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지만 동점포 '쾅'…팀 패배로 빛바래

    ... 2개를 기록한 그는 모든 타석에서 출루에 성공하며 활약했지만, 팀의 3-4 역전패는 막지 못했다.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한 한국인 타자가 챔피언십 시리즈 무대를 밟은 것은 최지만이 처음이다. 특히 홈런을 친 뒤엔 더그아웃을 바라보며 배트 플립 세리머니를 하는 ‘강심장’의 면모도 보여줬다. 최지만은 배트 플립을 연습했느냐는 질문에 “그건 아니다”고 말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10.16 17:33 | 조희찬

  • thumbnail
    IT는 음악에 축복인가, 재앙인가 [여기는 논설실]

    ... 역으로 유튜브 등 동영상 플랫폼 산업의 발전이 과거처럼 창작자들이 과감하게 표절할 수 없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먼저 나온 곡들과 조금이라도 유사하면 음악 마니아들이 유튜브를 통해 까발리는 상황 속에서 어떤 ‘강심장’ 창작자들이 표절할 생각을 할 수 있을까요. 이런 점에서는 IT 산업의 발달이 되레 음악계를 자정시키는 촉매제 역할을 하고 있다고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더구나 세계 최초로 인공지능(AI) 작곡가의 곡을 들고 데뷔한 ...

    한국경제 | 2020.10.13 09:30 | 송종현

  • thumbnail
    추미애 "야당 주장 장편소설"…野 "9월 한 달간 거짓말 27번"

    ... '거짓말 논란'에 대해서도 답변했다.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은 "유죄다, 무죄다 해석은 검사가 알아서 하겠지만 장관이 국회에 와서 한 거짓말은 검사가 참말로 바꿔줄 수 없다"며 "도대체 얼마나 강심장과 뻔뻔한 얼굴을 가지고 있느냐, 9월 한 달간 한 거짓말이 27번"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추미애 장관은 "27번이나 윽박질렀죠"라고 맞받아쳤다. 윤한홍 의원이 '권력 있고 힘이 있어 덮어준다고 ...

    한국경제 | 2020.10.12 18:11 | 김수현

  • thumbnail
    부동산 규제 '선의의 피해자'? 국민 대다수다 [여기는 논설실]

    ... 위기감이 고스란히 지금의 2030 세대에 전해지고, 주택 패닉 바잉(공포 구매)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언제는 '집을 파시라'고 하더니, 이제는 '(집 사는 걸)참으시라'고 한다. 곧이 곧대로 들을 강심장을 가진 사람들이 얼마나 있을까. 집값 떨어지면 과연 살 수 있을까 물론 주택시장의 과열이 한풀 꺾이고 경기 사이클이 바뀌면서 집값이 떨어질 수 있다. 이명박 정부 이후 2010년대 초중반까지 실제로 그랬다. 집값이 최고점 대비 20% ...

    한국경제 | 2020.09.23 09:30 | 장규호

  • thumbnail
    '아는형님' 김지혜 "박형준 전에 김영철…결혼 약속

    ... 코미디언 동기였던 김영철에게 연애 상담을 많이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두 사람은 각자 세 명의 연인을 사귀어 보고, 괜찮은 상대가 없으면 서로 결혼하자는 약속을 했다는 것. 또한 김지혜는 "과거 '강심장' 녹화 당시 나는 ‘강호동 피해자’가 아닌 ‘김영철 피해자’였다"라고 전했다. 형님들은 "당장 에피소드를 풀어보라"라고 재촉했고, 김지혜가 밝힌 사건의 전말에 녹화장은 ...

    연예 | 2020.08.21 15:24 | 김소연

  • thumbnail
    주식, 무관심에 사서 '뜨거운 관심'에 팔아라

    ... 학습효과 경험치가 많이 쌓이면 가급적 뉴스 발표일 이전에 기대감만 누리고 안전하게 매도다. 처음 겪는 급등은 뉴스 발표 이후에도 급등이다. 하지만 경험치가 쌓이면 모두가 과거 히스토리를 알기에 남보다 빠른 매도다. 뉴스 이후 급등은 강심장에게 남겨두고 안전한 수익에 만족하자. 주식 투자를 평생 직업처럼 하겠다면 무리수를 둘 필요 없다. 매번 꾸준하게 수익내는 게 긴 투자 인생에서 더욱 중요하다. 학습효과에 가치투자 더하라 무관심 구간 매수 이후 뜨거운 관심에 ...

    한국경제 | 2020.08.13 15:12

  • thumbnail
    靑 수석 집단사의 '역풍'…"성투하세요" 조롱만 쏟아졌다

    ... 국제대학원 교수는 "참여정부 고위공직자 중에는 다주택자가 많았던 기억이 없는데 이 정부에는 다주택자가 많아 충격을 받았다"며 "대통령과 국토교통부 장관이 (집을) 팔라고 해도 팔지 않는 (고위공직자의) 강심장에 놀랐다"고 비판했다. 이런 부동산 난맥상 때문에 청와대 수석 집단 사의 표명에도 온라인상에서는 오히려 조롱이 쏟아졌다. "강남 집을 팔기 싫어 사의를 표명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골자다. 한 네티즌은 ...

    한국경제 | 2020.08.08 14:40 | 김명일

  • thumbnail
    통합당 "'강남 두 채' 김조원 결국 '직'이 아닌 '집'을 택했다"

    ... 갤러리아팰리스는 약 4억 5000만원 가격이 상승했다. 이와 관련해 참여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참여정부 고위공직자 중에는 다주택자가 많았던 기억이 없는데 이 정부에는 다주택자가 많아 충격을 받았다"며 "대통령과 국토교통부 장관이 (집을) 팔라고 해도 팔지 않는 (고위공직자의) 강심장에 놀랐다"고 비판한 바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07 15:21 | 김명일

  • thumbnail
    '신뢰 잃은 靑', 집단 사의에도 "집 안 팔겠다는 것" 조롱 세례

    ... 국제대학원 교수는 "참여정부 고위공직자 중에는 다주택자가 많았던 기억이 없는데 이 정부에는 다주택자가 많아 충격을 받았다"며 "대통령과 국토교통부 장관이 (집을) 팔라고 해도 팔지 않는 (고위공직자의) 강심장에 놀랐다"고 비판했다. 이런 부동산 난맥상 때문에 청와대 수석 집단 사의 표명에도 온라인상에서는 오히려 조롱이 쏟아졌다. "강남 집을 팔기 싫어 사의를 표명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골자다. 한 네티즌은 ...

    한국경제 | 2020.08.07 14:38 | 김명일

  • thumbnail
    기업가치 분석이 먼저다

    ... 심리적인 압박도 심하고 다른 일과 병행하기도 힘들다. 초보 투자자라면 기본적 분석인 기업 재무가치에 집중하는 게 나은 선택이다. 기업가치가 좋은 기업이라면 장기간 잊고 살기 그만이다. 좋은 기업이라는 합리적 투자 이유도 있으니 강심장 투자자가 될 수 있다. 분할매수 전략으로 손실이면 추가 매수로 매수 단가를 낮추면 되니 장기 투자를 할 만하다. # 가치투자 매력은 위험 최소화 경제학에서 말하는 생산의 3요소는 토지, 노동, 자본이다. 흙수저에게 부동산 투자는 ...

    한국경제 | 2020.07.30 1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