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91-1200 / 1,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총선 'D-7'] (말말말...) "우리 국민들이 한때 같은..."

    ... 비난하면서) "쇠고기 식사로 농심(農心)을 살수는 없다" (한나라당 이원창 선대위 대변인, 정부가 구제역 파동에 대한 대책은 세우지 않고 쇠고기식사 "쇼"를 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현정권은 형제간에도 꺼리는 빚보증을 서겠다는 강심장 정권이다" (한나라당 장광근 선대위 대변인, 정부가 국가부채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보증에 나서고 있다며) "선관위 요원들은 눈이 어둡던가 귀가 어두웠던 모양이다. 아니면 민주당 감시요원이었던가 보다" (자민련 ...

    한국경제 | 2000.04.06 00:00

  • [여론광장] 김포공항 단거리용 택시승강장 설치...불편덜어

    ... 다녀오는 사람들이 겪는 고충가운데 하나는 아마 "택시 타기"일 것이다. 김포공항과 가까운 곳을 가려는 승객은 아예 택시타기를 포기해야 하기 때문이다. 강남이나 잠실 등 장거리 승객이거나 아니면 택시기사의 "반 협박"을 견뎌 낼 강심장이 아니라면 말이다. 이번 설을 서울에서 쇨 생각으로 지난주 부모님을 모시고 서울로 올라 왔다. 비행기가 과천을 지나 목동이 저만치 보일때쯤 아내와 나는 고민 아닌 고민에 빠졌다. 아버님께서 몸이 편치 않으시기때문에 지하철 ...

    한국경제 | 2000.02.01 00:00

  • [인터넷 여론조사] '골프를 하는데 가장 필요하다고...'

    ... 골프전문사이트 "pgatour.com"이 1천4백명의 네티즌들을 대상으로 물어보았다. 응답자의 45.6%가 "정확성"을 꼽았다. 절반정도의 골퍼들이 드라이버든 아이언이든 샷의 정확성을 절실하게 원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 다음은 "퍼팅터치"(20.4%)와 "자신감"(20.3%)으로 비슷하게 나왔다. 그밖에 "파워"(7.9%) "강심장"(4.1%) "기타"(1.6%)순이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13일자 ).

    한국경제 | 1999.12.13 00:00

  • [한경 머니] 세금 : (재테크교실) (27.끝) 투자원칙 다시..

    ... 더 비싸게 팔면 성공한 재테크다. 그러자면 손절매가격을 미리 정해야 한다. 산 가격의 20~30%를 미리 정해 놓은 뒤 그 아래로 떨어질라치면 매도를 고려해야 한다. 그런데 개인의 행태는 거꾸로다. 기관이나 외국인보다 강심장을 소유한게 개인이다. 약세장에서 1차하락이 오면 개인들은 대거 "사자"에 나선다. 오를 것이란 막연한 확신감에서다. 그러나 기관과 외국인들은 이때 불안감을 느껴 매도에 나선다. 필요하다면 손절매도 서슴지 않는다. 2차 하락이 ...

    한국경제 | 1999.10.04 00:00

  • [핀을 향해 쏴라] '럭키'는 없다

    ... 챔피언십역시 파3홀인 17번홀(1백32야드)샷이 "듀발골프"를 표현했다. 이 홀은 피트 다이가 만들어낸 아일랜드 홀의 효시. 더구나 그린 오른쪽 끝에 꽂힌 핀위치는 아주 고약했다. 물과의 간격은 불과 3-4m. 이는 아무리 강심장이라도 핀을 직접 겨냥하기는 힘들다는 뜻이었다. 그러나 듀발의 웨지샷은 약간 핀 왼쪽에 떨어져 핀을 향해 굴렀다. 1.8m버디. 여기서 듀발은 2위와 2타차를 만들며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들의 샷을 "럭키"로 보기엔 그 난이도가 ...

    한국경제 | 1999.03.29 00:00

  • [마인드 골프] '압박감 극복' .. 평소보다 더 천천히 샷

    ... 평소와 같은샷을 날리려면 샷하기전의 동작 절차도 같아야 한다. 위기때는 그런 절차를 잊는다. 그것이 리듬 템포를 망가뜨리는 요인이다. 둘째는 스스로 칭찬하는 것. "됐어, 괜찮아, 잘쳤어, 할 수 있어, 자네는 위대해, 강심장이야" 등 샷할때마다 자신에게 말해야 한다. 그게 습관화 되면 자신을 다스릴수 있다. 셋째는 낙천적 태도. "이 퍼팅을 실패해도 내 인생이 망하진 않는다. 실패해도 더 즐거운 일이 기다린다". 이러면 퍼팅하나의 압박감이 ...

    한국경제 | 1999.03.09 00:00

  • [남 좀 생각하고 삽시다] (18) '엘리베이터 진풍경'

    ... 지린내와 담배냄새가 진동할 때도 있다. 주범은 애완견과 유치원생 또래의 사내아이, 몰지각한 애연가 등이다. 집안에서 애완견이 "실례"를 하면 즉시 청소하고 아이가 옷에 오줌을 싸면 혼을 내는 사람도 엘리베이터내의 방뇨에는 무관심하다. 굳이 폐쇄된 공간에서 담배를 피워대는 "강심장"도 없지 않다. 남을 위해 "몇 초"를 기다리는 배려와 공공기물도 제 것처럼 아끼는 태도가 아쉽기만 하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2월 4일자 ).

    한국경제 | 1999.02.03 00:00

  • [사이버 경제] IP창업 장밋빛 환상 금물..'실패유형 7가지'

    ... 늘고 있다고 컴테크는 지적했다. "베끼기형"도 실패의 대표적인 형태. 남의 지적재산권을 침해했다가 된서리를 맞는 유형이다. 심지어 경쟁 IP의 자료를 몽땅 갈무리해 다른 통신회사나 인포샵 인터넷 등에 그대로 올렸다 적발되는 "강심장"도 있다고. 이익은 커녕 손해배상금 등으로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지게 된다. 이밖에 당초 PC통신회사와 계약한 내용과 전혀 관계없는 정보를 올려 말썽을 빚는 "딴짓형"과 몇 달이 지나도록 정보를 갱신하지 않고 버티는 "게으름형", ...

    한국경제 | 1998.08.21 00:00

  • 직장인 '휴가' 올핸 잊자 .. "회사 어렵다" 강제반납

    ... 3~4일정도로 줄었다. 그야말로 황량한 바캉스 시즌이다. "배짱파"로 소문난 S사의 최부장도 올해만큼은 휴가를 포기했다. 다른 부장들이 웃사람 눈치보느라 휴가얘기를 못꺼낼때도, 용감하게 휴가를 찾아먹던 그였다. 그런 최부장의 강심장도 올여름엔 쪼그라들었다. 1만명을 감원한다, 계열사를 대폭 줄인다는등 흉흉한 소문때문이다. "그래도 굴지의 대기업인데 별일 있으랴..."며 직속상사를 찾아간 것은 2주일전." 상무님 휴가 안가십니까"하고 은근히 말을 꺼냈다가 "제정신이냐"는 ...

    한국경제 | 1998.08.10 00:00

  • [골프 컨트롤] 드모리어 관전법

    ... 비슷한 하이라이트 순간이 분명 다시 나타날 것이다. 그때 박의 게임과 상대방 게임을 유심히 분석해 보면 대회추적의 재미가 배가될 것이다. 문제는 이제 모든 선수들이 박의 게임을 알고 있다는 것. 소렌스탐이나 캐리 웹정도는 박의 강심장에 절대 주눅들 선수들이 아니다. 그들은 이제 만반의 정신적 대비와 함께 투지를 불태울 것이다. 드모리어는 지금까지보다 한층 재미있을 수 밖에 없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7월 31일자 ).

    한국경제 | 1998.07.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