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CGI "대한항공 기내식사업부 매각 반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가 “대한항공의 기내식·기내면세점 사업부 매각에 반대하는 대한항공 노동조합의 활동에 공감한다”며 사실상 반대 의사를 밝혔다. 대한항공 모회사인 한진칼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에 반대했던 KCGI가 이번에는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한 대한항공의 핵심 사업 매각에도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KCGI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대한항공 ...

    한국경제 | 2020.07.17 17:46 | 이선아

  • thumbnail
    KCGI, 기내식사업 매각에 우려 표명…대한항공 "절차 공정"[종합]

    ‘반(反)조원태 연합군'의 한 축인 KCGI(강성부펀드)가 대한항공이 기내식과 기내면세점 사업부를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에 매각하기로 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행동주의 사모펀드인 KCGI는 17일 '알짜사업'인 두 사업부의 매각 결정 의도와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한 점에 대해 의구심을 표했다. 대한항공은 "한앤컴퍼니 배타적 협상자 지정까지의 모든 절차는 합리적으로 공정하게 진행됐다"고 ...

    한국경제 | 2020.07.17 15:57 | 오정민

  • thumbnail
    '反조원태 연합' KCGI, 대한항공 기내식·면세사업 매각에 우려 표명

    ‘반(反)조원태 연합군'의 한 축인 KCGI(강성부펀드)가 대한항공이 기내식과 기내면세점 사업부를 사모펀드(PEF) 한앤컴퍼니에 매각하기로 한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행동주의 사모펀드인 KCGI는 '알짜사업'인 두 사업부의 매각 결정 의도와 한앤컴퍼니에 배타적 협상권을 부여한 점에 대해 의구심을 표했다. KCGI와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으로 구성된 ‘3자연합’은 한진그룹 경영권을 ...

    한국경제 | 2020.07.17 14:49 | 오정민

  • 한진칼 BW 투자자, 2주일 만에 20%대 수익

    ... 1개월 뒤(8월 3일)부터 만기 1개월 전(2023년 6월 3일)에 행사할 수 있다. 행사가액은 시가를 반영해 발행 당시의 70%까지 조정될 수 있다. 한진칼 경영진과 지분 싸움을 벌이고 있는 사모펀드(PEF) 운용사 KCGI(강성부펀드)는 앞서 이번 BW 일반공모 발행이 기존 주주의 이익을 침해하는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KCGI는 “경영권 분쟁 상황에서 신주인수권의 시장 평가가치가 큰 폭으로 상승할 가능성이 높은 점 등을 감안할 때 발행 조건이 신규 투자자에게 ...

    한국경제 | 2020.07.16 17:12 | 이태호

  • thumbnail
    한진칼 경영권 분쟁 '가을大戰' 예고

    한진칼에 다시 전운이 감돌고 있다.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와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으로 구성된 ‘3자연합’이 조만간 한진칼에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신청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대한항공의 유동성 위기가 잦아들자마자 경영권 분쟁이 다시 본격화하고 있다. 8일 증권업계 및 항공업계에 따르면 3자연합은 조만간 임시 주총을 소집해 달라는 신청을 법원에 제기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정기 주총에서 조원태 ...

    한국경제 | 2020.07.08 17:18 | 이상은

  • thumbnail
    3자연합 "한진칼 BW 기존 주주한테 불리…참여는 긍정적 검토"

    한진칼이 대한항공의 유상증자 참여를 위해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을 결정한 가운데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기존 주주에 불리한 결정”이라며 재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지분율 유지를 위해 BW에 참여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3자연합은 17일 입장문을 통해 “한진칼의 BW는 발행조건이 신규 투자자에게 현저하게 유리해 기존 ...

    한국경제 | 2020.06.17 15:52 | 이선아

  • thumbnail
    3자연합 "한진칼 BW 발행, 주주이익 침해"…법적대응 검토

    ... ‘3자 연합’이 한진그룹의 지주사 한진칼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 결정에 대해 기존 주주의 이익을 침해한다며 법적 대응 검토 의사를 표명했다. 3자 연합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 반도건설이 손을 잡은 주주 연합으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분쟁을 벌이고 있다. 3자 연합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진칼의 BW 발행 조건이 투자자에게 지나치게 유리해 기존 주주들의 ...

    한국경제 | 2020.06.17 15:19 | 오정민

  • thumbnail
    "아시아나 매각 불발되면 이렇게 해야"…JAL 공부하는 산은

    ... 여겨진다. 산업은행을 비롯한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은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두고 장고에 들어가자 JAL 회생 사례를 집중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도 주주총회를 앞두고 "대한항공을 JAL처럼 되살리겠다"며 여론에 호소하기도 했다. JAL이 국내 항공업계에 어떤 시사점을 ...

    한국경제 | 2020.06.08 14:04 | 이선아

  • thumbnail
    한진칼, 유상증자 대신 BW 택했다…대한항공 유증 참여

    한진그룹의 지주사 한진칼이 계열사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3000억원 규모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발행한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등 ‘3자 연합’이 요구한 유상증자 대신 BW를 택한 것이다. 한진칼은 1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일반공모 방식으로 3000억원 규모의 BW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청약 기간은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이틀간이다. ...

    한국경제 | 2020.06.01 17:41 | 오정민

  • thumbnail
    한진칼 경영권 분쟁 재점화…3자연합, 주총결의 취소 소송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에 다시 불이 붙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등 ‘3자 연합’이 지난 3월 완패한 한진칼 주주총회 결의를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내며 재차 공세를 펼치고 나섰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3자 연합은 지난 26일 서울중앙지법에 올 3월 27일 열린 한진칼의 주주총회 결의를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는 3월 24일 3자 연합이 주총 의결권 ...

    한국경제 | 2020.05.28 18:16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