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21-23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현민 전무 경영 복귀는 책임경영 위반"…한진칼 경영진에 공세 고삐 죄는 강성부 펀드

    토종 행동주의 사모펀드(PEF) KCGI(강성부 펀드)가 한진그룹 경영진을 향한 공세를 멈추지 않고 있다. 고(故) 조양호 회장의 막내딸 조현민 전무의 경영 복귀를 비판하면서 재선임 배경과 보수지급 기준 등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KCGI는 12일 조 전무의 경영 복귀를 비판하는 보도자료를 내고 “거액의 보수를 받아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려는 목적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며 한진칼 이사들을 상대로 재선임 배경 ...

    한국경제 | 2019.06.12 17:56 | 이태호

  • thumbnail
    [한진그룹 입장] KCGI 주장에 대한 입장 전문

    12일 한진그룹이 조현민 전무 선임에 항의한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의 주장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KCGI는 앞서 한진칼의 조현민 전무 선임에 대해 “책임경영 원칙에 반한다”며 유감을 표했었다. 다음은 KCGI의 유감 표명에 대한 한진그룹의 입장문. 1. 주가 하락 주장은 사실과 다름 △소위 물컵사태로 인한 주가 하락 주장은 억지임. 전년 중반부터 경기변동, 유가 등 대외요인으로 항공업종 전반적으로 주가 ...

    한국경제 | 2019.06.12 17:07

  • thumbnail
    KCGI "조현민 복귀는 책임경영 위배…한진칼 이사들 본분 망각"

    한진칼 2대 주주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가 한진칼의 조현민 전무 선임에 강한 유감의 뜻을 표명했다. KCGI는 "한진그룹의 기업가치를 크게 훼손해 주주와 임직원 등에게 막대한 피해를 준 전력이 있는 조현민 전무가 자신이 일으킨 각종 문제에 대한 수습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그룹에 복귀하는 것은 책임경영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며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12일 밝혔다. 또 "조 ...

    한국경제 | 2019.06.12 11:01

  • thumbnail
    [이슈+] 조현민 경영 복귀에 노조 '반발'…내홍 격해지나

    ... 경영진이 된다는 것은 윤리경영과 사회적 책임경영을 주장하던 민낯이 여실히 드러나는 행태”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조 전 전무의 경영 복귀는 그룹 경영 참여를 선언해 유명해진 사모펀드(PEF) 운용사 KCGI(일명 강성부 펀드)를 방어하기 위한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KCGI는 지난해 11월 한진칼 경영 참여를 선언한 뒤 신용등급 개선과 경영 효율화 등을 요구하며 지분을 늘려왔다. 지난달 28일에는 한진칼 지분을 기존 14.98%에서 15.98%로 ...

    한국경제 | 2019.06.11 15:26 | 박상재

  • thumbnail
    경영 일선 복귀한 조현민

    지난 4월 타계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1남2녀 중 막내딸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36·사진)가 1년2개월 만에 경영 일선에 복귀했다. 조 전 전무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44)의 여동생이다. KCGI(강성부 펀드)의 경영권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오너가(家)가 협력에 나섰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진은 10일 조 전 전무를 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전무 겸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선임했다. 그는 2007년 대한항공 통합커뮤니케이션실 과장으로 ...

    한국경제 | 2019.06.10 17:31 | 김보형

  • thumbnail
    "차입금 사용처 밝혀라" 강성부 펀드, 한진칼 또 압박

    토종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가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을 상대로 경영권 분쟁 소송을 제기한 데 이어 회계장부 열람도 요구하고 나섰다. 한진칼은 KCGI가 지난달 29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장부 등 열람 허용 가처분신청’을 냈다고 5일 공시했다. KCGI는 한진칼에 지난해 12월 5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확보한 신규 차입금 1600억원의 사용 내역을 요구했다. 구체적으로 금융회사 세 곳에서 차입한 600억원의 ...

    한국경제 | 2019.06.05 20:14 | 이태호

  • thumbnail
    "조원태 회장 적법성 가려야"…강성부 펀드, 한진칼에 소송

    토종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일명 강성부 펀드)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승계 작업에 본격적으로 제동을 걸고 나섰다.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은 KCGI가 지난달 29일 ‘경영권 분쟁 소송’을 제기했다고 4일 공시했다. KCGI는 서울지방법원에 검사인 선임을 청구했다. 지난 4월 이사회에서 조원태 대표를 ‘회장’에 선임하는 안건이 적법하게 상정됐는지, 그렇지 않다면 회장이라는 명칭을 보도자료와 ...

    한국경제 | 2019.06.04 17:59 | 유창재/최만수/이태호/김보형

  • thumbnail
    조원태 "KCGI, 주주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44·사진)이 그룹 경영 참여를 선언해 유명해진 사모펀드(PEF) 운용사 KCGI(일명 강성부 펀드)에 대해 “한진칼 주주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총회 기자간담회에서 KCGI 측 대응 등을 논의했는지 묻는 질문에 이같은 답을 내놨다. KCGI는 지난해 11월 한진칼 경영 참여를 선언한 뒤 ...

    한국경제 | 2019.06.03 15:45 | 박상재

  • 강성부펀드, 한진칼 지분 15%이상으로 늘려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KCGI(대표 강성부)가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을 추가로 확보했다. 신용등급 개선 등 주주제안을 받아들이라는 압박을 한층 강화하고 나선 것이다. KCGI는 28일 한진칼 지분을 기존 14.98%에서 15.98%로 1.00%포인트 확대했다고 공시했다. 지난 23일과 24일 이틀에 걸쳐 총 59만4956주를 주당 4만2810~4만5786원에 장내 매수했다. 이날 종가인 주당 4만3150원 기준 모두 257억원어치다. ...

    한국경제 | 2019.05.28 17:52 | 이태호

  • thumbnail
    [시론] 공정위의 총수 지정, 행정편의주의다

    ... 이름뿐인 총수가 치러야 하는 대가가 클 수도 있다는 것이다. 한진그룹은 상속인 간 지분이 6%대로 거의 비슷해 누가 총수가 될지 확실치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 지분 14.98%를 소유한 KCGI(일명 강성부 펀드)의 최대주주가 사실상 한진그룹을 지배하는 총수가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그럼에도 공정위는 조 사장을 총수(동일인)로 지정하고 그를 중심으로 혈족 6촌, 인척 4촌이 최대주주인 계열사 32곳을 한진그룹 집단으로 지정했다. ...

    한국경제 | 2019.05.23 1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