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6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시아나 인력 구조조정 없다"…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재확인

    ... 말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통합도 실사 과정에서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반대하고 나선 '3자 주주연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특히 3자 연합의 주축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는 산업은행에 배정하는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의에 대해 신주발행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상태다. 우 사장은 "법원에서 합리적으로 판단해줄 것이고 적절하게 대응할 예정"이라며 "3자연합 이슈보다는 ...

    한국경제 | 2020.11.20 11:56 | 오정민

  • thumbnail
    이동걸 산은 회장 "재벌 아니라 항공운수업·일자리 위한 특혜"

    ...은시간 얼마 없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딜과 관련해 제기되는 각종 논란과 특혜 의혹에 대해 19일 공개적으로 반박했다. 이 회장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나 강성부 KCGI 대표를 만난 적 없으며, 이번 거래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추측을 받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과는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이번 거래는 재벌을 위한 특혜가 아니라, 항공운수업과 일자리를 지키기 ...

    한국경제 | 2020.11.19 16:31 | YONHAP

  • thumbnail
    아시아나 인수 제동건 KCGI, 신주발행금지가처분 제기

    3자연합(조현아·KCGI·반도건설)의 한 축인 KCGI(강성부 펀드)가 한진칼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제3자 배정 유상증자와 관련, 법원에 신주발행금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KCGI는 18일 "조원태 회장은 자신의 돈을 단 한푼도 들이지 않고 경영권을 공고히 하게 된다"며 "경영진의 경영권이나 지배권 방어를 위해 제3자에게 신주를 배정하는 것은 주주들의 신주인수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KCGI는 이어 "한진칼 이사회는 주주들의 ...

    한국경제TV | 2020.11.18 16:59

  • thumbnail
    산은 의무조항에 3자연합 "조원태 경영권 보장 명분일 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인 '3자 주주연합'의 주축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가 연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비판하고 나섰다. KCGI는 18일 산업은행이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투자합의서를 체결하면서 공개한 7대 의무조항에 대해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 보장을 위한 명분일 뿐"이라고 밝혔다. 한진칼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산은으로부터 8000억원을 지원받는 ...

    한국경제 | 2020.11.18 14:38 | 오정민

  • thumbnail
    조원태 "아시아나 직원들 구조조정 없이 모두 품겠다"

    ... 있지만, 제가 맞춰야 하는 기준도 있다"며 "표현이 그렇게 됐는데 구체적인 것보다는 경영을 잘 할 수 있도록 산은에서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반대하고 나선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 주주연합에 대한 대응에 대해서는 "계획 없다"고만 잘라말했다. 가족 간 갈등에 대해서 조 회장은 "앞으로 계속 (풀어야) 할 문제라고 ...

    한국경제 | 2020.11.18 11:03 | 오정민

  • thumbnail
    "아시아나 인수 지지"…타 노조와 '결'이 다른 대한항공 노조

    ... 인수를 존중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대한항공 내 다른 노조인 조종사노조·직원연대지부 노조와 아시아나항공 노조와도 다른 결의 입장을 내놓은 것이다. 또한 대한항공노조는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반대하고 나선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등 '3자 주주연합'에도 간섭하지 말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대한항공노조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회사와 정부가 항공업 노동자들의 절대 고용안정을 전제로 한 이번 아시아나 인수 결정을 존중한다"고 ...

    한국경제 | 2020.11.17 14:39 | 오정민

  • thumbnail
    대한항공의 아시아나 인수에 KCGI "조원태 외 모두가 피해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일가와 경영권 분쟁 중인 '3자 주주연합'의 주축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가 17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대해 "조 회장 외에 모두가 피해자"라며 비판했다. 앞서 정부와 산업은행은 지난 16일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공식화했다. KCGI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한진그룹과 산업은행이 발표한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국민 혈세를 활용한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 방어가 ...

    한국경제 | 2020.11.17 11:55 | 오정민

  • 産銀 "합병되면 주주가치 상승…3자연합과도 협력할 것"

    정부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을 16일 최종 결정했지만 ‘넘어야 할 산’도 적지 않다. 당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일가와 경영권 분쟁 중인 사모펀드 KCGI(강성부 펀드) 등 ‘3자 주주연합’의 반발이 가장 큰 변수다. 내년 3월 정기 주주총회 때 ‘표대결’을 통해 경영권 탈환을 시도하는 것이 목표였지만 산업은행이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유상증자에 참여, &lsquo...

    한국경제 | 2020.11.16 17:45 | 안재광

  • thumbnail
    "9월부터 5대그룹에 아시아나 인수 타진…한진과만 뜻 맞았다"

    ... ‘최악의 시나리오’로 꼽았다. 위기에 빠진 아시아나항공을 살리기 위해선 항공업 운영 경험이 풍부한 한진그룹밖에는 대안이 없다고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대신 조 회장과 한진그룹 경영권을 다투고 있는 강성부 KCGI 대표의 잇단 면담 요청은 거절했다. 김석동 전 위원장은 막후에서 이번 인수작업을 중재했다. 김 전 위원장은 금융위와 기재부 간부들이 존경하는 선배로 꼽을 정도로 신망이 두텁다. 그는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김용범 기재부 1차관 ...

    한국경제 | 2020.11.16 17:20 | 강경민

  • thumbnail
    `고공비행` 항공주..."상승세 오래가지 않을 것"

    ... 이 중 5천억원은 제3자 배정 유상증자로 진행한다. 모든 주주를 상대로 유상증자를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한진칼 주주 입장에선 늘어나는 주식 수 만큼 가치는 희석될 수밖에 없다. 이로 인해 조원태 회장의 반대 세력인 KCGI(강성부 펀드)는 어떤 수를 써서라도 인수를 막는다는 계획이다. KCGI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조원태 회장의 단 1원의 사재출연도 없이 오직 국민의 혈세만을 이용하여 한진그룹 경영권 방어 및 아시아나 항공까지 인수하려는 시도를 강력히 ...

    한국경제TV | 2020.11.16 1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