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스틴베스트 "조원태회장 연임 반대"…한진 "중립성 담보 못해"(종합)

    ... 반도건설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에서 재직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이들 모두에 대해 찬성을 권고하는 이중성을 보인 것은 명확히 3자연합으로 기울어진 일방적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한진그룹은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가 초대회장, 강성부 KCGI 대표가 발기인으로 참여한 한국기업거버넌스포럼이 지난달 한진칼과 KCGI에 공개 토론회를 제안한 점 등도 문제로 삼았다. 한진그룹은 "서스틴베스트가 공정성이 생명인 의결권 자문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그에 ...

    한국경제 | 2020.03.17 17:58 | YONHAP

  • 한진칼, 금감원에 '3자연합 공시 위반' 조사 요청

    한진칼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이달 27일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한진칼은 지난 16일 금융감독원 기업공시국에 3자연합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에 대한 조사요청서를 제출했다고 17일 발표했다. 한진칼은 반도건설의 지분 보유 목적이 ‘단순투자’였던 지난해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이 한진그룹 대주주를 ...

    한국경제 | 2020.03.17 17:14 | 이선아

  • thumbnail
    [단독 마켓인사이트]3자연합 한진칼 지분율 40% 넘은 듯... 조원태 측보다 우위(종합)

    ≪이 기사는 03월17일(10:53)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KCGI와 반도건설이 지난 주부터 잇달아 추가로 한진칼 지분을 사들이고 있다. 델타항공이 한동안 한진칼 주식을 매집한 뒤 약 1주일간 잠잠하던 한진칼 지분 매집 전쟁이 재개되는 양상이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반도건설로 추정되는 '기타법인' 투자자는 지난 13일 한진칼 주식 60만주, 16일 52만주를 각...

    마켓인사이트 | 2020.03.17 15:25

  • thumbnail
    "조현아 연합, 자본시장법 위반"…한진칼, 금감원 조사 요청

    ... 위반 내용은 허위공시,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 경영권 투자, 임원·주요주주 규제 등이다. 이에 따라 한진칼은 금감원에 반도건설 측이 보유한 3.28%의 지분을 처분해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강성부펀드)의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 제한 및 업무정지·해임요구 처분, 시정명령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한진칼 관계자는 “반도건설과 KCGI의 이 같은 자본시장법 위반 행위는 자본시장의 공정성 및 신뢰성을 ...

    한국경제 | 2020.03.17 10:18 | 오정민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한진칼 경영권 분쟁, 3자 연합 "기내 와이파이 도입하고 기내 면세점 확대할 것"

    ... 이와 함께 3자 연합은 한진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대한항공과 지주사인 한진칼의 내실 있는 이사회 운영을 위해 이사의 자격 및 의무를 강화하고 이사회의 권한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 전 부사장을 비롯해 강성부 KCGI 대표, 권홍사 반도그룹 회장 등 3자 연합의 모든 주주는 주주의 역할을 다할 뿐 경영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조 회장 측은 별도의 답변서를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정 기자 ...

    마켓인사이트 | 2020.03.17 10:18

  • 조원태 측 "권홍사, 한진 명예회장 원해" vs 3자연합 "경영참여 요구한 적 없다"

    경영권 분쟁 중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27일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다. 3자연합의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이 조 회장에게 한진그룹 명예회장을 요구했다는 사실을 놓고서다. 16일 한진그룹에 따르면 권 회장은 지난해 12월 두 차례에 걸쳐 서울의 한 호텔에서 조 회장을 만나 자신을 한진그룹 명예회장으로 선임하고, 자신의 첫째 사위인 ...

    한국경제 | 2020.03.16 20:42 | 김재후/이선아

  • thumbnail
    단순투자라더니…권홍사 "한진 명예회장 시켜달라"

    ... 대해 의결권을 행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반도건설의 의결권 있는 지분(8.2%) 중 3.2%는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다. 주주명부 폐쇄 직전 지분율은 조원태 회장 측이 33.45%, KCGI(강성부펀드)·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31.98%였다. 반도건설의 의결권이 제한되면 양측의 격차는 더 벌어진다. 이에 대해 반도건설 관계자는 “회사가 공문이나 문서 형태로 한진그룹 명예회장 자리를 ...

    한국경제 | 2020.03.16 17:49 | 이선아/양길성

  • thumbnail
    주주연합 "대한항공 미래 항공 플랫폼 도약…고수익 매출 확대"

    ... 기능이 전혀 작동하지 않고 있다"며 "현 경영진이 조원태 한진칼 대표이사 개인의 이사직을 지키기 위해 기업 가치를 훼손하고 대한항공의 경쟁력을 약화해 국부를 유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현아 전 부사장을 비롯해 강성부 KCGI 대표, 권홍사 반도그룹 회장 등 주주연합의 모든 주주는 주주의 역할을 다할 뿐 경영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거버넌스포럼은 최근 경영권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주주연합과 한진그룹의 현 경영진 양측에 그룹 주요 ...

    한국경제 | 2020.03.16 14:08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ISS "조원태 연임 찬성" 했지만... 정관변경 문제는 3자연합 측 손들어줬다

    ≪이 기사는 03월15일(12:58)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해외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가 한진칼 경영권 분쟁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의 손을 들어줬지만, 정관 변경 문제에 관해서는 3자 연합 측의 의견을 대부분 받아들여 눈길을 끌고 있다. 앞서 국민연금 등에 의결권을 자문하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도 조 회장 등 회...

    마켓인사이트 | 2020.03.15 12:59

  • thumbnail
    'JAL 회생 사례' 놓고도 아전인수…한진 경영권 '진흙탕 싸움'

    ... 시간당 채산의 극대화를 목표로 한 것도 유명하다. 2012년부터 연속 흑자를 내기 시작한 일본항공의 회생을 두고 3자 연합은 이나모리 회장의 '아메바 경영'을 극찬하며 이를 대한항공의 경영에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강성부 KCGI 대표는 지난달 20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회사를 성장시키는 힘은 의식 개혁과 조직 문화 혁신, 밑으로부터의 혁신"이라며 "일본항공 이나모리 가즈오의 성공이 바로 이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5천억원씩 적자 나던 일본항공을 ...

    한국경제 | 2020.03.15 08: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