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1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강욱순 "삼성서 일하며 배운 '절제·결단·약속'…골프스포츠파크 꿈 이룰 주춧돌 됐죠"

    ... 단원구 초지동 안산스포츠파크 건설현장. 현장을 진두지휘하던 그의 검게 그을린 얼굴에서 험난한 ‘사업가의 여정’이 묻어나왔다. 한국프로골프(KPGA)투어는 물론 아시안투어까지 평정했던 ‘전설의 골퍼’ 강욱순 강욱순스포츠 대표(51)다. ‘강도사’라는 별칭만큼 독종으로도 유명한 그였지만 허허벌판에 대규모 스포츠테마파크를 세우는 일은 녹록지 않은 도전이었다. 지난해 10월 착공한 현장 상황을 진지하게 설명하던 그는 ...

    한국경제 | 2016.07.07 18:29 | 이관우

  • KPGA 황성하 회장 "내년 대기업 5곳 대회 창설 준비"

    ... 골프는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12, 13대 협회 회장을 맡았던 2004년부터 2011년이 황금기였다. 박 회장이 취임한 2004년 8개 뿐이던 대회는 이듬해 16개로 갑절이나 늘었다. 최상호, 최광수, 김종덕, 강욱순, 신용진, 장익제, 김대섭, 강지만, 김경태, 강경남, 배상문, 홍순상, 김형성, 김대현 등 노장, 중견, 신예 스타들이 경쟁하면서 팬도 많았다. 그러나 한국프로골프협회는 박 회장 퇴임 이후 내분에 휩싸였다. 1년 사이에 회장이 ...

    연합뉴스 | 2015.09.22 06:58

  • thumbnail
    [야마하·한경 KPGA] '名人열전'…男골프 상금왕 석권한 '金트리오' 출사표

    ... 2승을 거둔 신용진(1996, 2001년)과 박노석(2000, 2003년), 김대섭(2002, 2005년)은 세 번째 우승컵을 노린다. 이와 함께 조철상(1991년), 이강선(1993년), 박남신(1995년), 김종덕(1998년), 강욱순(1999년), 박도규(2004년), 김창윤(2007년), 홍순상(2009년), 손준업(2010년), 김병준(2011년), 이상희(2012년), 김형태(2013년) 등은 두 번째 우승컵에 도전한다. 2011년 일본시니어투어 상금왕에 오르는 ...

    한국경제 | 2014.07.06 21:01 | 한은구

  • thumbnail
    KPGA 선수권은…1958년 첫대회…男골프 '산 역사'…한경·야마하 참여로 '제2 중흥기'

    ... 대회인 한국오픈보다 3개월 빨리 열렸다. 반세기가 넘도록 국내 프로골프의 산실이 돼왔으며 한국오픈과 함께 한국프로골프 코리안투어의 양대 메이저대회로 굳건하게 성장해왔다. 이 대회는 한장상 최윤수 최상호 임진한 김종덕 신용진 최경주 강욱순 박노석 등 스타 플레이어를 배출했다. 최근에는 김대섭 김형성 홍순상 이상희 등 신예 스타를 탄생시켰다. KPGA선수권대회는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열려 올해로 57회를 맞았다. 초대 챔피언은 한국인 최초의 프로골퍼 고(故) 연덕춘 프로로 4라운드 ...

    한국경제 | 2014.06.11 20:58 | 한은구

  • 남자골프도 기지개…아마추어 돌풍 이어질까

    ... 웰리힐리 골프장은 김대현이 2009년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한중투어 KEB인비테이셔널이 열렸던 곳이어서 더욱 의욕을 불태우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 장타왕 김태훈(29)이 가세, 호쾌한 드라이버샷 대결도 기대된다. 지난해 1승씩을 올린 홍순상(33·KB금융그룹)과 김도훈(25·신한금융그룹), 쇼트게임의 달인 김대섭(33·우리투자증권), 베테랑 강욱순(48) 등이 출전해 우승에 도전한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14.04.15 06:21

  • [동부화재골프] 송영한, 4타 차 단독 선두 도약

    ... 3위에 올랐다. 2라운드까지 송영한과 선두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던 김영신(30)과 문경준(31)은 10위 밖으로 밀려났다. 문경준은 이날 3타를 잃고 6언더파 210타, 공동 11위가 됐고 김영신은 4타를 잃어 5언더파 209타로 강욱순(47·타이틀리스트) 등과 함께 공동 13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2라운드에서 앨버트로스(한 홀에서 3타를 줄이는 것)를 기록한 최호성(40)은 이날 3타를 줄여 4언더파 212타, 전날 공동 35위에서 공동 16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

    연합뉴스 | 2013.09.14 18:50

  • [군산CC골프] 아마추어 이수민, 버디 11개 맹타

    ... 묶어 5타를 줄여 10언더파 206타를 치고 3위로 점프해 선두 싸움에 가세했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강경남(30·우리투자증권)과 전날 1위이던 백주엽(26)은 8언더파 208타를 쳐 공동 7위에 자리했다. SK텔레콤 오픈 준우승자인 베테랑 강욱순(47·타이틀리스트)은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꿔 이븐파 72타에 그치며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 공동 27위로 밀렸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13.06.01 18:40

  • [군산CC골프] 백주엽, 2라운드 단독 선두

    ... 그래도 좋은 경기를 했다"며 "퍼트 감각 등 전체적인 컨디션이 좋기 때문에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3라운드가 끝난 뒤 갤러리플라자에서는 강경남의 팬 사인회가 열릴 예정이다. 1라운드에서 공동 2위로 선전한 베테랑 강욱순(47·타이틀리스트)은 이날 2타를 잃어 4언더파 140타, 공동 19위로 밀렸다. 강욱순은 15번 홀까지 경기를 마친 상황에서는 7언더파를 기록해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4위를 지켰으나 16번 홀(파5)에서 더블보기, 18번 홀(파4)에서 ...

    연합뉴스 | 2013.05.31 20:08

  • 강경남 군산CC오픈 골프서 시즌 2승 도전

    ... 2위권으로 상승한다. 강경남은 1억5천311만원을 벌어들여 이 부문 4위에 올라 있다. 1위는 2억1천721만원을 가져간 류현우다. 지난주 아쉽게 강경남에게 우승컵을 내준 박현빈(26·볼빅), SK텔레콤 준우승자인 베테랑 강욱순(47·타이틀리스트), 쇼트 게임의 달인 김대섭(32·우리투자증권) 등은 시즌 첫 승리를 노린다. 해피니스 광주은행 오픈에서 노련한 경기 운영으로 우승 문턱까지 갔다가 강경남의 이글 퍼트 한 방에 역전패 한 박현빈은 생애 첫 우승을 ...

    연합뉴스 | 2013.05.28 06:17

  • thumbnail
    그리핀, 안개가 가져다 준 '우승 선물'

    ... 대회에 출전했지만 5개 대회에서 커트 탈락한 그리핀은 “한국 코스가 너무 어려워 출전하기 겁났는데 이제는 완전히 적응했다”며 “올해에도 최대한 많이 한국 대회에 출전하겠다”고 덧붙였다. 3라운드까지 그리핀에 1타 뒤져 있던 강욱순(타이틀리스트)은 안타깝게도 역전 우승의 기회를 놓쳤다. 2009년 토마토저축은행 오픈 이후 4년 만에 정상 도전에 나섰던 강욱순은 준우승 상금 1억원을 받아 시즌 상금랭킹 5위로 올라섰다. 제주=한은구 기자 tohan@han...

    한국경제 | 2013.05.19 17:3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