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리드, US오픈 골프 2라운드 1타 차 선두…디섐보 2위(종합)

    ... 2라운드를 마쳤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임성재(22)가 이날 5타를 잃었지만 5오버파 145타로 공동 33위에 올랐다. 안병훈(29)은 7오버파 147타, 1타 차이로 컷 통과에 실패했다. 9오버파의 김시우(25)와 20오버파 강성훈(33)도 2라운드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3오버파 143타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함께 공동 22위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10오버파, 필 미컬슨(미국)은 13오버파로 컷 탈락했고,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09.19 10:14 | YONHAP

  • thumbnail
    임성재 메이저 대회 두 번째 컷 통과…타이거 우즈 탈락

    ... 안병훈(29)이 여섯 타를 더 잃어 7오버파로 아쉽게 커트 탈락했다. 커트라인이 6오버파였다. 김시우(25)가 버디 2개를 잡아내며 안간힘을 썼지만 보기 9개를 내주는 바람에 커트라인을 넘어서지 못했다. 중간합계 9오버파. 맏형 강성훈(33)은 처참하게 무너졌다. 더블보기 5개, 보기 6개를 범해 16오버파를 쳤다. 이틀합계 20오버파 커트 탈락이다. 강성훈 뒤로는 아마추어골퍼인 에두아르 루사드가 21오버파를 쳐 꼴찌를 했다. 코스가 어렵기로 악명높은 윙드풋은 첫날 ...

    한국경제 | 2020.09.19 09:16 | 이관우

  • thumbnail
    리드, US오픈 골프 2라운드 1타 차 선두…디섐보 2위

    ... 2라운드를 마쳤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임성재(22)가 이날 5타를 잃었지만 5오버파 145타로 공동 33위에 올랐다. 안병훈(29)은 7오버파 147타, 1타 차이로 컷 통과에 실패했다. 9오버파의 김시우(25)와 20오버파 강성훈(33)도 2라운드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3오버파 143타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함께 공동 22위다. 타이거 우즈(미국)는 10오버파, 필 미컬슨(미국)은 13오버파로 컷 탈락했고, 지난해 ...

    한국경제 | 2020.09.19 08:58 | YONHAP

  • thumbnail
    '아이언맨' 임성재, US오픈 첫날 이븐파…토머스 5언더파 선두

    ... 적어내다 17번째 홀인 8번 홀(파4)과 마지막 9번 홀(파4) 연속 버디를 잡아 한숨을 돌렸다. 김시우(25)는 2오버파 72타로 공동 57위에 머물렀다. 김시우는 버디 4개를 잡아냈지만 2개의 더블보기가 발목을 잡았다. 강성훈(33)은 보기 7개를 쏟아내 4오버파 74타를 쳤다. 최악의 난코스라는 윙드풋 골프클럽은 이날 21명이 언더파 스코어를 제출해 코스 난도가 낮아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2006년 이곳에서 열린 US오픈 1라운드에서는 언더파를 ...

    한국경제 | 2020.09.18 09:54 | YONHAP

  • thumbnail
    '아이언맨' 임성재, US오픈 첫날 이븐파…토머스 5언더파 선두

    ... 적어내다 17번째 홀인 8번 홀(파4)과 마지막 9번 홀(파4) 연속 버디를 잡아 한숨을 돌렸다. 김시우(25)는 2오버파 72타로 공동 57위에 머물렀다. 김시우는 버디 4개를 잡아냈지만 2개의 더블보기가 발목을 잡았다. 강성훈(33)은 보기 7개를 쏟아내 4오버파 74타를 쳤다. 최악의 난코스라는 윙드풋 골프클럽은 이날 21명이 언더파 스코어를 제출해 코스 난도가 낮아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2006년 이곳에서 열린 US오픈 1라운드에서는 언더파를 ...

    한국경제 | 2020.09.18 08:16 | YONHAP

  • thumbnail
    보토 PGA 투어 부회장 "미국 개최 CJ컵, 한국 문화 소개 기대"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커미셔너를 지냈던 보토 부회장은 특히 한국과 아시아 국적 선수들의 PGA 투어에서의 활약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보토 부회장은 "초창기 최경주와 양용은부터 지금의 떠오르는 스타 임성재와 안병훈, 김시우, 강성훈 등 PGA 투어에서 우승할 수 있는 재능을 가진 여러 한국 선수들이 함께 투어에 참가하고 있어서 투어 입장에서는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러한 한국 선수들의 PGA 투어에서 활약이 한국과 아시아 지역 골프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

    한국경제 | 2020.09.18 07:39 | YONHAP

  • thumbnail
    "별명이 대학살자?" US오픈 코스가 얼마나 어렵길래

    "이번엔 다를 것이다!" 올해 제 120회 US오픈(총상금 1250만달러)을 주관하는 미국골프협회(USGA)는 이런 전망을 내놨다. 출전자들이 언더파를 쏟아내 '동네북 오픈'이란 오명을 뒤집어 썼던 그간의 굴욕을 씻어내겠다는 의지다. 협회는 모처럼 대회 코스부터 바꾸며 이런 속내를 드러냈다. 시즌 첫 메이저인 이 대회는 오는 17일 미국 뉴욕주 마마로넥의 윙드풋 골프클럽 웨스트 코스(파70·7477...

    한국경제 | 2020.09.16 17:46 | 이관우

  • thumbnail
    [고침] 체육(우즈, US오픈 골프 대회서 토머스·모리카와…)

    ...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손꼽는 장타자들이다. 6번 US오픈 준우승의 한을 풀겠다는 필 미컬슨(미국)은 18일 오전 2시 27분에 세계랭킹 2위 욘 람(스페인)과 폴 메이시(잉글랜드)를 동반자로 삼아 경기에 나선다. 한국 선수 맏형 강성훈(33)은 17일 오후 8시 12분 체즈 리비, 케빈 스트릴먼(이상 미국)과 1번홀 경기를 시작한다. 김시우(25)는 18일 오전 1시43분 라이언 파머(미국), 라파 카브레라 베요(스페인)와 티샷을 날린다. 18일 오전 1시54분 ...

    한국경제 | 2020.09.16 10:01 | YONHAP

  • thumbnail
    우즈, US오픈 골프 대회서 토머스·모리카와와 동반 경기

    ...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손꼽는 장타자들이다. 6번 US오픈 준우승의 한을 풀겠다는 필 미컬슨(미국)은 18일 오전 2시 27분에 세계랭킹 2위 욘 람(스페인)과 폴 메이시(잉글랜드)를 동반자로 삼아 경기에 나선다. 한국 선수 맏형 강성훈(33)은 17일 오후 8시 12분 체즈 리비, 케빈 스트릴먼(이상 미국)과 1번홀 경기를 시작한다. 김시우(25)는 18일 오전 1시43분 라이언 파머(미국), 라파 카브레라 베요(스페인)와 티샷을 날린다. 18일 오전 1시54분 ...

    한국경제 | 2020.09.16 08:29 | YONHAP

  • thumbnail
    '코스와 싸움' US오픈 골프 대회 18일 개막…'빅4' 우승 다툼

    ... 미컬슨은 US오픈 우승이 없어 커리 어 그랜드슬램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올해 만 50세가 된 미컬슨에게는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이룰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기에 이번 대회에 나서는 각오는 남다르다. PGA투어에서 뛰는 한국 선수로는 강성훈(33), 안병훈(29), 김시우(25), 임성재(23) 등 4명이 US오픈에 출전해 2009년 PGA챔피언십 챔피언 양용은(47)에 이어 한국인 두번째 메이저 우승에 도전한다. 케빈 나, 김찬, 존 박(이상 미국), 대니 리(뉴질랜드) ...

    한국경제 | 2020.09.15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