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61-370 / 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외환위기 후 최대 '리포커싱'…M&A 큰 場 선다

    ... 활발한 곳은 삼성과 현대차다. 11월 말 현재 두 그룹의 계열사 수는 각각 70개와 52개사로 올 들어서만 4곳과 5곳이 사라졌다. 2011년 말까지 10년 동안 계열사 수를 각각 29%와 124% 늘리던 모습과 대조적이다. 강성부 신한금융투자 채권분석팀장은 “삼성그룹의 경우 수익성과 성장성이 낮은 삼성엔지니어링과 삼성중공업, 삼성정밀화학이 추가 매각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재계 3위인 SK도 그룹 지배구조를 단순하게 정리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14.12.07 22:13 | 이태호 / 하헌형

  • thumbnail
    PER 99배·PBR 8배…삼성SDS '거품 경계령'

    ... PBR(4.27배)의 거의 2배 수준이다. 증권사들의 회사 실적 예상치에도 거품이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 12개 증권사는 삼성SDS의 올해 매출 전망치를 지난해 대비 평균 20% 많은 8조4000억원으로 잡고 있다. 강성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4분기에도 정보기술(IT) 업황이 불투명해 8조원 이상의 매출 달성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내년 2월 공모주 보호예수가 풀리는 기관투자가들이 ...

    한국경제 | 2014.11.25 20:50 | 임도원

  • [마켓인사이트]SDS, 제일모직 상장에서 드러난 삼성물산의 위상

    ... 삼성물산은 보유한 삼성SDS 지분 17.08%와 제일모직 지분 1.48%를 두 회사 상장 과정에서 그대로 갖고 있는다. 삼성전기가 삼성SDS 지분 7.88%, 삼성카드가 제일모직 지분 5%, 삼성SDI가 4%를 구주매출하는 것과 대조된다. 강성부 신한금융투자 채권분석팀장은 “삼성물산이 삼성SDS의 구주매출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것은 해당 주식이 삼성전자 주식으로 탈바꿈할 가능성 때문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IB 업계 일각에서는 삼성SDS와 삼성전자가 합병할 ...

    마켓인사이트 | 2014.11.20 09:14

  • thumbnail
    국민연금 등 주주 반발에…멀어진 삼성의 '한국판 테크닙' 꿈

    ... 것이다.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의 합병 불발은 후속 사업구조 재편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 증권가에선 이번 합병이 성공했다면 다음 사업구조 재편 차례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건설부문 등 그룹 내 건설사업이 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강성부 신한금융투자 채권분석팀장은 “이번 합병이 성사됐다면 합병 회사가 장기적으로 삼성물산 및 제일모직 건설부문을 흡수하는 것도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합병 재추진 가능성 재계의 관심은 삼성중공업과 삼성엔지니어링의 ...

    한국경제 | 2014.11.19 21:31 | 주용석 / 임도원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A+에도 불안한 LS네트웍스…신사업 유통업, 이익 개선 발목잡아

    ... 충당하지 못하면서 빚은 늘어나는 추세다. LS네트웍스의 연결 총차입금은 2010년 말 1800억원에서 올 상반기 말엔 4500억원으로 4년 반 만에 약 2.5배가 됐다. 총자산 대비 빚 비중은 15%에서 30%로 불어났다. 강성부 신한금융투자 채권분석팀장은 “신규 브랜드 투자와 유통업 확장 등으로 인해 수익성과 재무 안정성 지표가 나빠졌다”며 “운전자본 투자 추세 등을 감안할 때 향후 재무 안정성이 크게 개선되긴 어려워...

    한국경제 | 2014.10.20 22:46 | 이태호

  • [마켓인사이트]삼성전자, 주가 하락 방기하나

    ... 전환하려면 반대주주들에게 주식매수청구권을 부여해야 하는데, 이때 주가 상황에 따라 반대표가 대거 나올 수 있다. 한솔제지는 지난해 지주회사 전환을 추진했으나 주가가 매수청구가격보다 낮아져 차익을 노린 주주들이 대거 반대해 실패했다. 강성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지주회사는 보유한 주식의 가치보다 시가총액이 더 낮게 나오는 이른바 ‘지주사 할인'이 적용되는 경우가 많아 주주들이 지주사 전환을 반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그룹에서는 ...

    마켓인사이트 | 2014.09.15 11:02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건설債, 초이노믹스에 '백조' 되나

    ... 주택가격 상승률을 웃돌았고, 금리는 하락했기 때문이다. 주택가격 상승과 미분양 재고 소진은 건설 회사채 회수 가능성을 높이는 가장 강력한 재료다. 회수 가능성의 상승은 채권가격 상승과 직결된다. 매우 강력한 낙관론도 등장했다. 강성부 신한금융투자 채권분석팀장은 “수도권 부동산 가격이 2016년까지 20% 이상 오를 가능성이 높다”며 “건설사들이 부실을 털어낼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고 말했다. 프로젝트파이낸싱(PF) 우발채무와 ...

    마켓인사이트 | 2014.09.15 10:46

  • thumbnail
    [COVER STORY_1위 증권사 비결] '매크로 분석'의 쾌거…인원 늘려 '레벨업'

    ... 상반기에만 톱다운 부문 담당 부서인 투자전략부의 인원을 5명이나 보강했다. 이 때문에 섹터 애널리스트는 다소 줄었다. 놀라운 것은 투자전략부 소속 가운데 윤창용(거시경제 1위), 이경수(투자 전략 1위), 최동환(파생 상품 2위), 강성부(신용 분석 2위), 곽현수(데일리 시황 3위), 류주형(계량 분석 4위) 등 각 부문별 5위 이상에 이름을 올린 이들이 모두 9명으로 30%에 가깝다는 점이다. 톱다운 부문 보고서의 질도 한층 레벨업 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글로벌한 ...

    한경Business | 2014.07.17 13:58

  • thumbnail
    이달 쿠쿠전자 등 9개社 청약 '출격'…연말엔 삼성SDS·제일모직 '大魚' 상장

    ... 가정의 현실성 등을 점검키로 지난달 말 방침을 세웠다. 김경식 팀장은 “충분한 물량이 받쳐주는 가운데 금융 당국의 점검으로 합리적 가격이 책정된다면 삼성 계열사 공모주는 투자매력이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성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SDS와 에버랜드는 삼성그룹의 승계와 관련해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고 특히 SDS는 해외에서 삼성전자의 글로벌 물류 독점 등 그룹 지원을 받게 돼 향후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분석했다. ...

    한국경제 | 2014.07.09 07:00 | 임도원

  • 달라진 신평사…'우량기업' 신용등급 하향세 뚜렷

    ... 평가했다, 그는 "오랫동안 비판받아온 신용등급이 정상화되기 시작한 만큼 펀더멘털(기초여건)이 저하된 업종과 기업을 중심으로 우량등급 내에서도 등급 하향 조정은 점진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강성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신용 사건이 있을 때만 이뤄지는 신평사에 대한 징벌은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가 되기 쉽다"며 "신평사가 투자자와 기업의 중간에서 균형잡힌 평가를 할 수 있도록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14.07.07 06: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