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01-21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수전 참여한 HDC현대산업개발 정경구 CFO "항공업 리스크, 건설업보다 작다"

    ... “우발부채는 없는지, 계열사 간 구조는 어떤지, (항공기) 리스계약이 제대로 돼 있는지 등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자금력 부문에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든 애경그룹, KCGI(강성부 펀드)에 비해 경쟁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자금 동원력에서 우위에 있다”고 답했다. 작년 말 기준 자산총액은 HDC현대산업개발 10조6000억원, 미래에셋대우 16조9000억원이다. 애경그룹은 5조2000억원이다. ...

    한국경제 | 2019.09.04 17:52 | 구민기

  • thumbnail
    [시론] 아시아나항공 매각 흥행의 조건

    아시아나항공 인수 경쟁이 시작됐다. 지난 3일 마감된 예비입찰에 애경그룹, 미래에셋대우·HDC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등 다섯 곳이 응했다. 당초 유력한 인수후보로 언급되던 대기업이 모두 빠져 흥행이 우려되지만 일단 인수전에는 불이 붙은 상황이다. 다음주에 인수후보군이 선정되면 실사를 거쳐 본입찰이 진행된다. 인수후보자를 많이 불러들이고 경쟁을 부추겨 넉넉히 매각대금을 챙기려는 금호산업은 여전히 초조하다. ...

    한국경제 | 2019.09.04 17:48

  • thumbnail
    Premium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소비자물가 사상 첫 마이너스…커지는 D공포 外

    ... 저성장·저물가 일본式 불황" 2. 아시아나항공 어디로…애경그룹, HDC-미래에셋 등 5곳 도전 (1면, 10면) 애경그룹, HDC(옛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컨소시엄, KCGI(강성부 펀드) 등 5곳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예비입찰에 참여했습니다. 흥행에는 어느 정도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큰 이변이 없으면 올해 말까지는 31년 역사의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이 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금호산업이 보유한 ...

    모바일한경 | 2019.09.03 17:55 | 차병석

  • thumbnail
    [단독] 애경·현대산업개발 등 5곳…아시아나항공 인수 '격돌'

    국내 2위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애경그룹,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 KCGI(강성부 펀드) 등이 도전장을 던졌다. 3일 채권단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까지 진행된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 5곳이 참여했다. 유력 인수 후보로 꼽히던 SK·롯데·한화·GS·신세계·CJ 등 대기업들은 불참했다. 하지만 이날 인수의향서(LOI)를 낸 재무적 투자자(FI)와 ...

    한국경제 | 2019.09.03 17:46 | 이상은/김재후

  • thumbnail
    31년 만에 새주인 찾는 아시아나항공…애경·현대산업개발·KCGI 도전장

    국내 2위 국적 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 후보에 애경그룹, HDC현대산업개발, KCGI(강성부 펀드) 등이 도전장을 냈다. 1988년 서울올림픽에 맞춰 출범한 아시아나항공이 31년여 만에 맞는 새 주인이 누가 될지 주목된다. 금호산업과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증권은 3일 오후 2시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을 마감했다. 금융투자업계와 재계에 따르면 이날 입찰에는 당초 인수 의지를 밝힌 애경그룹,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와 ...

    한국경제 | 2019.09.03 15:28 | 오정민

  • thumbnail
    아시아나항공 매각 예비입찰 마감일…인수전 '시계제로'

    ... 에어서울, 에어부산과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까지 '통매각'하는 것이 원칙인 만큼 최종 인수 가격은 2조원 안팎까지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이다. 당초 인수 의지를 밝혔던 애경그룹과 행동주의펀드 KCGI(강성부 펀드) 외에는 미래에셋대우가 재무적투자자(FI)로 국내 기업과 컨소시엄을 꾸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참여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애경과 현대산업개발 등에 컨소시엄 구성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장에서 거론되던 ...

    한국경제 | 2019.09.03 10:49 | 오정민

  • thumbnail
    미래에셋 깜짝 등장에 아시아나 인수전 요동…애경·KCGI 참여 유력, SK '막판 눈치보기'

    ... 있다. 미래에셋대우의 인수 파트너로는 애경과 현대산업개발 등이 거론되고 있다. 아시아나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대기업들은 예비입찰 하루 전날인 2일에도 잠잠한 분위기다. 당초 인수 의지를 밝힌 애경그룹과 행동주의펀드 KCGI(강성부 펀드) 외에 유력 후보군으로 꼽히는 SK·롯데·한화·신세계·CJ 등은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유력 인수 후보로 꼽혔던 GS그룹은 최종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한 ...

    한국경제 | 2019.09.02 17:14 | 김재후/이상은

  • thumbnail
    아시아나 예비입찰 D-7…애경·GS·KCGI 참여 예상

    ... 참여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던 SK그룹 등은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업계에선 SK나 다른 잠재적 원매자가 ‘깜짝 후보’로 등장할 수 있다는 기대가 여전하다. ‘강성부 펀드’로 알려진 KCGI는 FI 단독으로는 인수를 허가하지 않겠다는 정부 방침에 따라 인수전에 손을 잡고 참여할 기업(SI)을 찾고 있다. 예비입찰의 관전포인트 중 하나는 인수 가격이다. 이번 입찰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

    한국경제 | 2019.08.26 17:13 | 이상은/김재후

  • 수세 몰린 KCGI, 한진칼 상대 주주대표소송

    토종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가 한진그룹 지주사 한진칼의 전·현직 이사들을 상대로 주주대표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가(家)의 백기사로 등장한 이후 수세에 몰린 KCGI가 반격에 나서는 모습이다. KCGI는 한진칼에 조원태, 석태수 대표이사 및 전·현직 사외이사 3명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할 것을 청구하는 소제기청구서를 보냈다고 8일 밝혔다. 한진칼이 지난해 말 1600억원의 ...

    한국경제 | 2019.08.08 18:04 | 유창재

  • thumbnail
    델타, 한진칼 지분 5% 이상 확보

    ...)를 보유하고 있다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공시했다. 델타항공은 공시에서 “경영 참가 목적은 아니며 경영권에 영향을 주기 위한 행위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델타항공은 한국의 KCGI(강성부 펀드)가 한진칼 지분을 늘려가며 경영권을 위협하던 지난 6월 20일 한진칼 지분 4.3%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이후 콘퍼런스콜 등을 통해 “미국 규제 당국의 승인을 얻은 뒤 한진칼 지분을 10%까지 확보할 계획”이라고 ...

    한국경제 | 2019.08.01 17:37 | 김재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