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1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형태 배상문 이승호 토마토저축은행오픈에서 맞붙는다

    ...A)투어 국내 개막전인 '토마토저축은행오픈'(총상금 3억원)이 8일부터 나흘간 제주 세인트포 골프&리조트 마레·비타코스(파72·7466야드)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해 상금왕 배상문(24·키움증권)과 디펜딩 챔피언인 강욱순(44·타이틀리스트)을 비롯,김대섭(29·삼화저축은행) 이승호(24·토마토저축은행) 등 간판급 선수들이 모두 출전한다. 5회째를 맞은 이 대회는 우승자인 강경남(2006년 상금왕) 김경태(2007년 상금왕 및 대상) 김형성(2007년 ...

    한국경제 | 2010.04.06 00:00 | kkh

  • 배경은·홍란 MU골프복 입는다

    ... 배경은(25·볼빅)이 MU골프웨어를 입는다.배경은은 최근 MU스포츠와 1년간의 의류 후원계약에 사인했다. MU스포츠는 KLPGA 투어 소속 홍란,지난해 점프투어(3부투어) 상금왕 이수지와 연초 메인 스폰서 계약을 맺었고 KPGA투어 소속 강욱순과도 의류 후원 계약을 체결해 모두 4명의 선수를 후원하게 됐다.MU골프웨어는 리바이스키즈,압소바,해피랜드 등 유·아동복 11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 해피랜드F&C가 작년 6월 새롭게 인수한 명품 골프웨어 브랜드다. 배경은은 ...

    한국경제 | 2010.03.24 00:00 | 김진수

  • thumbnail
    김하늘女·홍란…女골프 대어 '새 모자' 쓴다

    ... 알려졌다. 여성 골프의류 브랜드 MU스포츠도 이번 스토브리그의 '대어'로 꼽힌 홍란을 영입해 프로팀 창단에 나섰다. 지난해 KLPGA 3부(점프)투어 1등으로 올 시즌 시드를 확보한 이수지(18)와 함께 팀을 이룬다. MU스포츠는 강욱순(44)과는 의류 협찬 계약을 맺어 남성 라인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브랜드 'Y시티' '보네르카운티'로 알려진 요진건설산업도 조영란(23) 남민지(22) 심현화(21) 등 다섯 명 정도로 팀을 꾸릴 것으로 알려졌다. 변기식 ...

    한국경제 | 2010.01.01 00:00 | 김진수

  • thumbnail
    중견골퍼 3인방 "2010년 활약 기대해달라"

    공영준(50 · 토마토저축은행) 최광수(49 · 볼빅) 강욱순(43 · 타이틀리스트)이 후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올해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대회수가 줄어들고 인기도 예전만 못한 가운데 '베테랑' 선수들이 골프업계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공영준은 최근 끝난 태국 시니어PGA선수권대회(총상금 20만달러)에서 합계 8언더파 208타로 우승컵을 안았다. 시니어대회 우승은 처음이고,이 대회에서 한국선수가 우승을 차지하기는 2007년 김정남(53)이후 ...

    한국경제 | 2009.12.30 00:00 | 김진수

  • 조니워커, UCC 공모전 5억원 지원

    디아지오코리아의 위스키 브랜드 조니워커는 UCC 공모전을 통해 자신의 꿈을 실현하는 데 필요한 기금 5억원을 지원하는 '킵 워킹펀드'이벤트를 연다. 내년 1월22일까지 킵워킹펀드 홈페이지(www.keepwalking.co.kr)에 자신의 꿈과 도전에 대한 내용이 담긴 UCC를 올리면 된다. 프로골퍼 강욱순 등 심사위원의 심사를 거쳐 내년 2월26일 5명을 뽑아 각 1억원씩을 지원한다.

    한국경제 | 2009.12.22 00:00 | 최진석

  • 헉! 클럽이 한 개 더…백전노장도 벌타에 울다

    ... 연장전끝에 우승했다. 어드레스 후 볼이 움직이면 그 원인이 어디 있든,플레이어에게 1벌타가 돌아간다. 강풍이 불거나 급경사지에서 플레이할 경우 어드레스에 들어가기 전 상황을 면밀하게 살펴야 한다. ◆'백전노장'도 클럽 15개를? 강욱순은 SK텔레콤오픈 때 황당한 일을 당했다. 인코스에서 출발한 강욱순은 14번홀에서 클럽을 꺼내다가 백 안에 클럽이 15개나 들어있는 것을 발견한 것.전날 프로암 때 한 아마추어가 준 웨지를 그대로 백속에 넣고 경기에 나선 것이었는데,이미 ...

    한국경제 | 2009.12.14 00:00 | 김경수

  • thumbnail
    1m 이내 실수 없다…우즈 최고의 '퍼트 달인'

    골프는 그린에서 승패가 가름난다. 결정적 순간 짧은 퍼트 하나가 우승과 2위,커트 통과와 탈락을 좌우한다. 강욱순은 2003년 미국PGA투어 퀄리파잉토너먼트(Q스쿨) 최종일 최종홀에서 50㎝ 거리의 퍼트를 놓쳐 1타차로 미국 진출에 실패했다. 퍼트는 가장 단순하면서도 짧은 샷이지만,거기에도 기술과 테크닉은 존재한다. 미국 골프매거진은 소속 티칭프로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여 역대 퍼트명인 10명을 선정했다. 설문조사 결과 역사상 가장 퍼트를 ...

    한국경제 | 2009.12.09 00:00 | 김경수

  • thumbnail
    [겨울골프] 뜨거운 샷으로 언 땅을 녹인다

    ... 두 켤레를 신거나,라운드 중 젖을 경우에 대비해 새 것을 준비하는 것이 현명하다. 스윙하는데 불편이 없을 정도로 얇은 옷을 겹겹이 입는 것도 지혜다. '목폴라셔츠-바람막이-스웨터' 순으로 덧입는 것이 방한 효과가 높다고 한다. 강욱순프로는 "볼 2개를 손난로 옆에 보관하다가 홀마다 바꿔서 쓰면 볼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다"고 귀띔한다. 중요한 것은 부상을 막아야 한다는 점.플레이 전에 준비운동을 충분히 해주는 것이 기본.무엇보다 뒤땅치기를 조심해야 한다. ...

    한국경제 | 2009.11.23 00:00 | 김경수

  • thumbnail
    우승 목마른 신한銀 "박상현·홍순상 잡아야…"

    김경태(23 · 신한은행) 홍순상(28 · SK텔레콤) 강경남(26 · 삼화저축은행) 황인춘(34 · 토마토저축은행) 강욱순(44 · 타이틀리스트)…. 국내 남자프로골프 '간판급 선수'들을 잡으려면 올해 말이 절호의 기회일 듯하다. 메인 스폰서십(후원) 계약이 대거 끝나기 때문이다. 양용은이 USPGA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덕분에 남자골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다이내믹한 경기와 드라마틱한 우승 경쟁에 매료된 일부 기업들이 후원 선수를 적극 물색하고 ...

    한국경제 | 2009.11.11 00:00 | 김진수

  • [에머슨골프] 배상문, 첫날 공동 선두

    ...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간격을 줄였고 정재훈은 18번 홀(파4)에서 한 타를 잃어 공동 선두로 첫날을 마쳤다. 황인춘(35.토마토저축은행)이 5언더파 67타로 장동규(21.슈페리어) 등과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3위 방두환과는 1타 차이다. 또 강욱순(43.타이틀리스트), 박상현(26.앙드레김골프) 등 8명이 4언더파 68타, 공동 9위에 자리해 상위권은 아직 혼전 양상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9.10.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