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201-1210 / 1,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53회 US 여자 오픈] (5) 박세리 경기운영 침착 우승문턱

    ... 할수 밖에 없다. 이같은 현상은 박이 철저하게 자신만의 골프를 치기 때문이다. 남의 플레이는 전혀 관심밖이기 때문에 동반자들이 먼저 질리는 인상. 3라운드때는 강풍으로 인해 샷이 많이 날렸지만 언제나 핀을 보고 쏘는 박의 강심장에 다른 선수들이 주눅이 드는 분위기이다. 전적에 나타나듯 박과 5타차 이내(2백19타까지)의 경쟁자는 6명이다. 그러나 박의 흐름으로 보아 최종일 크게 무너질것 같지는 않기 때문에 경계 대상은 역시 노이만정도일 것이다. 마지막날 ...

    한국경제 | 1998.07.06 00:00

  • [골프 한마디] '한국에서 혜성과 같이 나타난...' 등

    ... 그것은 세계여자골프계에 진정 새로운 스타가 탄생했음을 의미한다. * CBS CNN ABC NBC 등 미국방송들 코멘트 * 골프중계를 기다리며 잠을 설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6번홀에서의 우드 세컨드샷을 보고는 "정말 강심장이네"라는 소리가 절로 나왔다. 최근들어 가장 기분좋은 아침이었다. * 한 아마추어 골퍼 * 대회기간중 신문기사를 보면서도 가슴이 울컥할때가 많았다. 그런데 정말 우승이라니. 우승이 확정된 직후 박세리의 표정이 궁금했는데 울지 ...

    한국경제 | 1998.05.18 00:00

  • [증시산책] 매스컴 지표

    ... 주변상황이 황폐화되고 주가가 파열음을 낼때 절망하곤 한다. 그러면서 정부를 움직여 대책을 마련하게 한다. 지금 언론은 증시는 물론 벼랑 끝에선 경제문제로 신문을 도배질하고 있다. 정부 여당의 무사안일과 정쟁을 격렬한 어투로 성토하고 있다. 부총리를 비롯한 경제팀 경질 주장에도 거침이 없다. 이쯤되면 아무리 강심장이라도 움직이지 않을 도리가 없게 됐다. 주가 바닥여부는 이제 경제팀에 달려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8일자).

    한국경제 | 1997.10.17 00:00

  • [삼성세계여자선수권] "역시 소렌스탐" 대회 2연패 .. 최종R

    ... 흔들리지 않는 골프를 입증하며 "차분히" 정상고수에 성공했다. .후반 9홀은 압박감과의 싸움이었다. 애니카 소렌스탐 (26, 스웨덴)에 세계 최정상의 견고함이 있었다면 박세리 (19, 아스트라)도 나이에 걸맞지 않게 강심장 골프. 그러나 인간의 한계는 숨막히는 승부앞에 어쩔수 없이 표출됐다. 박은 전반을 보기2, 버디3으로 막아 12언더였고 소렌스탐은 버디만 하나로 13언더. 그러나 박은 10번홀 티샷 벙커행으로 보기를 범해 중간합계 11언더파로 소렌스탐에 ...

    한국경제 | 1996.10.21 00:00

  • [Y-파일] (직업의 세계) 동시통역사..한-영통역사 정연일씨

    ... 도전의식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은 더없는 매력이다. "첨단의 고급정보가 쏟아지는 일선을 누빌수 있다는 것, 국제화를 이끌어가는 전문인이라는 자부심이 가장 큰 보람이겠지요" 그는 동시통역사의 길을 걷고자 하는 후배들에게 항상 "강심장"이 준비됐는지를 먼저 묻는다고 한다. "언제나 ''생방송''인 동시통역사에겐 늘 뜻밖의 상황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사전에 배포한 자료와 전혀 다르게 전개되는 연사들의 막판 뒤집기는 다반사지요. 어떤 사태가 벌어지든간에 놀라지 ...

    한국경제 | 1996.10.07 00:00

  • [사설] (4일자) 신뢰 회복이 정치과제

    경제가 어렵다, 안전사고 연속이다, 중앙-지자체간 갈등 심화다... 저 아우성에 진작 팔을 걷고 나서야 할 처지에 끄떡 않는 강심장, 무노무임이 야단인데 세비를 어느새 두달치나 타느냐는 비난에 요지부동인 직업인의 집합소가 어딘가. 총선 끝난지 석달, 첫 소집하고 한달이 되도록 새 의원이나 정당들의 소행에 실망에 지쳐 포기상태에 이른 듯이 국민은 사뭇 무반응이다. 그럴 만도 하다. 협상을 한답시고 상식만 가지곤 이해하기 힘든 말꼬리 잡는데 ...

    한국경제 | 1996.07.03 00:00

  • [증시격언] 전쟁터에 나서는 심정으로 투자하라

    주식시장이라는 전쟁터에서 승리하려면 명검을 준비하고 평소에 검술을 연마해야 한다. 강심장으로 결전에 임해야 하며 적의 허점과 동태를 한순간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공격이 실패하면 재빨리 견고한 수비자세를 취해야 목숨을 건질수 있다. 한판의 승부가 끝나면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다음 결전에 임할수 있다. 검술의 명인을 찾아 검법을 전수받고 부단히 갈고 닦는 일도 중요하다. 전리품에만 눈이 멀어 막연한 승리를 기대하고 주식투자에 나서면 십중팔구 ...

    한국경제 | 1996.06.07 00:00

  • [동호동락] 변형만 <쌍용양회 동해공장 중기과장>

    ... "동굴탐사대". 이 모임은 결성 계기 또한 특이하다. 회사의 특성상 시멘트의 주원료인 석회석 광산괴는 뗄래야 뗄수 없는 사이. 석회석 광산을 조사할 때마다 만나는 수많은 천연동굴의 신비로움이 이들의 발목을 붙잡았다. 강심장으로 통하는 미모의 여인 간호담당 김경희 대원, 인명구조와 자일 하강 특기자인 홍승표 산악팀장, 스킨스쿠버와 팔씨름왕 정연회 수중팀장, 측량의 천재 최성표 자료팀장, 살림꾼 엄재구 총무 등 총 17명이 이 모임을 만들어가고 있다. ...

    한국경제 | 1996.05.19 00:00

  • '남자투어서 뛰고싶어'..서울여오픈등 참가 로라 데이비스

    ... 자료상으로 나타난 실력만으로도 세계 최정상급. 로라는 지난해 미LPGA투어 상금랭킹 1위이며 85년 프로가 된후 총 39회나 각종 국제대회 에서 우승했다. 87년엔 US여자오픈,94년엔 USLPGA선수권을 따내며 메이저대회에서도 강심장임을 입증했다. .우승횟수보다 더 흥미있는 것은 그녀의 골프스타일. "로라"라는 이름은 극히 여성적이지만 골프는 극히 남성적이다. 그녀는 미투어 부동의 장타자이다. 지난해 평균 드라이버샷거리는 253.1야드로 물론 랭킹 1위. ...

    한국경제 | 1995.10.04 00:00

  • [제77회 US PGA선수권] 엘킹턴 '17언더 267타' 신기록 .. 4R

    ... 아슬아슬하게 돌아나온 탓으로 봐야 할듯. 전날까지 파5홀에서 모두 버디아니면 이글이었던 엘스는 이날만큼은 3개 파5에서 "버디-파-보기"에 그치며 그의 부진을 상징했다. 한마디로 메이저에서의 최종일 압박감은 엘스같은 "포커 페이스 강심장"이라도 피할 도리가 없다는 얘기. 엘스는 이날 1오버파 72타로 추락, 4R합계 15언더파 269타로 공동 3위에 만족해야 했다. 스티브 엘킹턴의 "기록경신 골프" 87년 미투어입문후 5승의 엘킹턴은 이날 USPGA선수권의 웬만한 ...

    한국경제 | 1995.08.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