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1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루키' 맹동섭, 8연속 버디쇼 잠재워

    ... 우승을 눈앞에 두는 듯했다. 그러나 마지막 홀에서 3퍼트를 하며 연장전에 끌려가고 말았다. 상금랭킹 2위 김대섭은 마지막 홀에서 약 7m 거리의 버디퍼트를 극적으로 성공하며 연장전에 합류했으나 연장전에서는 비슷한 거리의 버디퍼트가 홀을 살짝 비켜가면서 배상문과의 상금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지난해 챔피언 강욱순(43 · 타이틀리스트)은 최종일 7타를 줄이는 저력을 발휘하며 공동 7위를 차지했다. /제주=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0.11 00:00 | 김경수

  • thumbnail
    배상문, 8연속 버디쇼 펼쳤지만…

    ... 우승상금은 6000만원. 배상문은 2080만원의 상금을 받아 시즌 상금이 5억2685만여원이 됐다. 김대섭을 1억9000만원 차이로 따돌리며 사실상 2년 연속 상금왕을 확정지었다. 또 시즌 남은 3~5개 대회에서 상금을 추가할 경우 KPGA 사상 최초로 시즌상금 6억원을 돌파하게 된다. 지난해 챔피언 강욱순(43 · 타이틀리스트)은 최종일 7타를 줄이는 저력을 발휘하며 공동 7위를 차지했다. /제주=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0.11 00:00 | 김경수

  • 배상문 선두 질주­…"시즌상금 6억 넘겠다"

    ... 12번째홀까지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타를 더 줄였다. 배상문은 평균 드라이브 샷 거리 292야드에 힘입어 전반 두 개의 파5홀에서 모두 버디를 기록했다. '미남 골퍼' 홍순상(28 · SK텔레콤)은 김대섭과 똑같이 이날 5타를 줄인 끝에 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3위에 올라있다. 지난해 챔피언 강욱순(43 · 안양베네스트)은 합계 이븐파 144타(73 · 71)로 20위권에 머물렀다. 제주=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10.09 00:00 | 김경수

  • 프로골프 배상문 "시즌 3관왕 해볼까"

    ... 9위를 달리다 마지막 날 공동 17위로 밀려 추격세에 제동이 걸렸다. 그러나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면 총상금 7억원이 걸린 신한동해오픈이 남아있기 때문에 얼마든지 다시 선두 자리를 넘볼 수 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우승했던 강욱순(43.타이틀리스트)이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면 올해 4월 토마토저축은행오픈에 이어 2승째를 거두며 다승 공동 선두에 오를 수 있다. 기후 변화가 심한 제주에서 열리는 대회기 때문에 강욱순이나 박도규(39.투어스테이지), 최광수(49), ...

    연합뉴스 | 2009.10.06 00:00

  • [신설법인 현황] (2009년 9월 3일~9월 9일) 서울

    ...0·공동 주택관리업) 장지동 201의27 가 든 파이브가동 9층 7호 ▷가온누리컨설팅(김연숙·50·분양대행업) 이문동 86의51 ▷감돌커뮤니케이션(박기남·50·국가관공서의행사이벤트대행업) 시흥동 992의2 309호 ▷강욱순스포츠(임정숙·50·스포츠시설운영관련서비스) 청담동 3번지금구 빌딩 301호 ▷건설계약관리연구소(강상수·10·건설공사의발주입찰계약컨설팅) 아현동 733효성인텔 리안205호 ▷국공플러스(이성용·50·장례토탈서비스(의전대행서비스) ...

    한국경제 | 2009.09.11 00:00

  • 이태규ㆍ손준업, 삼성베네스트 오픈 1R 선두

    ... 떨어지다 보니 집중력도 함께 저하돼 좋은 성적을 내지 못했었다"면서 "휴식기에 체력 훈련에 중점을 두고 스윙도 약간 교정한 것이 오늘 효과를 봤다"며 즐거워했다. 이태규는 이날 주무기인 쇼트아이언샷과 퍼트(총 28개)를 앞세워 버디 7개를 잡았고,보기는 16번홀(파3)에서 단 1개 기록했다. 모중경은 4언더파 67타로 이태규에 2타 뒤져 있다. 시즌 상금랭킹 1위 배상문과 강욱순은 2언더파 69타,강경남과 홍순상은 이븐파 71타를 각각 쳤다.

    한국경제 | 2009.09.03 00:00 | 김경수

  • 이태규·손준업·오태근, 6언더 공동선두…삼성베네스트오픈 IR

    ... 있어 우승 향방은 안갯속이다. 이승호는 2007년 이 대회 챔피언이고,김경태는 아마추어 신분이었던 2006년 이 대회 정상에 올랐다. 배상문(23 · 키움증권)은 2언더파 69타를 기록,지난해 챔피언 앤드루 매킨지(호주),강욱순(43 · 안양베네스트) 등과 함께 공동 28위에 자리 잡았다. '가평군 골프 꿈나무초청 아마추어 선발전'에서 우승해 이 대회 출전 자격을 얻은 김태우(18)는 3언더파 68타를 쳐 공동 15위에 오르는 선전을 펼쳤다.

    한국경제 | 2009.09.03 00:00 | 김경수

  • thumbnail
    '프로암 여왕'에겐 뭔가 특별한 게 있다

    ... 등이 프로암 단골이다. 여자 고객들은 홍순상 박상혁 등 미남 골퍼들을 좋아한다. 남영우는 프로암 때 골프볼과 모자를 동반자들에게 나눠줘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승호 권명호 등 젊은 선수들도 입담과 매너가 좋아 지명 1순위다. 강욱순 이인우는 초대 손님과 분위기를 잘 맞춘다. 스포츠마케팅 업체 스포티즌 심찬구 사장은 "프로암은 초청 고객들이 프로와 함께 라운드를 즐기면서 친분을 쌓는 잔치마당으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부 선수는 프로암 기피 인물로 ...

    한국경제 | 2009.08.28 00:00 | 김진수

  • KPGA 상반기 최종전 몽베르오픈 11일 개막

    ... 시작으로 SK텔레콤오픈 박상현, 레이크힐스오픈 홍창규(28)에 이어 지난주 KPGA 선수권은 홍순상(28.SK텔레콤)이 우승 트로피를 가져갔다. 아직 시즌 2승을 거둔 선수가 나오지 않고 있는 가운데 20대들에 맞서 40대 강욱순(43.안양베네스트), 신용진(45.삼화저축은행) 등 베테랑들이 우승컵을 품에 안을 수 있을지 골프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5주 연속 열리는 대회의 마지막이라 선수들의 체력이 주요 변수가 될 가능성이 크고 이번 대회까지 상금 순위를 기준으로 ...

    연합뉴스 | 2009.06.09 00:00

  • [KPGA선수권] 1위 배상문 '2승 보인다'

    ... 1라운드에서 상위권에 포진했던 베테랑들은 대부분 순위가 내려갔다. 공동 4위에 올랐던 최상호는 3타를 잃어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로 공동 13위로 밀렸고 공동 12위에 자리했던 조철상(51)은 4오버파를 쳐 중간합계 2오버파 146타로 공동 34위로 떨어졌다. 노장 가운데 강욱순(43.안양베네스트)만 2언더파 142타로 홍순상(28.SK텔레콤) 등과 함께 공동 9위에 올랐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연합뉴스 | 2009.06.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