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진칼 주총 D-4…경영권 '항로' 가를 세 가지 관전 포인트

    ... 것이다. 델타항공과 카카오, GS칼텍스 등은 한진그룹과 사업상 협력관계를 맺고 있어 조 회장 측 우군으로 분류된다. 이에 맞서는 3자연합 지분율은 31.98%가량이다. 단일 주주로는 한진칼 최대주주인 국내 행동주의펀드 KCGI(강성부펀드·17.29%)와 반도건설(8.20%), 조현아 전 부사장(6.49%) 등이 보유한 지분이다. 양측의 지분율 차이는 1.72%포인트에 불과하다. 반도건설은 지난해 10월 8일까진 한진칼 주식 보유목적을 &lsqu...

    한국경제 | 2020.03.22 18:04 | 김재후/이선아

  • 3자연합 "한진그룹 '팩트체크'는 가짜뉴스"

    KCGI(강성부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반도건설 등 3자연합은 지난 20일 한진그룹이 ‘팩트체크’ 형식으로 자신들을 비판한 것에 대해 “가짜뉴스 수준의 사실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3자연합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한항공에) 대규모 순손실이 났는데 영업이익이 소폭 났다고 해서 경영실패가 아니라고 하는 것은 낙제를 하고서도 퇴학당하지 않았으니 성공했다고 강변하는 ...

    한국경제 | 2020.03.22 13:59 | 이선아

  • thumbnail
    닷새 앞으로 다가온 한진칼 주총…한진그룹 경영권 향방은

    ... 양측 모두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연금(2.9%)을 비롯한 기관 투자자와 소액 주주의 표심을 사로잡기 위해 여론전에 한층 더 속도를 내며 상대방에 대한 비난의 강도도 높여가고 있다. 포문을 연 쪽은 3자 연합이다. 3자 연합은 강성부 KCGI 대표가 지난달 20일 직접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원태 회장을 '전교 꼴등하던 아들'에 비유하며 경영 실패를 강조한 데 이어 대한항공의 에어버스 리베이트 수수 의혹에 조 회장이 연루됐다고 주장하며 수사를 촉구했다. 최근에는 ...

    한국경제 | 2020.03.22 07:11 | YONHAP

  • thumbnail
    "3자연합, 투명경영 논할 자격 없어" vs "조원태 결격사유 심각"(종합2보)

    ... 않았고, 보상위원회나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등도 갖추지 못했다"며 "계열사로 골프장, 언론사, 자동차 기계부품사 등 주력사업과 관계없는 회사를 거느린 구조로 투명 경영, 지배구조 개선과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한진그룹은 강성부 KCGI 대표가 지난달 2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KCGI 주요 펀드의 최종 만기가 14년"이라며 '먹튀'가 아닌 장기 투자자라고 강조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한진그룹은 "현재 KCGI의 총 9개 사모펀드(PEF) 중 '...

    한국경제 | 2020.03.20 16:52 | YONHAP

  • thumbnail
    한진그룹 "3자 연합, 투명경영·주주가치제고 논할 자격 있나"(종합)

    ...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등도 갖추지 못했다"며 "계열사로 골프장, 언론사, 자동차 기계부품사 등 주력사업과 관계없는 회사를 거느린 구조로 투명 경영, 지배구조 개선과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한진그룹은 강성부 KCGI 대표가 지난달 2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KCGI 주요 펀드의 최종 만기가 14년"이라며 '먹튀'가 아닌 장기 투자자라고 강조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한진그룹은 "현재 KCGI의 ...

    한국경제 | 2020.03.20 14:35 | YONHAP

  • thumbnail
    주총 D-7 한진, 조현아 연합 주장 '팩트체크'…"투명경영 논할 자격 있나"

    ... '시장과 주주를 기만하는 행위'라고 평가했다. 이사회 장악 및 대표이사 선임 후, 대표이사 권한으로 3자 주주연합의 당사자나 직⋅간접적 이해관계자를 미등기 임원으로 임명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진그룹은 강성부 KCGI 대표가 자신들이 '먹튀'가 아닌 장기 투자자라고 주장하며 "주요 펀드의 최종 만기가 14년"이라고 제시한 근거에도 반박하고 나섰다. 한진그룹은 "현재 KCGI의 총 9개 사모펀드(PEF) ...

    한국경제 | 2020.03.20 11:37 | 오정민

  • thumbnail
    한진그룹 "3자 연합, 투명경영·주주가치제고 논할 자격 있나"

    ...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등도 갖추지 못했다"며 "계열사로 골프장, 언론사, 자동차 기계부품사 등 주력사업과 관계없는 회사를 거느린 구조로 투명 경영, 지배구조 개선과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한진그룹은 강성부 KCGI 대표가 지난달 2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KCGI 주요 펀드의 최종 만기가 14년"이라며 '먹튀'가 아닌 장기 투자자라고 강조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한진그룹은 "현재 KCGI의 ...

    한국경제 | 2020.03.20 10:53 | YONHAP

  • thumbnail
    '3자 연합' 수세 몰렸나…'경영 불참' 주주간 계약서까지 공개

    ... 명예회장직을 요구했다는 사실이 알려진데다 조현아 전 부사장의 복귀 가능성을 여전히 의심하는 소액주주들이 많아 의결권 위임 확보에 어려움을 겪자 진정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3자 연합은 이날 "강성부 KCGI 대표, 조현아 전 부사장, 권홍사 회장은 주주 연합을 결성한 1월31일 직접 경영에 참여하지 않고 주주로서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는 사실을 명확히 합의한 바 있다"며 "3자는 회사 경영에 참여하지 않고 주주로서 전문 경영인제 ...

    한국경제 | 2020.03.18 17:27 | YONHAP

  • 한진칼·3자연합, 이번엔 의결권 자문사 객관성 두고 공방…“편향된 결정”

    경영권 분쟁 중인 한진그룹과 강성부펀드(KCGI)·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법적 공방에 이어 의결권 자문사의 객관성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3자연합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ISS를 비롯한 의결권 자문사들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하은용 대한항공 부사장의 한진칼 사내이사 선임에 찬성 의견을 낸 것에 대해 “객관성을 상실한 편향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3자연합은 ISS 등이 ...

    한국경제 | 2020.03.18 14:53 | 이선아

  • thumbnail
    서스틴베스트 "조원태회장 연임 반대"…한진 "중립성 담보 못해"(종합2보)

    ... 반도건설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에서 재직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이들 모두에 대해 찬성을 권고하는 이중성을 보인 것은 명확히 3자연합으로 기울어진 일방적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한진그룹은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가 초대회장, 강성부 KCGI 대표가 발기인으로 참여한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이 지난달 한진칼과 KCGI에 공개 토론회를 제안한 점 등도 문제로 삼았다. 한진그룹은 "서스틴베스트가 공정성이 생명인 의결권 자문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그에 ...

    한국경제 | 2020.03.17 21:1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