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막판 변수' 국민연금도…조원태 회장 주총 승기 잡았다(종합)

    ...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인 ISS도 조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반해 서스틴베스트와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는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에 반대했으나, 이에 대해 한진그룹이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가 초대회장, 강성부 KCGI 대표가 발기인으로 참여한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이 지난달 한진칼과 KCGI에 공개 토론회를 제안한 점 등을 문제 삼으며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특히 주총을 사흘 앞둔 지난 24일 법원이 반도건설의 가처분 신청을 ...

    한국경제 | 2020.03.26 19:48 | YONHAP

  • thumbnail
    한진칼 '운명의 날'…국민연금도 조원태 손 들어줘

    27일 열리는 한진칼(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의 정기 주주총회를 하루 앞두고 국민연금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의 연임에 찬성표를 던졌다. 국민연금이 사실상 조 회장에게 힘을 실어주면서 조 회장이 KCGI(강성부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반도건설 등 ‘3자연합’과의 경영권 분쟁에서 승기를 잡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민연금은 26일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수탁위)를 열고 조 회장을 비롯해 하은용 대한항공 ...

    한국경제 | 2020.03.26 18:03 | 이선아/황정환

  • thumbnail
    '막판 변수' 국민연금도…조원태 회장 주총 승기 잡았다

    ...를 권고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인 ISS도 조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반해 서스틴베스트와 좋은기업지배구조연구소는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에 반대했으나, 이에 대해 한진그룹이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가 초대회장, 강성부 KCGI 대표가 발기인으로 참여한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이 지난달 한진칼과 KCGI에 공개 토론회를 제안한 점 등을 문제 삼으며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국민연금의 결정으로 27일 한진칼 주총에서의 승부는 조 회장의 승리로 ...

    한국경제 | 2020.03.26 15:32 | YONHAP

  • KCGI "27일 한진칼 주총, 한진그룹 회생 갈림길"…주주 지지 호소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가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를 하루 앞두고 주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KCGI는 26일 ‘한진그룹 회생의 갈림길에서 드리는 글’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한진그룹 경영진이 경영 실패에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는다면 주주와 채권자, 임직원, 고객의 희생이 가중될 것”이라며 “한진그룹에는 독립적인 이사회와 전문경영인체제라는 절박한 응급조치가 ...

    한국경제 | 2020.03.26 13:59 | 이선아

  • thumbnail
    법원, 3자연합 가처분 모두 기각…명분·실리 다 잡은 한진그룹(종합)

    ... 법원 결정까지도 고려해 주총을 준비해 온 만큼 이번 주총은 물론 향후 주총 이후에도 끝까지 한진그룹의 정상화를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3자 연합은 당초 "임시주총은 생각하지 않는다. 이번 주총에서 반드시 이길 것"이라던 강성부 KCGI 대표의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 "이번 결정이나 주총에서의 결과가 한진그룹 정상화 여부의 끝이 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긴 안목과 호흡으로 한진그룹을 위기에서 벗어나도록 하고 정상화의 궤도에 올려 놓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3.24 17:15 | YONHAP

  • thumbnail
    조원태 손 들어준 법원…"반도건설 의결권 3.2% 무효"

    법원이 KCGI(강성부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반도건설 등 ‘3자연합’이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의 의결권 행사와 관련해 제기한 가처분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반도건설의 의결권(지분 3.2%) 행사가 제한되면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경영권 분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지만, 지분 25%에 해당하는 소액주주와 기관투자가의 지지 여하에 따라 경영권 향방이 최종 결정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중앙지방법원 ...

    한국경제 | 2020.03.24 17:05 | 이선아/남정민

  • [마켓인사이트]조원태 회장 손 들어준 법원...반도건설, 한진칼 주총 의결권 8.2%→5%로

    ... 것이다. 델타항공과 카카오, GS칼텍스 등은 한진그룹과 사업상 협력관계를 맺고 있어 조 회장 측 우군으로 분류된다. 이에 맞서는 3자연합 지분율은 31.98%가량이다. 단일 주주로는 한진칼 최대주주인 국내 행동주의펀드 KCGI(강성부펀드·17.29%)와 반도건설(8.20%), 조현아 전 부사장(6.49%) 등이 보유한 지분이다. 양측의 지분율 차이는 1.72%포인트에 불과했다. 이 가운데 이번 법원 판결이 나면서 반도건설의 지분 가운데 의결권이 인정되는 ...

    마켓인사이트 | 2020.03.24 14:06

  • thumbnail
    한진 주총 D-3…조원태 "항공위기, 현명한 선택" 호소

    ... 항공·물류산업의 전문성을 갖추지 못했다는 점을 한진그룹은 강조했다. 한진그룹은 "'땅콩회항'으로 그룹을 위기의 풍랑 속으로 몰아넣은 조 전 부사장, 수익 극대화를 위해선 명분도 내팽개친 투기세력인 강성부 KCGI 대표, 업종과 상관 없는 투자로 명예회장까지 요구하는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등 3자 야합세력이 한진그룹을 뒤흔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3자 주주연합 측이 조 회장 등 현 경영진을 비판한 데 대해서는 "경영진 ...

    한국경제 | 2020.03.24 10:40 | 오정민

  • thumbnail
    이번주 한진칼 주총 '운명의 날'…한진그룹 경영권 향배는

    ..., 카카오(1.00%), GS칼텍스(0.25%) 등을 더한 수치다. 여기에 대한항공 자가보험과 사우회 등의 보유 지분 3.80%를 더하면 총 37.5%를 확보한 셈이 된다. 3자 주주연합의 경우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17.29%)와 반도건설(8.20%), 조현아 전 부사장(6.49%) 등이 보유한 31.98%로 추산된다. 양측의 지분율 격차가 크지 않은 만큼 2.9%의 지분을 보유한 국민연금과 소액주주의 표심에 관심이 쏠린다. ...

    한국경제 | 2020.03.23 14:43 | 오정민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한진칼 찬반 결정한 의결권 자문사들...국민연금 본격 검토 시작

    ... 들어줬다. ”양측이 제시한 후보 모두 개인적 결격 사유는 없지만 특수한 상황에서 경영진을 교체하는 결정이 기업가치 제고에 부합할지 의문“이라는 것이 KCGS가 밝힌 취지다. KCGS는 ”KCGI(강성부 펀드)를 제외한 주체들이 추구하는 바가 강성부 펀드와 일치하는지가 불분명하다“고도 지적했다. ‘땅콩 회항’의 당사자인 조현아 전 부사장과 한진그룹이 보유한 유휴자산을 활용한 사업 기회를 노려 이번 분쟁에 ...

    마켓인사이트 | 2020.03.23 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