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3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이동걸 "딜 무산땐 항공산업 전체가 붕괴…조원태 회장도 많은 걸 걸어"

    ... 수 있다는 것이 이 회장의 판단이다. 이 회장의 별명은 ‘승부사’다. 숱한 구조조정 과정을 헤쳐오면서 얻은 ‘훈장’이다. 이번 승부의 1차 고비는 한진그룹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강성부 KCGI 대표가 이끄는 3자 연합이 법원에 신주 발행을 금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이다. 첫 법원 심문이 25일 열린다. 이르면 이번주 판결이 나올 전망이다. ▷가처분이 받아들여지면 어떻게 되나. “딜이 무산된...

    한국경제 | 2020.11.24 17:42 | 강경민/임현우

  • thumbnail
    한진칼 "대안은 없다…아시아나 인수 무산 시 책임 KCGI에" [종합]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 중인 KCGI(강성부펀드)가 제기한 한진칼 신주발행금지 가처분 신청의 첫 심문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양측이 공방을 이어갔다. KCGI는 24일 "한진칼 경영권 분쟁과 항공업 재편은 분리 가능한 사안"이라며 산업은행과 한진그룹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KCGI는 산은에 배정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대해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상태다. 이에 대해 한진그룹은 3자 ...

    한국경제 | 2020.11.24 17:35 | 오정민

  • thumbnail
    KCGI "항공업 재편, 한진 경영권 분쟁과 분리 가능하다"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분쟁을 벌이고 있는 '3자 주주연합'의 주축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는 24일 "한진칼 경영권 분쟁과 항공업 재편은 분리 가능한 사안"이라며 산업은행과 한진그룹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3자연합은 한진그룹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비판하며 사실상 경영권 분쟁 '2라운드'에 돌입한 상태다. 산은에 배정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대해 신주발행금지 ...

    한국경제 | 2020.11.24 14:41 | 오정민

  • thumbnail
    한진칼 "3자배정 유증, 적법…KCGI 무책임한 행태 멈춰야" [전문]

    한진그룹이 23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막아달라고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제기한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에 대해 "국가기간산업 존폐를 흔드는 무책임한 행태"라고 비판하며 법원의 합리적인 판단을 촉구했다. KCGI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3자 주주연합'의 주축이다. KCGI는 국책은행인 KDB산업은행에 배정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대해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을 ...

    한국경제 | 2020.11.23 15:55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 협력사들 "아시아나항공 인수 지지"

    ... 항공업계 종사자의 고용안정과 비행안전을 위해 정부가 신중하고 투명하게 처리할 것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비판하고 나선 '3자 주주연합'의 주축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는 이날 한진칼에 임시주주총회 소집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주총 안건은 신규 이사의 선임과 정관 변경이다. 3자연합은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이미 산은에 배정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대해 ...

    한국경제 | 2020.11.20 18:57 | 오정민

  • thumbnail
    산은에 날 세운 KCGI…"경영권간섭 오해 없는 방식 택해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비판하고 나선 '3자 주주연합'의 주축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가 산업은행과 당국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방어에 동참하게 된 참사"라고 날선 비판을 하고 나섰다. 3자연합은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특히 KCGI는 산은에 배정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대해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상태이고, 임시 주주총회 소집 요구를 검토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11.20 15:12 | 오정민

  • thumbnail
    "아시아나 인력 구조조정 없다"…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재확인

    ... 말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통합도 실사 과정에서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반대하고 나선 '3자 주주연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특히 3자 연합의 주축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는 산업은행에 배정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대해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상태다. 우 사장은 "법원에서 합리적으로 판단해줄 것이고 적절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며 "3자연합 이슈보다는 ...

    한국경제 | 2020.11.20 11:56 | 오정민

  • thumbnail
    산은 의무조항에 3자연합 "조원태 경영권 보장 명분일 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인 '3자 주주연합'의 주축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가 연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비판하고 나섰다. KCGI는 18일 산업은행이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투자합의서를 체결하면서 공개한 7대 의무조항에 대해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 보장을 위한 명분일 뿐"이라고 밝혔다. 한진칼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산은으로부터 8000억원을 지원받는 ...

    한국경제 | 2020.11.18 14:38 | 오정민

  • thumbnail
    조원태 "아시아나 직원들 구조조정 없이 모두 품겠다"

    ... 있지만, 제가 맞춰야 하는 기준도 있다"며 "표현이 그렇게 됐는데 구체적인 것보다는 경영을 잘 할 수 있도록 산은에서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반대하고 나선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 주주연합에 대한 대응에 대해서는 "계획 없다"고만 잘라말했다. 가족 간 갈등에 대해서 조 회장은 "앞으로 계속 (풀어야) 할 문제라고 ...

    한국경제 | 2020.11.18 11:03 | 오정민

  • thumbnail
    "아시아나 인수 지지"…타 노조와 '결'이 다른 대한항공 노조

    ... 인수를 존중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대한항공 내 다른 노조인 조종사노조·직원연대지부 노조와 아시아나항공 노조와도 다른 결의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또한 대한항공노조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반대하고 나선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등 '3자 주주연합'에도 간섭하지 말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대한항공노조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회사와 정부가 항공업 노동자들의 절대 고용안정을 전제로 한 이번 아시아나 인수 결정을 존중한다"고 ...

    한국경제 | 2020.11.17 14:39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