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원태 물러나라"는 '3자 연합'에 반박 나선 한진…"경영비전 없는 투기세력"

    '반(反) 조원태 연합'(이하 3자 연합)의 일원인 사모펀드 KCGI의 강성부 대표가 2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퇴진을 요구한 데 대해 한진그룹이 반박에 나섰다. 한진그룹은 이날 KCGI의 기자간담회에 대해 "명확한 비전도, 세부적인 경영전략도 제시하지 못한 보여주기식 행사였다"면서 "'조현아 주주연합'(이하 3자 연합)의 근본적인 목표는 차익실현을 노리는 투기세력일...

    한국경제 | 2020.02.20 18:14 | 오정민

  • thumbnail
    강성부 "조현아, 한진 경영 안 나선다…조원태 물러나야"(종합3보)

    ... 많이 보유한 사모펀드 KCGI가 20일 "한진그룹의 총체적 경영 실패가 있었다"며 조원태 회장이 이에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경영 참여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강성부 KCGI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한진그룹 경영권 문제를) 남매간의 갈등으로 보지 말고 '오너 중심 경영'과 '이사회 ...

    한국경제 | 2020.02.20 18:02 | YONHAP

  • thumbnail
    '조현아 측 주주연합', 한진칼 지분 37.08%로 늘려(종합)

    ... 주주명부 폐쇄 이후 사들인 지분에 대해서는 다음 달로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어 3자 연합의 의결권 있는 지분은 31.98%다. 추가로 확보한 지분의 의결권을 행사하려면 정기 주총 이후에 임시 주총을 새로 열어야 한다. 이에 대해 강성부 KCGI 대표는 이날 '한진그룹 경영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임시 주총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이번 (정기) 주총에서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2.20 17:55 | YONHAP

  • thumbnail
    수세 몰린 '反 조원태 연합군'…명분 쌓기 나서나(종합)

    강성부 "비싸게 굴어 죄송"…한진그룹 경영실패·조원태 소통 부족 부각 "조현아 경영 복귀 안해"…추후 논란 여지 남겨 반도건설은 한진칼 지분 5% 더 매집…경영권 다툼 장기화할 듯 다음달 25일로 예정된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경영권 분쟁이 한층 가열된 가운데 '반(反) 조원태 연합군'의 한 축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강성부 대표가 20일 ...

    한국경제 | 2020.02.20 17:51 | YONHAP

  • '3자연합' 한진칼 지분, 조원태 측 추월

    ▶본지 2월 20일자 A15면 참조 반도건설이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주식을 추가로 사들였다. 이에 따라 반도건설을 비롯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 펀드) 등 ‘3자 연합’의 지분율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 지분율을 넘어섰다. 반도건설은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한진칼 주식 297만2017주(5.02%)를 장내에서 매입했다고 20일 공시했다. 매입 주체는 반도건설 계열사인 대호개발과 한영개발 ...

    한국경제 | 2020.02.20 17:44 | 김재후

  • thumbnail
    KCGI "조원태 경영실패" vs 한진그룹 "3자연합은 투기세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강성부 KCGI(강성부펀드) 대표는 20일 기자간담회에서 “조원태 회장이 경영 실패에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KCGI는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의 최대주주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 등과 함께 ‘3자 연합’을 꾸리고 있다. KCGI는 이날 반도건설이 지난 13일부터 한진칼 주식 297만2017주(5.02%)를 추가로 사들였다고 ...

    한국경제 | 2020.02.20 17:29 | 이선아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KCGI·반도건설, 한진칼 주식 5.02% 더 사들였다..37.08% 확보

    ... 이런 지분들은 모두 작년 12월26일 주주명부가 폐쇄된 후에 사들인 것이어서 이번 정기주총에서는 의결권이 없다. 추가로 사들인 지분의 의결권을 행사하기 위해서는 정기주총 이후에 임시주총을 별도로 열어야 한다. 이와 관련해 강성부 KCGI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임시 주주총회는 열지 않을 것"이라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

    마켓인사이트 | 2020.02.20 17:02

  • thumbnail
    '3자 연합'에 반격나선 한진…"경영비전 없고 원색적 비난 일관"

    강성부 KCGI 대표 간담회 내용에 조목조목 반박 자료 내 "조현아 복귀 위한 밑그림"…"한진해운 언급은 자승자박" 한진그룹이 25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퇴진을 요구한 강성부 KCGI 대표의 기자간담회 내용에 대해 "보여주기식 간담회" "기만행위" 등의 표현을 쓰며 조목조목 비판했다. 다음달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소액 주주의 표심이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에서 강 대표가 여론전을 통해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반격하고 나선 것이다. 한진그룹은 ...

    한국경제 | 2020.02.20 16:59 | YONHAP

  • thumbnail
    수세 몰린 '反 조원태 연합군'…명분 쌓기 나서나

    강성부 "비싸게 굴어 죄송"…한진그룹 경영실패·조원태 소통 부족 부각 "조현아 경영 복귀 안해"…추후 논란 여지 남겨 반도건설은 한진칼 지분 5% 더 매집…경영권 다툼 장기화할 듯 다음달 25일로 예정된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경영권 분쟁이 한층 가열된 가운데 '반(反) 조원태 연합군'의 한 축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의 강성부 대표가 20일 ...

    한국경제 | 2020.02.20 16:10 | YONHAP

  • thumbnail
    강성부 "조현아, 한진 경영 안 나선다…조원태 물러나야"

    ... 많이 보유한 사모펀드 KCGI가 20일 "한진그룹의 총체적 경영 실패가 있었다"며 조원태 회장이 이에 책임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경영 참여 가능성은 없다고 일축했다. 강성부 KCGI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연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 기자간담회'에서 "(한진그룹 경영권 문제를) 남매간의 갈등으로 보지 말고 '오너 중심 경영'과 '이사회 ...

    한국경제 | 2020.02.20 14:2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