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과 맛있는 만남] 박세리 "은퇴 후 사업가·방송인·감독 변신…'세리키즈'에게 다양한 길 보여줄 것"

    ... 대인기피증까지 겹쳤던 지독한 슬럼프 이름이 독특한 비타민마늘볶음의 아삭함이 미각을 자극했다. 미국에 진출한 많은 한국 골프 선수가 음식 적응에 실패했다는 얘기가 문득 떠올랐다. 미국투어에 정착한 최경주 씨(49)와 투어 진출을 접은 강욱순 씨(53)의 명암이 햄버거에서 갈렸다는 따위의 말들이다. “매운 것 빼고는 가리는 것 없이 잘 먹어요. 중식도 그중 하나고요.” 물론 힐링푸드는 따로 있단다. 김밥과 닭볶음탕, 잡채다. 김밥은 김포공항에 착륙하자마자 ...

    한국경제 | 2019.02.01 16:35 | 이관우/조희찬

  • thumbnail
    코리안투어 상금왕 박상현, 아시안투어 상금왕도 정조준

    ... 두 번째로 출전한다. 지난해엔 컷을 통과해 공동 48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 대상 이형준(26)으로부터 유러피언투어 출전 카드를 양보받은 박효원(31)도 유러피언투어 공식 데뷔전을 치른다. 유러피언 투어 통산 3승의 왕정훈(23)과 아시안투어를 주무대로 하는 김기환(27)도 출전한다. 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한 것은 딱 1번이다. 아시안투어 대회로만 치러지던 1998년 강욱순(52)이 정상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11.20 17:45 | YONHAP

  • thumbnail
    SK텔레콤 김연아·윤성빈 '디스 이즈 5G' 광고, 유튜브 조회수 보름 만에 3000만뷰

    ... 관중이 팀을 구성해 이벤트 매치를 벌이기도 했다. SK텔레콤은 5월 인천 영종도에서 골프 스타와 골프 꿈나무들이 멘토·멘티로 참여한 ‘재능 나눔 행복 라운드’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최경주 박남신 강욱순 등 베테랑 남자 프로골퍼와 박세리 박지은 한희원 등 여자 골퍼들이 유망주 45명과 라운딩하는 사회공헌 프로암 대회로 진행됐다. 다양한 스타 마케팅에 힘입어 SK텔레콤의 공식 기업 블로그 ‘SKT인사이트’는 개설 ...

    한국경제 | 2018.11.14 16:22 | 김태훈

  • thumbnail
    男골프 50년 역사 '한눈에'…'KPGA 기념관' 문 열었다

    ... ‘KPGA 기념관’을 12일 경기 성남시에 있는 KPGA 빌딩 1층에 개관했다. 이날 행사는 1968년 11월12일 설립된 KPGA의 창립기념일을 맞이해 열렸다. KPGA ‘레전드’인 한장상, 최경주, 강욱순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45㎡(약 44평) 크기의 기념관에는 한국프로골프 발전을 이어온 50년의 역사가 소개돼 있다. 12명의 KPGA 창립회원 소개와 KPGA를 이끌어온 레전드 선수들의 활약상, 그리고 KPGA 코리안투어의 ...

    한국경제 | 2018.11.12 19:10 | 조희찬

  • thumbnail
    디오픈 티켓 거머쥔 박상현, KPGA선수권에서 시즌 3승 도전

    ... 2연패에 도전한다. 아직 이번 시즌 들어 우승이 없는 작년 상금왕 김승혁과 작년 신인왕 장이근(25), 그리고 이정환(27)과 이형준(26) 등도 우승 후보로 꼽힌다. 평생 출전권을 지닌 '올드보이'들의 필드 복귀도 주목된다. 통산 11승 가운데 이 대회에서만 3번 우승한 최윤수(60)를 비롯해 조철상(60), 김종덕(57), 신용진(54), 강욱순(52), 박노석(51) 등 옛 스타들이 후배들과 샷 대결을 펼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8.06.26 09:24 | YONHAP

  • thumbnail
    "최경주·박세리 선배처럼 세계적인 선수 될래요"

    ... ‘전설의 실력과 경험’을 전수하기 위해서다. 골프계의 두 레전드가 한자리에서 만나는 건 매우 드문 일이다. SK텔레콤은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최경주 박세리를 비롯해 박남신(59) 강욱순(52) 박지은(39) 김영(38) 프로 등 15명의 스타골퍼와 전국 각지에서 선발된 45명의 대한민국 골프 유망주를 멘토와 멘티로 연결해주는 ‘재능나눔 행복라운드’를 열었다. 장소는 17일 한국프로골프(KPGA) ...

    한국경제 | 2018.05.15 18:16 | 이관우

  • thumbnail
    SK텔레콤오픈 17일 개막… 최경주, 10년 만에 패권 탈환 도전

    ... 때문에 이제 우승만 남았다"고 자신감을 내보였다. 2014년과 2016년 이 대회를 제패한 김승혁(32)과 이상희도 우승 경쟁에 뛰어들 선수로 손색이 없다. 2011년, 2014년, 2016년 등 세 차례 준우승으로 강욱순(52)과 함께 이 대회 최다 준우승 기록을 보유한 김경태는 "우승이 없었지만 늘 좋은 스코어를 냈기 때문에 목표는 무조건 우승"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GS칼텍스 매경오픈에서 박상현과 연장전을 벌인 황중곤, 장이근의 ...

    한국경제 | 2018.05.15 09:43 | YONHAP

  • PGA투어 최장 연장전 11개홀…승부 못 가려 공동 우승 시상

    ... 10번째홀에서 따돌리고 우승했다. 2012년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신지애는 폴라 크리머와 9홀까지 가는 연장 접전 끝에 우승했다. 한국프로골프(KGT) 코리안투어에서는 2001년 SK텔레콤오픈에서 위창수가 7개홀 연장을 벌여 강욱순을 따돌리고 정상에 오른 게 최장 기록이다. 199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동일레나운 레이디스 클래식에서 서아람과 강수연은 11개홀 연장전을 치렀다. 서아람의 우승으로 끝난 이 연장전은 아직도 깨지지 않는 KLPGA투어 ...

    한국경제 | 2018.01.19 05:06 | YONHAP

  • thumbnail
    "우리도 랑거처럼"… 노장신화 꿈꾸는 '형님들'

    ... 투어에서도 15승을 올린 만큼 시니어 투어에서도 15승을 거두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올 시즌엔 상금왕 타이틀 탈환이 급선무다. 2012년부터 3년 연속 시니어 투어 상금왕에 오른 그는 2~3년 전부터 이부영(53), 강욱순(51), 공영준(55), 신용진 같은 신진 강호들의 대거 등장으로 절대 강자 지위가 흔들리고 있다. 지난달 열린 그랜드CC배 대회를 제패한 김종덕은 랑거처럼 롱벨리퍼터를 사용해 눈길을 끈다. 왕년에 비거리 290야드를 넘나들었던 ...

    한국경제 | 2017.08.04 18:21 | 이관우

  • thumbnail
    국내 첫 프로골프 대회 KPGA 선수권 60주년…새 엠블럼 발표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 대회 우승자 양용은(45)과 지난해 챔피언 김준성(26), 올해 상금과 대상 포인트 선두 최진호(33), 올해 한국오픈 우승자 장이근(24) 등이 출전한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1999년 이 대회 우승자 강욱순(51)과 최진호, 김준성, 장이근을 비롯해 이번 시즌 KPGA 투어 개막전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우승자 맹동섭(30), 2012년 우승자 이상희(25), 개인 통산 3승을 거둔 김우현(26) 등 7명이 참석했다. 강욱순은 "지금은 ...

    연합뉴스 | 2017.06.12 1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