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3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진칼, '대한항공 유증 3000억' 자산 매각·차입해 투입

    ... 3년 만에 단행하는 유상증자다. 대한항공은 주주 우선 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신주 7936만5079주를 발행한다는 계획이다. 한진칼이 유상증자를 택하지 않은 이유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과의 경영권 분쟁에서 변수로 작용할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3자연합의 한 축인 KCGI는 지난달 한진칼에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한 자금조달 방법으로 제3자 배정방식의 유상증자는 ...

    한국경제 | 2020.05.14 11:31 | 오정민

  • thumbnail
    한진칼 이사회 개최…'대한항공 유증' 담보대출 유력

    ... 더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담보는 자회사인 한진과 정석기업 등의 지분, 또는 정석기업이 가진 부동산 등이 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한진칼이 유증에 나선다면 이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과의 경영권 분쟁에서 변수로 작용할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3자연합의 한 축인 KCGI는 지난달 한진칼에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한 자금조달 방법으로 제3자 배정방식의 유상증자는 ...

    한국경제 | 2020.05.14 09:50 | 오정민

  • thumbnail
    Premium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한경 코로나 웹세미나…레벨이 달랐다

    ... 불과합니다. 추가로 자금을 마련하지 못하면 지분 만큼의 증자 참여가 어렵습니다. 결국 한진칼이 증자를 하거나 차입을 하는 수 밖에 없는데요. 한진칼 증자도 쉽게 볼 일이 아닙니다. 한진칼 경영권을 놓고 지분경쟁을 벌이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있기 때문입니다. 반면 한진칼 경영권을 갖고 있는 조원태 회장은 자금사정이 만만치 않습니다. 600억원의 상속세를 내야 하는 데다 우호세력인 델타항공·GS칼텍스 등도 코로나 ...

    모바일한경 | 2020.05.13 18:15 | 조일훈

  • thumbnail
    대한항공 1조 유상증자…최대주주 한진칼 3000억 마련 '발등의 불'

    ... 현금성 자산은 1411억원 수준이다. 추가로 자금을 마련하지 못하면 실권주가 대량 발생할 수 있다. 한진칼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지만 당장 결론을 내지 못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과의 경영권 분쟁도 걸림돌이다. 대한항공에 이어 한진칼도 자금 마련을 위해 유상증자에 나설 경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현재 지분율을 ...

    한국경제 | 2020.05.13 18:05 | 이선아

  • thumbnail
    대한항공 '1조 유증', 7936만 신주 발행…총 2조2천억 마련

    ... 유상증자가 아니라 대출을 택할 경우 담보는 자회사인 한진과 정석기업 등의 지분, 또는 정석기업이 가진 부동산 등이 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한진칼이 유증에 나선다면 이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과의 경영권 분쟁에서 변수로 작용할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 주가 '경착륙'…바닥은 어디? 대한항공 주가는 유상증자 추진 소식이 전해진 ...

    한국경제 | 2020.05.13 17:45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 '1조 유상증자' 시동…한진칼 14일 참여 결정

    ... 1412억원을 보유한 상태다. 이에 한진칼이 대한항공 유증에 참여하기 위해 별도의 유상증자나 담보 대출 등을 통해 추가 자금 확보에 나설 것으로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추정하고 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과의 경영권 분쟁 등이 변수로 작용할 여지가 남아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한진칼이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향이 확정적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방식에 대해서는 내부 검토 중인 ...

    한국경제 | 2020.05.11 15:00 | 오정민

  •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3자연합' 촉각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설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이 끝나지 않은 가운데 대한항공 유상증자가 한진칼 지분 경쟁의 변수가 될 수 있어서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최대 1조원의 유상증자를 검토하고 있다. 정부가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지원을 약속한 만큼 그에 상응하는 ...

    한국경제 | 2020.05.01 17:15 | 이선아

  • thumbnail
    '회장의 시간' 1년 넘긴 조원태…산적한 과제는?

    ... 완승했다. 경영권 분쟁으로 내부 결속은 다졌으나 이는 시작일 뿐이라는 게 재계의 평가다. 주총 이후 3자연합이 꾸준히 한진칼 지분을 매입하며 2라운드가 예고된 탓이다. 재계 등에 따르면 3자연합의 한 축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는 지난달 한진칼 주총 후 꾸준히 한진칼 주식을 장내 매수하며 지분율을 주총 당시 42.13%에서 42.75%로 끌어올렸다. 반도건설의 의결권 제한으로 지난달 주총 당시 인정된 3자연합의 지분율은 31.98%였다. 이에 조 회장과 ...

    한국경제 | 2020.04.24 11:37 | 오정민

  • thumbnail
    '유동성 위기' 대한항공…결국 1兆 유상증자 추진

    ... 대한항공이 1조원 유상증자를 주주 배정방식으로 진행할 경우 최대주주인 한진은 대한항공에 3000억원가량을 투입해야 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한진칼은 대한항공 최대주주(지분율 29.96%)에 올라 있다. 시장에선 3자연합(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한진그룹이 대규모 투자금을 넣을지는 미지수란 분석도 있다. 자본시장 관계자는 “한진그룹은 경영권 방어에도 힘겨운 상황”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4.20 17:38 | 이상은/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대한항공 날개 묶인 틈타…3자연합 '한진칼 지분' 조원태 추월

    ... 분류됐던 카카오가 지분을 정리하고 나간 반면 이에 맞서는 3자연합이 지난달 주주총회 이후 한진칼 주식을 장내에서 사들이면서 양측의 지분율이 역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에선 대한항공의 경영 환경이 어려운 틈을 타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으로 구성된 3자연합이 공격을 개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3자연합 지분율, 조원태 회장 앞서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CGI는 지난달 27일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

    한국경제 | 2020.04.19 18:01 | 김재후/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