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3자연합' 촉각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대한항공의 유상증자설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의 경영권 분쟁이 끝나지 않은 가운데 대한항공 유상증자가 한진칼 지분 경쟁의 변수가 될 수 있어서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최대 1조원의 유상증자를 검토하고 있다. 정부가 대한항공에 1조20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지원을 약속한 만큼 그에 상응하는 ...

    한국경제 | 2020.05.01 17:15 | 이선아

  • thumbnail
    '회장의 시간' 1년 넘긴 조원태…산적한 과제는?

    ... 완승했다. 경영권 분쟁으로 내부 결속은 다졌으나 이는 시작일 뿐이라는 게 재계의 평가다. 주총 이후 3자연합이 꾸준히 한진칼 지분을 매입하며 2라운드가 예고된 탓이다. 재계 등에 따르면 3자연합의 한 축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는 지난달 한진칼 주총 후 꾸준히 한진칼 주식을 장내 매수하며 지분율을 주총 당시 42.13%에서 42.75%로 끌어올렸다. 반도건설의 의결권 제한으로 지난달 주총 당시 인정된 3자연합의 지분율은 31.98%였다. 이에 조 회장과 ...

    한국경제 | 2020.04.24 11:37 | 오정민

  • thumbnail
    '유동성 위기' 대한항공…결국 1兆 유상증자 추진

    ... 대한항공이 1조원 유상증자를 주주 배정방식으로 진행할 경우 최대주주인 한진은 대한항공에 3000억원가량을 투입해야 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한진칼은 대한항공 최대주주(지분율 29.96%)에 올라 있다. 시장에선 3자연합(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한진그룹이 대규모 투자금을 넣을지는 미지수란 분석도 있다. 자본시장 관계자는 “한진그룹은 경영권 방어에도 힘겨운 상황”이라며 ...

    한국경제 | 2020.04.20 17:38 | 이상은/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대한항공 날개 묶인 틈타…3자연합 '한진칼 지분' 조원태 추월

    ... 분류됐던 카카오가 지분을 정리하고 나간 반면 이에 맞서는 3자연합이 지난달 주주총회 이후 한진칼 주식을 장내에서 사들이면서 양측의 지분율이 역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에선 대한항공의 경영 환경이 어려운 틈을 타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으로 구성된 3자연합이 공격을 개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3자연합 지분율, 조원태 회장 앞서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CGI는 지난달 27일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

    한국경제 | 2020.04.19 18:01 | 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한진·경방 상한가에 뒤에서 웃는 조선내화

    ...)를 사들인 이후 이달 들어 김담 회장 등과 함께 지분을 6.44%로 늘렸다. 경방이 갑자기 한진 주식을 대거 장내 매수한 배경에는 조선내화가 있다는 게 시장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조선내화는 한진, 경방 주주면서 KCGI(강성부펀드)의 주요 출자자이기도 하다. 조선내화는 지난해 말 기준 한진 주식을 58만1000주(4.85%) 들고 있다. 이인옥 조선내화 회장도 개인적으로 2016년 6월부터 한진 주식을 꾸준히 사들였다. 하지만 한진 주가가 2만원 초반대까지 ...

    한국경제 | 2020.04.09 17:37 | 고윤상

  • thumbnail
    경방, 한진 4대 주주로 떠올라…"단순투자" 공시에도 해석 분분

    ... 에나에스테이트(1.17%)와 김담 경방 회장(0.51%)도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말까지 4.97%를 보유하고 있다가 이달 들어 추가로 주식을 사들이면서 지분 공시를 냈다. 경방은 이번 지분 추가 취득으로 KCGI(강성부펀드) 산하 엔케앤코홀딩스(지분율 5.01%)를 제치고 4대 주주가 됐다. 한진 최대주주는 한진칼(23.62%)이고, 국민연금(9.62%), GS홈쇼핑(6.87%) 등이 2~3대 주주다. 경방은 한진 주식 매입 목적을 ‘단순 ...

    한국경제 | 2020.04.08 22:06 | 고윤상

  • thumbnail
    경방, 한진 4대주주로…지분 6.44% 확보

    ... 보유하고 있다고 공시했다. 경방과 에나에스테이트는 이달 들어 한진 주식 총 17만5635주(1.47%)를 추가로 사들였다. 김 대표는 한진 주식 6만879주(0.51%)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지분 추가 취득으로 경방은 KCGI(강성부펀드) 산하의 유한회사 엔케앤코홀딩스(5.01%)를 제치고 한진의 4대 주주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한진의 주요주주는 한진칼(23.62%), 국민연금(7.37%), GS홈쇼핑(6.87%), 엔케앤코홀딩스(5.16%) 등이다. ...

    한국경제 | 2020.04.08 18:14 | 오정민

  • thumbnail
    조현아 빼고…이명희·조원태·조현민, 故조양호 회장 1주기 한자리

    ... 지났지만 한진그룹은 아직 혼란의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재차 불거진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은 장기전 국면에 돌입했다. 지난달 27일 한진칼 주주총회에서는 조원태 회장이 사내이사에 재선임되며 완승했다. 그러나 조 전 부사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 등 ‘3자 주주연합’이 임시주총 등을 염두에 두고 한진칼 지분을 꾸준히 확대하고 있다. 그룹의 주축인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속 경영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0.04.08 17:14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 전직원 순환휴직…이스타, 인력 20% 줄인다

    ... 시행하는 항공사에 최대 6개월간 휴업수당의 90%를 지원하기로 했다. 대한항공은 정부 지원금을 받아 휴직 기간 직원들에게 평균 임금의 70% 또는 통상임금에 해당하는 휴업수당을 지급한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경영권 분쟁을 지속하고 있는 점도 유급휴직을 택한 배경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무급휴직을 택하면 조 회장을 지지했던 ...

    한국경제 | 2020.04.07 17:16 | 이선아

  • thumbnail
    故조양호 회장 1주기, 조현아 올까…항공 위기 속 '남매의 난' 숙제

    ... 1주기를 맞아 오는 8일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소재 신갈 선영에서 추모 행사를 진행한다. 추모 행사에는 장남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차녀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참석할 계획이다. 최근 조원태 회장에 반발해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과 3자 주주연합을 꾸려 경영권 분쟁을 진행 중인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행사에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3세 경영'으로 접어든 한진그룹에 경영권 안정화는 아직 ...

    한국경제 | 2020.04.07 09:10 | 오정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