbnail
    한진家 '남매의 난'…장녀 조현아 반기 들었다

    ... 사과했다. 한진그룹은 조 전 부사장을 직접 언급하지 않은 채 “회사 경영은 회사법 등 관련 법규와 주주총회, 이사회 등의 절차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조현아, 경영 배제에 불만 "한진칼 공격한 강성부펀드와도 대화" “KCGI(강성부 펀드)와도 대화하겠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측이 한진그룹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KCGI 측과 연대할 수도 있다는 점을 내비쳤다. 조 전 부사장의 법률대리인인 ...

    한국경제 | 2019.12.23 17:32 | 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종합] 한진 '남매의 난'…3월 주총 앞두고 조원태에 반기 든 조현아

    ... 3남매에게 법정상속비율(1.5 대 1 대 1 대 1)대로 나눠졌다. 내년 한진칼 주주총회에서는 3월로 임기가 만료되는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건이 안건으로 다뤄지게 된다. 최대주주인 조 회장 오너일가와 행동주의 펀드 KCGI(강성부펀드·15.98%) 간 표대결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조 회장은 조 전 부사장 측 지분이 필요하다는 게 금융투자업계 중론이다. 업계에서는 조 회장(6.52%)의 지분율과 우호지분인 '백기사'로 간주되는 ...

    한국경제 | 2019.12.23 15:00 | 오정민

  • thumbnail
    40代 총수·50代 대표…한진그룹 '세대교체'

    ... 불리며 조 회장과 함께 그룹경영을 총괄했던 석태수 대한항공 부회장(64)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다. 대신 석 부회장은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대표이사는 계속 맡는다. 한진칼 2대주주(15.98%)로 경영권을 위협하고 있는 KCGI(강성부 펀드)와의 분쟁이 끝나지 않은 점을 감안한 조치라는 분석이다. 관심을 모았던 조 회장 누나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5)의 경영 복귀는 이뤄지지 않았다. 직급 거품 빼고…임원 줄여 한진그룹은 임원 직위체계를 ...

    한국경제 | 2019.11.29 17:28 | 김보형

  • thumbnail
    조원태 회장 "항공에 주력할 것…이익 나지 않는 사업은 버리겠다"

    ... 없어” 조 회장은 그룹 경영권을 둘러싼 가족 간 갈등 우려에 대해 “(우리는) 협력을 안 할 수 없는 구조”라고 말했다. 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1대 주주(지분 15.98%)로 올라선 행동주의 펀드 KCGI(강성부펀드)로부터 경영권을 지키려면 가족 간 협력이 필수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 이후 그가 보유했던 한진칼 지분 17.84%는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5.31%)과 조 회장(6.52%), 조현아 전 대한항공 ...

    한국경제 | 2019.11.20 17:32 | 김현석/김보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