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양호 회장 2주기 맞은 한진家, 차분한 추모…조현아 불참

    ... 않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추모행사에 불참한 것이다. 그동안 누나(조현아 전 부사장)와 동생(조원태 회장) 간 한진그룹의 경영권을 둘러싼 분쟁은 이달 초 공식적으로 종료됐다. 이는 조현아 전 부사장이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 반도건설과 손잡고 3자연합을 구성해 조 회장에게 반기를 든지 15개월 만이다. 지난해 12월 산업은행의 한진칼 지분 확보를 바탕으로 경영권 분쟁은 조 회장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영권을 지킨 조 회장은 향후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

    한국경제 | 2021.04.08 16:52 | 오정민

  • thumbnail
    조양호 회장 2주기…'경영권 분쟁 승리' 조원태號, 비상 채비

    ... 1주기 추모행사에 참석하지 않은 조현아 전 부사장이 올해 참석할지 여부는 전해지지 않았다. 그동안 누나(조현아 전 부사장)와 동생(조원태 회장) 간 한진그룹의 경영권을 둘러싼 분쟁은 이달 초 공식적으로 종료됐다.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와 조현아 전 부사장, 반도건설 등 3자연합은 한진칼 주식 공동보유계약이 지난 1일 종료, 상호 간 특별관계가 해소됐다고 2일 발표했다. 이는 조현아 전 부사장이 KCGI, 반도건설과 손잡고 3자연합을 구성해 조 회장에게 반기를 ...

    한국경제 | 2021.04.07 15:40 | 오정민

  • thumbnail
    강성부 KCGI 대표 "한진그룹 지배구조 개선 계속 노력"

    "3자연합 계약기간 종료…사이 나빠 헤어진 것 아니다" KCGI "주주로서 견제·감시 지속할 것"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해온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강성부 대표는 2일 "한진그룹의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서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 대표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 등과 맺은 3자 연합의 공식 해체 이후 향후 계획에 대한 연합뉴스 질의에 이처럼 답했다. 강 대표는 3자 연합 해체 배경에 대해 "협약 ...

    한국경제 | 2021.04.02 10:24 | YONHAP

  • 조현아, 경영권 분쟁서 손 떼나…KCGI에 한진칼 지분 팔았다

    그룹 경영권을 놓고 동생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대립하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한진칼 주식 일부를 처분했다. KCGI(강성부펀드)와 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의 한 축인 조 전 부사장이 경영권 분쟁에서 손을 떼는 수순을 밟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은 지난 8일 자신이 보유한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주식 중 1.43%인 5만5000주(주당 6만1300원)를 KCGI에 장외매도했다. 조 전 부사장은 ...

    한국경제 | 2021.03.17 17:49 | 강경민

  • thumbnail
    금호석화, 이번엔 '조카의 난'…'비운의 황태자' 모험 통할까

    ... 반도건설 회장의 동생이다. IS동서 관계자는 “투자 목적으로 지분을 매입했고 인수합병(M&A)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박 상무가 KCGI 등 FI들을 접촉하고 있는 정황도 발견된다. 이와 관련, 강성부 KCGI 대표는 “IS동서와는 전혀 교류가 없었고, 손 잡았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다만 “아무래도 박 상무가 박찬구 회장에게 서운한 것이 많았을 것”이라고 언급해 우호적인 ...

    한국경제 | 2021.01.29 16:39 | 강경민/차준호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금호석화 '조카의 난' 벌어졌다.. 박철완 상무 독립선언

    ... 계열분리 과정에서 박찬구 회장 측에 가게 되었는데, 2010년에는 박찬구 회장이 회사를 독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산은에 항의서한을 보낸 일도 있었다. 박 상무가 KCGI 등 FI들을 접촉하고 있는 정황도 발견된다. 이와 관련해 강성부 KCGI 대표는 "IS동서와는 전혀 교류가 없었고, 손잡았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다만 "아무래도 박철완 금호석유화학 상무가 박찬구 회장에게 서운한 것이 많았을 것"이라고 언급해 ...

    마켓인사이트 | 2021.01.28 15:05

  • thumbnail
    대한항공, 아시아나 인수 또 암초…국민연금, 유증에 '반대'

    ... 반대 의결권을 행사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연금의 대한항공 지분은 현재 8.11%다. 대한항공은 오는 6일 오전 9시 서울 하늘길 대한항공빌딩에서 정관 변경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연다. 앞서 지난해 12월 1일 법원이 KCGI(강성부펀드)가 제기한 한진칼 신주 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서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던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재차 고비를 맞을 가능성이 발생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국민연금의 지분율을 고려하면 이번 결정이 주총 결과에 ...

    한국경제 | 2021.01.05 15:32 | 오정민

  • thumbnail
    강성부 KCGI 대표 “한진칼 자금 회수 계획 없다”

    [위클리 이슈 : 인물] [한경비즈니스=차완용 기자] 강성부 KCGI 대표가 당분간 한진칼 투자금을 회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한진칼 임시주주총회 소집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3월 정기 주총과 관련한 계획이 있음을 시사했다. 강 대표는 12월 22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진칼 엑시트(투자금 회수)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과정을 지켜보며 시너지 효과가 나는지를 먼저 살펴보겠다”고 ...

    한경Business | 2020.12.28 18:19

  • thumbnail
    강성부 KCGI 대표 "당장 엑시트 안해…1년 전이 더 절망적"

    한진그룹 경영권을 두고 조원태 회장과 대립해온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강성부 대표는 22일 "당장 엑시트(자금 회수)할 생각도 없고, 할 수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날 오후 경제 유튜브 채널 삼프로TV에 출연해 "견제 역할을 계속하면 회사가 좋아질 것은 틀림없다"며 "회사가 좋아진 이상 두 배를 먹고 나가냐, 열 배를 먹고 나가냐의 차이일 뿐 나쁠 것은 전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KCGI 등 3자 연합은 한진칼의 최대 ...

    한국경제 | 2020.12.22 17:18 | YONHAP

  • thumbnail
    대한항공 사장, 노조 만나 "인위적 구조조정 없다" 재약속 [종합]

    ... 구조조정이 없을 것으로 여러번에 걸쳐 약속했다.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의 정년 퇴직과 자발적인 사직 인력 유출이 1년에 1000명 이상 발생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중복 인력은 전체 인력에 비해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KCGI(강성부 펀드)가 한진칼을 상대로 제기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이달 초 기각하면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 작업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조종사 노조도 인수 자체를 반대하기에는 부담 요인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12.09 17:13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