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1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킨스게임 잘 하는 요령 … 그 날 스코어보다 그 홀 스코어에 집중

    ... 플레이에 따라 전략을 바꿔라:먼저 친 상대방이 OB를 냈을 경우 자신은 버디를 노릴 필요가 없다. 파나 보기만 해도 승자가 될 수 있으므로 보수적인 전략으로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스코어보다는 상대방이나 상황을 더 주시하라는 얘기.강욱순 프로는 "상대방이 처음부터 덤비면 방어적으로 가다가 차차 만회 기회를 노리고,상대방이 처음부터 느슨하게 나오면 기회가 왔을 때 곧바로 낚아채는 것이 효과적이다"고 조언한다. ▲'단타자'가 불리한 것만은 아니다:티샷이 적게 나가 두 ...

    한국경제 | 2008.12.0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지옥의 Q스쿨 시작된다…한국계 선수 33명 출전

    ... 미PGA투어 카드가 주어진다. 커트 없이 108홀 경기를 하기 때문에 체력ㆍ정신력ㆍ인내심이 승부의 관건이 된다. 선수들은 극도의 중압감 속에서 플레이하기 때문에 1m가 채 안 되는 짧은 퍼트 하나로 명암이 갈리기도 한다. 2003년 강욱순이 최종일 최종홀에서 30㎝ 거리의 퍼트를 실패해 1타차로 투어카드를 놓친 사례는 아직도 생생하다. 플로리다주 데이토나비치의 LPGA인터내셔널 챔피언스ㆍ레전드 코스에서 치러지는 여자대회는 5일 동안 90홀 경기를 벌여 순위를 가린다. 남자대회와 ...

    한국경제 | 2008.12.02 00:00 | 김경수

  • 홍콩 14세 소년 학, 유럽골프투어 최연소 컷 통과

    ... 통과해 매우 기쁘다.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힌 학은 홍콩에서 태어났으며 지금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살고 있다. 이 대회에 출전한 김경태(22.신한은행)는 3언더파 137타, 공동 22위로 컷을 통과했으며 강욱순(42.안양베네스트)은 2언더파 138타, 공동 38위를 달렸다. 석종율(40.캘러웨이)은 1언더파, 모중경(37.현대스위스저축은행)은 이븐파로 각각 3라운드에 나가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

    연합뉴스 | 2008.11.22 00:00

  • [KPGA] 돌아온 춘추전국시대…절대강자 아쉽다

    ... 기술에서 앞서는 20대 선수들이 투어의 주류로 확실하게 자리를 잡은 것은 작년과 다를 바 없었다. 투어 대회 우승자 14명 가운데 30대 선수는 황인춘, 최호성(35), 김형태(32.테일러메이드) 등 3명 뿐이고 40대 선수는 강욱순(42.안양베네스트) 혼자였다. 강욱순이 부활의 나래를 폈고 잊혀져 가던 '신동' 김대섭(27.삼화저축은행)도 재기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으며 김위중(27.삼화저축은행), 강경술(21.김안과병원), 최호성은 무명 탈출을 선언해 화제가 ...

    연합뉴스 | 2008.11.17 00:00

  • 안갯속 다승왕, KPGA선수권대회서 가린다

    ... 다승왕은 4명까지 늘어난다. 1승을 올린 김대섭(27.삼화저축은행), 김형태(32.테일러메이드), 김위중(27.삼화저축은행)이 올 시즌 좋은 성적을 내고 있어 우승자를 점치기가 쉽지 않다. 조니워커블루라벨오픈 우승자 강욱순(42.안양베네스트)은 같은 기간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유럽골프투어 바클레이스오픈 때문에 출전하지 않는다. 한편 이번 대회는 총상금 5억원에 우승상금 1억원이 걸려있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8.11.11 00:00

  • '코리언브러더스' 싱가포르오픈 골프 출격

    ... 기대주. 뉴질랜드에서 골프를 배운 이진명은 지난 8월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113년 전통의 US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우승컵을 안았고 현재 세계 아마추어랭킹 1위를 지키고 있다. 이밖에 한국프로골프에서 부활의 나래를 편 노장 강욱순(42.안양베네스트)은 2차례나 아시아투어 상금왕을 차지했던 전력을 인정받아 초청장을 받았다. 일본에서 뛰고 있는 작년 한국 상금왕 김경태(22.신한은행), 그리고 지난 6월 타일랜드PGA챔피언십을 제패해 12년만에 아시아투어 챔피언에 ...

    연합뉴스 | 2008.11.11 00:00

  • -하나투어골프- 최호성, 행운의 이글…단독 선두

    ... 최호성은 전반에 트리플보기, 더블보기 등을 적어내는 어수선한 경기를 펼쳤지만 후반 15번홀(파4)과 18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낸데 힘입어 단독 선두에 올랐다. 특히 최호성은 15번홀에서 친 두번째 샷이 같은 조에서 경기하던 강욱순(42.안양베스트)의 볼을 맞고 홀로 빨려 들어가는 행운을 잡았다. 하지만 올 시즌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는 강욱순도 2타를 줄이면서 중간합계 2언더파 214타, 3위로 따라 붙어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한편 전날 선두였던 박...

    연합뉴스 | 2008.11.08 00:00

  • [하나투어골프] 박성국 "나도 생애 첫 우승 도전"

    ... 유력한 우승후보로 거론됐다. 박성국에 2타 뒤진 3위(4언더파 140타)에 오른 최호성(35)도 2001년 프로 선수가 됐지만 2004년에야 투어에 나설 수 있었고 아직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부활의 나래를 편 노장 강욱순(42.안양베네스트)이 이부영(44)과 함께 공동 4위(3언더파 141타)를 달렸고 상금왕과 다승왕을 노리는 김형성(28.삼화저축은행)은 2언더파 142타로 공동 6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

    연합뉴스 | 2008.11.07 00:00

  • 하나투어챔피언십 첫날‥장타자 김대현 공동 선두

    ... SBS코리안투어 하나투어챔피언십 첫날 공동 선두에 올랐다. 김대현은 6일 강원도 횡성군 오스타CC 남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에 보기 3개를 곁들이며 5언더파 67타를 쳐 이부영(44)과 함께 리더보드 맨 위에 자리잡았다. 지난 8월 조니워커 블루라벨오픈에서 5년 만에 우승한 강욱순(42·안양베네스트)은 4언더파 68타를 쳐 오태근(31·이동수골프) 박성국(20·테일러메이드) 등과 함께 공동 3위로 순조롭게 출발했다.

    한국경제 | 2008.11.06 00:00 | 김경수

  • 프로골프 MVP 김형성 "아직도 상금왕 미련"

    ... 0.045타 뒤져 있다. 상금 1위 배상문과 다승부문 공동 선두인 상금랭킹 4위 황인춘(34.토마토저축은행)이 유럽프로골프투어 HSBC챔피언스에 출전하느라 자리를 비운 것은 김형성에게는 호재이다. 그러나 올해 부활의 나래를 활짝 편 강욱순(42.삼성전자)와 김대섭(27.삼화저축은행), 그리고 가을에 강한 지난 대회 챔피언 김형태(32.테일러메이드)와 김위중(27.삼화저축은행), 허인회(21) 등 '위너스클럽' 회원들이 호락호락하지 않다. 아직 시즌 첫 우승을 신고하지 ...

    연합뉴스 | 2008.11.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