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91-20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주(2019년 10월 11일~17일)의 신설법인 1038개

    ... A동 1711-1호 (가산동,대성디폴리스지식산업센터) ▷디본스틸(양수일·100·철강, 비철금속 제조 및 판매, 수출입업) 금천구 시흥대로 46, 10동 203호 (시흥동,중앙철재상가) ▷삼금아스코(강성부·100·금속가공제품 제조업) 성동구 성수일로3길 15 (성수동1가) ◇기계 ▷나우앤텍(임경태·5·주차관제설비 제작(제조) 및 설치업)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70, 1601호 ...

    한국경제 | 2019.10.18 10:20 | 심성미

  • thumbnail
    애경그룹, 스톤브릿지와 손잡는다…아시아나 인수전 '1兆 실탄' 장착

    ... 했다. 내달 초로 예상되는 본입찰을 앞두고 두 후보가 연합하면서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은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등 두 컨소시엄 간 경쟁으로 압축되고 있다. 또 다른 인수 후보인 KCGI(일명 강성부 펀드)는 전략적 투자자(SI)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애경그룹은 재무적 투자자(FI) 10여 곳의 제안을 검토한 결과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컨소시엄을 꾸리기로 잠정 결정하고 막판 조율을 하고 있다. 애경그룹은 ...

    한국경제 | 2019.10.15 17:25 | 이상은/김채연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반도, 한진칼 지분 5.06% 확보

    ... KCGI와 연대해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을 새로운 국면으로 이끌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반도그룹이 KCGI와 사전 협의를 거쳐 매입했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일명 ‘강성부 펀드’로 불리는 행동주의 사모펀드인 KCGI는 한진그룹에 재무구조 개선 등을 요구하며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KCGI의 한진칼 지분율은 최근 공시 기준 15.98%다. 반도그룹은 한진칼 지분을 추가로 확대할 자금여력을 ...

    한국경제 | 2019.10.09 02:34 | 이태호

  • thumbnail
    美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10% 확보했다

    ...를 보유하고 있다고 24일 공시했다. 이달 10일 보유지분이 9.21%(주식수 545만2286주)라고 밝힌 데 이어 지분 0.79%(46만4761주)를 추가로 매수한 결과다. 델타항공은 토종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가 한진칼 지분을 늘려가며 경영권을 위협하던 지난 6월 20일 한진칼 지분 4.3%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당시 델타항공은 홈페이지 '뉴스 허브'란에서 "대한항공 대주주인 한진칼 지분 4.3%를 확보했다"며 ...

    한국경제 | 2019.09.24 16:24 | 오정민

  • thumbnail
    아시아나항공, 적격 인수후보 4곳으로 좁혀져

    ... 10일 재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이날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 참여한 기업 5곳 중 4곳에 적격 인수후보 선정 사실을 통보했다. 쇼트리스트에 포함된 곳은 애경그룹,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컨소시엄, 사모펀드 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으로 전해졌다. KCGI는 또다른 재무적투자자(FI)인 홍콩계 사모펀드 뱅커스트릿과 컨소시엄을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최대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은 ...

    한국경제 | 2019.09.10 18:59 | 오정민

  • 델타, 한진칼 지분 9.2%까지 늘려

    ... 약 700억원에 추가 취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율은 5.13%에서 9.21%로 4.08%포인트 높아졌다. 델타항공은 한진칼의 최대주주인 조원태 회장 일가(지분율 29.9%)와 2대주주 KCGI(강성부 펀드·지분율 15.9%)가 경영권 다툼을 벌이던 지난 6월 한진칼 지분 4.3%를 사들이며 조 회장을 지원하고 나섰다. 지분율을 10%까지 높이기로 하고 한진칼 주식을 지속적으로 사들이고 있다. 일각에선 지난 4월 ...

    한국경제 | 2019.09.10 17:39 | 강현우

  • thumbnail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産銀·수출입銀 합병 건의"

    ... 얻기 어려울 것이라는 뜻이다.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추진 중인 금호산업은 이날 인수 예비 후보(쇼트리스트) 네 곳을 확정해 공식 통보했다. 대기업인 애경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사모펀드인 KCGI(강성부 펀드)와 스톤브릿지캐피탈이다. 시장에선 애경과 현대산업개발의 2파전 가능성을 높게 예상하고 있다. 이들은 본입찰에 앞서 아시아나항공을 실사할 기회를 얻게 됐다. FI인 KCGI와 스톤브릿지가 어떤 대기업을 SI로 영입했는지는 베일에 ...

    한국경제 | 2019.09.10 17:33 | 임현우

  • thumbnail
    현대산업 '자금력' vs 애경 '사업 경험'…아시아나 인수 '2强 2弱' 구도

    ... HDC현대산업개발은 최근에야 인수전 참여를 결정했다. 실사 후 아시아나항공의 매력이 기대에 못 미친다고 판단하면 인수 의사를 철회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KCGI·스톤브릿지, 누구 손 잡을까 ‘강성부 펀드’로 알려진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는 대한항공의 지주회사 한진칼의 2대주주다. 조원태 회장 일가와 경영권 분쟁을 벌여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KCGI가 인수전 참여를 선언했을 때 한진칼 2대주주로 경쟁사인 아시아나항공 ...

    한국경제 | 2019.09.10 17:23 | 이상은/임현우

  • thumbnail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인수…애경·현대산업개발의 2파전"

    ... 논의하기 위해 지난 4일 산은 지점이 있는 런던을 방문했다. 산은은 매각을 앞둔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의 주채권은행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3일 마감된 매각 예비입찰에는 애경과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KCGI(강성부 펀드) 등 다섯 곳이 참여했다. 유력 인수 후보로 꼽히던 SK 한화 GS 등 대기업들은 불참했다. 다만 인수의향서(LOI)를 낸 재무적 투자자(FI)와 짝을 이뤄 본입찰에 참여할 가능성은 열려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 회장은 “FI가 ...

    한국경제 | 2019.09.06 17:45 | 강경민

  • thumbnail
    스톤브릿지캐피탈도 아시아나 인수전 참여

    ...공을 정밀 실사해 인수 가능성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컨소시엄 구성 ‘주목’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는 애경그룹,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KCGI(강성부 펀드) 컨소시엄, 스톤브릿지캐피탈 등 다섯 곳이 도전장을 던졌다. 나머지 한 곳도 재무적투자자(FI)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톤브릿지캐피탈은 2008년 IMM인베스트먼트에서 독립한 토종 사모펀드다. 2012년 SK인천석유화학이 발행한 8000억원 ...

    한국경제 | 2019.09.04 20:44 | 김채연/김보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