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1-22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추가매입 착수

    ... 착수했다. 지난달 한진칼 지분 4.3%를 사들인 델타항공은 추가 지분 매입을 예고했었다. 한진칼은 대한항공 지분 29.96%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델타항공이 ‘백기사’로 나서면 국내 행동주의 펀드인 KCGI(강성부 펀드)와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한층 유리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경영권 분쟁 종지부 찍나 19일 업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한진칼 지분 추가 매입을 위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승인 절차를 ...

    한국경제 | 2019.07.19 17:19 | 김보형

  • thumbnail
    한진 오너일가, 다시 경영 전면에 나서나

    ... 상속되면 5.94%의 지분이 생긴다. 조원태(6.30%) 조현아(6.27%) 조현민(6.26%) 씨 등 세 자녀가 상속 이후 확보할 지분 규모와 별 차이가 없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조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촉발된 강성부 펀드(KCGI)와의 지분율 경쟁과 연이은 재판으로 오너 일가가 움츠러들었다”며 “그러나 각종 재판이 끝나가고 델타항공의 백기사 등장 등으로 다시 경영권 확보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

    한국경제 | 2019.07.05 17:22 | 김재후

  • thumbnail
    "한진칼 지분취득 목적 밝혀라"…강성부 펀드, 델타항공에 서신

    한진칼의 2대 주주인 토종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일명 강성부 펀드)가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한진가(家)의 ‘백기사’로 깜짝 등장한 미국 델타항공에 한진칼 지분 취득 의도를 묻는 질의 서신을 보냈다. 델타항공이 KCGI와의 지분 경쟁에서 수세에 몰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우호세력으로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자 견제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KCGI는 델타항공 이사회에 지난달 28일 서신을 송부하고 한진칼 지분 ...

    한국경제 | 2019.07.01 17:29 | 이태호

  • 경영권 분쟁 끝나나…한진칼 이틀째 급락

    ... 경영권 프리미엄이 쪼그라들면서 본격적인 조정국면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진칼은 3200원(9.33%) 내린 3만1100원에 마감했다. 외국인 투자자가 13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행동주의 펀드 KCGI(강성부 펀드)가 장내에서 한진칼 주식을 사들이면서 기록한 최고치(4만6400원)에 비교하면 한 달여 만에 32.97% 하락했다. 한진칼은 델타항공이 지분 4.3%를 매입했다고 발표한 다음날인 21일부터 주가가 곤두박질치기 시작했다. 증권업계에선 ...

    한국경제 | 2019.06.24 18:10 | 김기만

  • thumbnail
    "경영권 분쟁 종료"…한진칼 이틀째 급락

    ... 경영권 프리미엄이 쪼그라들면서 본격적인 조정국면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진칼은 3200원(9.33%) 내린 3만1100원에 마감했다. 외국인투자자가 13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행동주의 펀드 KCGI(강성부 펀드)가 장내에서 한진칼 주식을 사들이면서 기록한 최고치(4만6400원)에 비교하면 한 달여만에 32.97% 하락했다. 한진칼은 델타항공이 지분 4.3%를 매입했다고 발표한 다음날인 21일부터 주가가 곤두박질치기 시작했다. 증권업계에선 ...

    한국경제 | 2019.06.24 16:12 | 김기만

  • "델타, 이면합의 했다면 法 위반"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그룹의 ‘백기사’로 등장하면서 한진그룹의 지배구조를 문제 삼아 경영권을 위협해 온 KCGI(강성부 펀드·지분율 15.98%)는 수세에 몰리게 됐다. KCGI는 21일 델타항공이 백기사라는 언론 보도를 “항간의 루머”로 평가절하하며 오히려 델타항공에 자신들과 손잡고 한진그룹 지배구조 개선에 나서자고 제안하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KCGI는 입장문에서 “투명한 ...

    한국경제 | 2019.06.21 17:41 | 이상은

  • thumbnail
    한진 오너家와 '의리' 지킨 델타…"조원태 회장은 믿을 만한 사람"

    ... 이같이 말했다. 조 회장 등 한진 오너가(家)에 신뢰를 보낸 델타항공은 3주 만에 ‘한진칼 지분 4.30% 매입’이라는 커다란 선물을 안겨줬다. 델타항공이 조 회장 측의 백기사(우호세력)로 나서면서 KCGI(강성부 펀드)와의 경영권 분쟁에서 한진그룹이 유리한 고지에 서게 됐다. ▶본지 6월 21일자 A1·13면 참조 대한항공 대신 한진칼 지분 매입 21일 업계에 따르면 델타항공은 고(故) 조양호 회장과 조원태 회장 부자(父子)의 ...

    한국경제 | 2019.06.21 15:58 | 김보형/강현우

  • thumbnail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4.3% 매입…경영권 분쟁 약화 전망에 주가 급락(상보)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지분을 매입하며 KCGI(강성부 펀드)와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우군으로 나섰다. 조 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확보 가능성에 무게를 실어주는 행보로 풀이된다. 금융권에서 경영권 분쟁이 약화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면서 한진칼 주가는 21일 급락하고 있다. 델타항공은 20일(현지시간) 홈페이지 '뉴스 허브'란에서 "대한항공 대주주인 한진칼 지분 4.3%를 ...

    한국경제 | 2019.06.21 11:08 | 오정민

  • thumbnail
    [단독] 美 델타항공 '백기사'로…한진칼 지분 4.3% 샀다

    미국 델타항공이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 매입에 나섰다. KCGI(강성부 펀드)와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게 강력한 원군(援軍)이 등장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델타항공은 20일 한진칼 지분 4.3%를 매입했다고 발표했다. 에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양국(한·미) 규제당국의 허가가 나오는 대로 한진칼 지분율을 10%까지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델타항공은 남극을 ...

    한국경제 | 2019.06.21 00:31 | 강현우/김보형

  • thumbnail
    '명품 밀수' 이명희 모녀 집행유예…조현아 경영 복귀는[이슈+]

    ... 기소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45)과 모친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70)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하지만 조 전 부사장의 경영 복귀는 쉽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사모펀드(PEF) 운용사 KCGI(일명 강성부 펀드)의 경영 참여를 막아야 하지만 오너가(家)의 갑질과 밀수입 등 논란이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어서다. 13일 인천지방법원 형사6단독 오창훈 판사는 선고 공판을 열고 관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조 전 부사장에게 징역 8개월과 ...

    한국경제 | 2019.06.13 10:59 | 박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