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61-27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증권사 리서치센터 떠나는 크레디트 애널리스트들

    ...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동양증권(현 유안타증권) 리서치센터의 크레디트 애널리스트 출신이다. 2010년 애널리스트 직함을 떼고 IB업계로 옮긴 뒤 이제는 자산운용업계에서 활약하고 있다. 사모펀드(PEF)인 LK투자파트너스의 강성부 대표이사, 삼성증권에서 신용파생상품을 운용하는 진수봉 차장도 같은 동양증권 크레디트 애널리스트 출신이다. 2014년 메리츠화재가 최연소 임원으로 영입한 김종민 자산운용본부장은 삼성증권 크레디트 애널리스트 출신이다. 같은 회사에서 리스크 ...

    한국경제 | 2016.01.12 07:00 | 이태호

  • thumbnail
    상장사 '최대주주 손바뀜' 10년 내 최대

    ... 코스맥스가, 씨아이테크는 중국 기업이 인수한다는 루머가 돌면서 주가가 출렁이기도 했다. 대기업 계열사도 매각설에 휩싸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SK그룹에 인수된다는 설이 돌았다. 해당 회사들은 모두 매각 및 매입설을 부인했다. 강성부 LK투자파트너스 대표는 “경영악화를 겪는 기업이 늘어나는 데다 기업 오너들이 상속세 등에 따라 승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기업의 선제적 구조조정 움직임과 맞물려 기업들의 경영권 변동은 더욱 ...

    한국경제 | 2015.12.01 07:01 | 임도원

  • thumbnail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일제히 ↑ "지배구조 개편 밑그림 변화…당분간 강세"

    ... 전문가들은 주요 계열사를 일제히 인적분할한 뒤 투자 부문을 맡은 회사들을 합병하는 방안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 시나리오대로라면 정 부회장이 계열사에 상관없이 지분을 늘리는 것만으로도 그룹 지배력을 확보할 수 있다. 기업지배구조 전문가인 강성부 LK투자파트너스 대표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때 오너 지분이 많은 제일모직만 비싸게 평가했다는 비판을 받은 전례를 고려해 전략을 수정한 것으로 보인다”며 “투자 회사들을 개별적으로 합병하는 방안은 ...

    한국경제 | 2015.09.25 17:30 | 송형석 / 심은지

  • thumbnail
    롯데그룹 순환출자 해소 시동…신동빈 회장, 제과 주식 매입

    ... 기업공개(IPO), 순환출자 해소, 지주회사 전환, 경영투명성 제고 등 4대 중점 추진과제를 실행에 옮기기 위한 조직이다. 순환출자 해소의 경우 11월 말까지 전체 고리의 340개(80%)를 끊는 것이 목표다. 기업지배구조 전문가인 강성부 LK투자파트너스 대표는 “순환출자 해소에 상대적으로 돈이 적게 드는 계열사는 오너인 신 회장이 직접 주식을 매입하고, 더 많은 돈이 드는 경우에는 계열사가 자사주로 매입하는 방식으로 순환출자를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5.08.28 19:12 | 김병근

  • thumbnail
    [지배구조 개선 나선 롯데] 롯데호텔 상장·지주사 전환으로 '투명성 논란' 정면돌파

    ... 회장이 13.4%씩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데다 롯데리아, 롯데상사 등 주요 계열사 지분도 갖고 있다. 전문가들은 롯데호텔과 롯데쇼핑의 합병이 상대적으로 적은 비용으로 복잡한 지분 구조를 단순화하는 수단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강성부 LK투자파트너스 대표는 “롯데호텔이 롯데쇼핑의 계열사 지분을 모두 사들이는 방안도 있지만 순환출자 고리를 끊기 위한 자금도 필요한 만큼 가장 비용이 적게 드는 방안을 고민할 것”이라며 “롯데호텔과 롯데쇼핑을 ...

    한국경제 | 2015.08.11 19:19 | 김병근/심은지

  • thumbnail
    '신격호 디스카운트'에 롯데 시총 1.7조 증발

    ... 지배구조와 경영 안정성에 대한 우려가 부각된 결과”라며 “롯데쇼핑 등 일부 계열사는 앞으로 있을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되레 지분 매입 비용을 부담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배구조 전문가인 강성부 LK투자파트너스 대표는 “오너 일가의 지분 경쟁 대상은 일본에 있는 회사들”이라며 “국내 계열사들은 그 결과에 따라 정리될 것이라는 점을 투자자들이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해석했다. 롯데그룹 대주주 ...

    한국경제 | 2015.08.03 18:43 | 이태호

  • thumbnail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성사] 엘리엇 현물배당 관련 주주제안 부결…일부 연기금은 찬성

    ... 참석 주식 수의 3분의 2 이상, 전체 발행주식의 3분의 1 이상 동의’를 얻지 못해 모두 부결됐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안건에 찬성했던 국내 일부 연기금은 배당 관련 안건에도 찬성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성부 LK투자파트너스 대표는 “국내 연기금들은 주식투자 수익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오래전부터 기업들에 배당 확대를 요구해왔다”며 “이번 주주제안으로 배당을 늘릴 수단을 다양하게 확보할 수 있게 되는 만큼 반대표를 ...

    한국경제 | 2015.07.17 20:42 | 서기열

  • [마켓인사이트] LK투자, 요진건설 2대주주로

    ▶ 마켓인사이트 6월29일 오후 4시15분 기업 지배구조 전문가 강성부 대표가 이끄는 LK투자파트너스가 중견 건설사 요진건설산업 지분 45%를 인수해 2대주주에 오른다. 중견기업 오너 일가의 상속세 문제를 사모펀드(PEF) 투자금을 통해 해결한 것으로, 앞으로 이 같은 기업 승계와 관련된 PEF 투자가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2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LK투자파트너스는 이날 금융감독원에 550억원 규모의 1호 PEF 등록을 마쳤다. ...

    한국경제 | 2015.06.29 20:47 | 이유정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SK-SK C&C, 합병 전 자사주 소각 안했다" 국민연금 반대이유에 증권가 '갸우뚱'

    ... 문제삼았다. SK(주)의 자사주가 SK C&C보다 더 많은 만큼 합병 전에 소각했더라면 SK(주)의 주가가 더 높은 상태에서 합병해 주주들에게 유리했을 것이라는 이유에서였다. 기업지배구조 관련 자문사인 LK투자파트너스의 강성부 대표는 “자사주는 소각하지 않더라도 매입하기만 해도 유통주식 수를 줄여 주가를 상승시킨다”며 “SK(주)가 SK C&C보다 자사주를 많이 사들여 주가를 끌어올렸는데도 단지 소각하지 않았다는 ...

    한국경제 | 2015.06.25 21:18 | 임도원

  • thumbnail
    [단독/베일 벗는 엘리엇 속셈] 삼성전자 지분 내놓으라는 요구 앞세워 삼성물산 주가 상승 노린다

    ... 짠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현물배당은 어림도 없다는 게 삼성 측 반응이다. 그룹 핵심이자 지배구조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삼성전자와 삼성SDS 지분을 흩어버리는 일은 있을 수 없다는 것. 사모펀드(PEF) LK투자파트너스의 강성부 대표는 “삼성물산이 삼성전자 지분을 배당으로 내놓을 경우 제일모직과 합병하는 목적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다”고 말했다. 게다가 주주가치를 제대로 보호하지 않고 있다는 엘리엇 측 주장도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

    한국경제 | 2015.06.05 18:56 | 임도원 / 좌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