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1,1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우즈 "US오픈 예비고사서 샷 점검해볼까"

    ... '금호아시아나 제52회 KPGA선수권대회'가 4~7일 아시아나CC 동코스에서 치러진다. 국내 골프대회 가운데 가장 역사가 긴 이 대회는 올해부터 금호아시아나가 타이틀 스폰서로 나섰다. 배상문(23) 이태규(27 · 슈페리어) 강욱순(43 · 안양베네스트) 박상현(26 · 앙드레김골프) 홍창규(28) 등 올 들어 한 차례 우승한 선수들 중 처음으로 2승을 올리는 선수가 나올지,아니면 3주 연속 '생애 최초 우승자'가 나올지 관심거리다. 이 코스는 길이(총 6800야드)는 ...

    한국경제 | 2009.06.03 00:00 | 김경수

  • KPGA 선수권 4일 개막…'2승 내가 먼저'

    ... 아시아나골프장(파72.6천750야드)에서 열린다. 올해 5개 대회를 치른 한국프로골프에서 매 대회 우승자의 얼굴이 달랐다. 개막전으로 열린 한중투어 KEB인비테이셔널에서 이태규(36.슈페리어)가 우승했고 토마토저축은행오픈에서는 강욱순(43.안양베네스트)이 정상에 올랐다. 30대 중반 이후 선수들이 강세를 보이던 4월이 지나면서 20대 선수들의 반격이 시작됐다. 5월에 열린 매경오픈, SK텔레콤오픈, 레이크힐스오픈에서 차례로 배상문(23), 박상현(26.앙드레김골프), ...

    연합뉴스 | 2009.06.02 00:00

  • '레이크힐스 오픈' 28일 순천CC서 개막

    ...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대회에서는 2008시즌 한국프로골프 상금왕 배상문과 2009 한국프로골프 투어 시즌 개막전인 한국-중국 골프투어 KEB인비테이셔널 1차 대회 우승자인 이태규, SBS 토마토 저축은행 오픈 챔피언 강욱순, 한국-중국 골프투어 KEB인비테이셔널 2차 대회서 연장전 끝에 3년 만에 우승컵을 안은 '골프 신동' 김대섭과 황인춘 등이 우승 경쟁에 뛰어든다. 또한 '차가운 승부사' 강경남과 지난해 한국프로골프 SBS코리안투어 동부화재 ...

    연합뉴스 | 2009.05.26 00:00

  • 최경주, 선두 3타차 추격 ‥ SK텔레콤오픈 2R 공동 9위

    ... '홀인원 단골'이다. 김형성(29)은 공동 1위에 한 타 뒤진 합계 6언더파 138타로 단독 4위에 자리잡았다. 초청선수인 허석호(36)는 합계 2언더파 142타로 공동 18위다. 첫날 15개의 클럽을 갖고나가 4벌타를 받은 강욱순(43 · 안양베네스트)은 둘쨋날 5오버파를 치며 탈락했다. 2라운드합계 2오버파 146타 이내에 든 71명의 선수가 3,4라운드에 진출했다. 특히 송태훈 김민휘 등 아마추어 국가대표 6명 전원이 커트를 통과,만만치 않은 기량을 뽐냈다. ...

    한국경제 | 2009.05.22 00:00 | 김경수

  • 아는게 힘! 규칙만 알아도 1~2타 줄인다

    프로데뷔 21년째인 '베테랑' 강욱순조차도 지난 21일 SK텔레콤오픈 1라운드 때 15개의 클럽을 갖고 나가 4벌타를 받았다. 물론 실수로 그랬다고는 하나,아마추어 골퍼들 가운데도 골프규칙을 잘 모르거나 잘못 해석해 1~2타를 손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는 거꾸로 해석하면 규칙만 잘 알고 적용해도 1~2타를 줄일수 있다는 뜻이다. 미국 골프전문 골프다이제스트는 규칙을 이용해 스트로크를 세이브할 수 있는 다섯 가지 사례를 실었다. ◆해저드에서는 ...

    한국경제 | 2009.05.22 00:00 | 김경수

  • 강욱순 "앗! 클럽이 왜 15개지?"

    골프 입문 26년째인 '베테랑' 강욱순(43 · 안양베네스트)이 어이없는 4벌타에 울었다. 국내외 통산 18승을 기록 중인 그가 한 라운드에 4벌타를 받은 것은 처음이다. 21일 인천 영종도의 스카이72CC 오션 코스.비 속에서 강행된 한국프로골프 SK텔레콤오픈(총상금 6억원) 첫날 강욱순은 14번홀(파5)에서 티샷을 하려고 스푼을 꺼내다 깜짝 놀랐다. 헤드커버 밑에서 처음 보는 웨지 하나가 딸려나오는 바람에 총 클럽 수가 15개가 돼 벌타를 받게 ...

    한국경제 | 2009.05.21 00:00 | 김진수

  • thumbnail
    비에 젖은 '탱크' 제자리 걸음만…

    ... 안팎이었다. 최경주는 후반 막바지 2개의 보기를 하며 이븐파 72타로 경기를 마쳤다. 약 6시간40분이 걸린 라운드 내내 비를 맞고 플레이를 한 최경주는 우중(雨中)에 아이언샷을 잘 하는 요령에 대해 독특한 설명을 했다. 허석호(32) 강욱순(43 · 안양베네스트)과는 다른 해석이다. ◆최경주-제 클럽으로 세게 쳐라 최경주는 "비올 때는 클럽헤드와 볼의 컨택트가 완벽하지 않아 헤드스피드가 떨어지기 때문에 아이언 거리도 줄어들게 마련"이라며 "따라서 원하는 거리를 맞추려면 ...

    한국경제 | 2009.05.21 00:00 | 김경수

  • [골프계] 토마토 저축銀, 프로골퍼 팬사인회 등

    토마토저축銀, 프로골퍼 팬 사인회 ○…토마토저축은행(회장 신현규)은 7일 낮 서울 역삼동 토마토저축은행 선릉지점에서 팬사인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강욱순 최상호 황인춘 이승호 등 국내 남자골프 간판선수들이 참가했다. 토마토저축은행은 이어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관건립기금에 써달라며 2000만원을 KPGA에 기탁했다. 토마토저축은행은 골프 구단 운영,골프 대회 개최 등 활발한 골프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신원컨트리클럽 대표 김종안씨 ○…김종안씨(47)가 ...

    한국경제 | 2009.05.07 00:00 | 김경수

  • [유럽골프] 강성훈, 연장전 패배…자이디 우승

    ... 연장전으로 끌려가 통차이에게 우승컵을 넘겨주고 말았다. 카스타뇨가 강성훈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고 한국 선수 중에는 최호성(36)이 공동 11위(이븐파 288타)에 올라 강성훈 다음으로 좋은 성괴를 거뒀다. 우승을 노렸던 강욱순(43.안양베네스트)과 강경남(26.삼화저축은행)은 나란히 3타를 잃어 공동 15위(1오버파 289타)에 머물렀다. 황태자 어니 엘스(남아공)도 선전을 펼쳤지만 2언더파 286타를 적어내 공동 4위에 만족해야 했다. (서귀포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04.26 00:00

  • [유럽골프] 강욱순 파워샷, 공동2위 도약

    "공이 날아간 거리만 해도 290야드는 되는 것 같아요" 파워 드라이버샷으로 무장한 노장 강욱순(43.안양베네스트)이 유럽프로골프투어 발렌타인 챔피언십 둘째날 상위권으로 뛰어 올랐다. 강욱순은 24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장(파72.6천730m)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는 1개로 막고 버디 4개를 골라내며 3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이틀동안 7언더파 137타를 친 강욱순은 전날 공동 9위에서 자이디 통차이(태국)와 함께 공동 2위로 ...

    연합뉴스 | 2009.04.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