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한항공 사장, 노조 만나 달랜다…아시아나 인수 발표 후 처음

    ... 점을 고려하면 중복 인력은 전체 인력에 비해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우 사장은 이와 함께 통합 이후 계획을 상세히 설명하며 아시아나항공 인수 걸림돌로 꼽히는 노조 반대를 누그러뜨리려할 것으로 예상된다. KCGI(강성부 펀드)가 한진칼을 상대로 제기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이달 초 기각하면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작업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조종사 노조도 인수 자체를 반대하기에는 부담 요인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12.09 15:54 | 오정민

  • thumbnail
    '아시아나 통합 탄력' 대한항공 "구조조정 없다" 재차 약속

    ... 수익 증대 효과를 3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노력한다면 이보다 훨씬 더 많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법원이 지난 1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반대해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가 낸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서 산은이 주도하는 양대 항공사 통합 작업에 청신호가 켜진 상태다. 우 사장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후 스케쥴 개선에 따른 여객과 화물 관련 환승 수요를 추가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

    한국경제 | 2020.12.02 15:27 | 오정민

  • thumbnail
    첫 난관 넘은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한진 "위기극복에 최선" [종합]

    법원이 1일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칼을 상대로 제기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작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법원이 조원태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KCG가 낸 가처분을 인용할 경우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무산될 위기였다는 점에서 첫 관문을 넘긴 것이다. 이에 세계 7위 수준 초대형 항공사 출범을 위한 인수 작업이 다시 본 궤도에 들어서게 됐다. 법원, KCGI 제기 한진칼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

    한국경제 | 2020.12.01 15:16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아시아나 인수 '분수령'…법원, 오늘 결정한다

    법원이 1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걸린 한진칼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판단을 내놓는다. 조원태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칼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대해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인용할 경우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무산 수순을 밟게 된다. 항공업 재편을 위한 '메가 딜' 관련자들의 눈이 법원으로 쏠리고 있다. 법원, 'KCGI 제기' 가처분 신청 인용 혹은 기각 ...

    한국경제 | 2020.12.01 07:54 | 오정민

  • thumbnail
    오늘부터 '수도권 2단계+α' 시행…윤석열 업무 복귀하나 [모닝브리핑]

    ... 있다는 점에서 주목됩니다. ◆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운명의 날'…오늘 法 결정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여부를 결정할 법원 판단이 오늘 나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측이 한진칼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한 인용·기각 여부를 결정합니다. KCGI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 마련 방식이 위법하다. 산업은행이 참여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

    한국경제 | 2020.12.01 07:03 | 김봉구

  • thumbnail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가처분신청 내일 결론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의 운명을 가를 강성부펀드(KCGI)의 가처분 신청 결과가 내달 1일 나온다. 30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 그레이스홀딩스가 한진칼을 상대로 신청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사건의 결정이 내달 1일 나올 예정이다. 한진칼의 대주주로서 조원태 회장과 경영권을 놓고 갈등해온 그레이스홀딩스는 지난 18일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반발해 가처분을 신청했다. KCGI는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

    한국경제 | 2020.11.30 20:00 | 이송렬

  • thumbnail
    대한항공, 왕산레저개발 매각…아시아나와 통합 가능할까

    ... 3000억원과 영구채 3000억원 등 6000억원을 투입해야 한다. 한편,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운명을 결정하는 법원의 판단이 이르면 이날 혹은 다음달 1일 중 나온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이승련 수석부장판사)는 KCGI(강성부펀드) 측이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이날이나 다음달 1일 결론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 인수 작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지만 반면 인용한다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

    한국경제 | 2020.11.30 08:30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운명의 날'…법원, 이르면 오늘 판단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지 여부가 결정된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이승련 수석부장판사)는 강성부펀드(KCGI) 측이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이날 혹은 내일(내달 1일)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KCGI 측은 산업은행이 참여하는 한진칼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대한 신주 발행을 무효로 해달라고 가처분 신청을 했다. 현재 구조에서 의결권 없는 우선주 발행이나 대출만으로도 아시아나항공 ...

    한국경제 | 2020.11.30 07:31 | 이송렬

  • thumbnail
    법원으로 간 대한항공의 아시아나 인수…국민청원도 등장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의 첫 번째 분기점으로 꼽히는 한진칼의 신주 발행 금지 가처분 소송 최종판결을 앞두고 여론전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KCGI(강성부펀드)의 가처분 신청이 기각되더라도 최종 인수까지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우려가 항공업 안팎에서 나온다. 대한항공에 대한 특혜 논란이 이어지는 와중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까지 이슈가 등장했다. 2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25일 KCGI가 한진칼을 상대로 낸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

    한국경제 | 2020.11.27 15:05 | 오정민

  • thumbnail
    분수령 앞두고 날선 공방…한진 "KCGI 대안, 실현 못돼" [전문]

    한진칼의 신주 발행 금지 가처분 소송 최종판결을 앞두고 한진그룹, KDB산업은행과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 등 3자 주주연합이 여론전을 이어가고 있다. 재판부에서 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한 신주발행 외에 대안 존재 여부를 쟁점으로 거론하면서 양측은 대안에 대해 첨예하게 대립하는 모양새다. 한진그룹은 27일 "KCGI가 지금까지 제시한 대안은 실현 가능성이 없다"며 "강성부 대표가 자기 말에 책임을 져야 할 시간"이라고 ...

    한국경제 | 2020.11.27 11:28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