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19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 바람이여… 심하게 '오버'한 스타들

    ... 안 되는 21명에 그쳤다. '부활' 조짐을 보였던 김경태를 비롯해 김대현 석종율 박영수 등 6명은 첫날보다 무려 10타 이상을 더 친 끝에 탈락하고 말았다. 강풍 속에서도 빛을 발한 선수는 로베르트 얀 데르크센(네덜란드)과 강욱순(43 · 안양베네스트) 최광수(49 · 동아제약)였다. 데르크센은 이날 3타를 줄인 끝에 2라운드 합계 9언더파 135타(66 · 69)로 선두에 나섰다. 데르크센은 4번홀(파5)에서 원구 분실에 이어 잠정구도 찾지 못했으나 "분명히 ...

    한국경제 | 2009.04.24 00:00 | 김경수

  • thumbnail
    안풀리네…괜찮은데…잘 풀리네

    24일 제주 핀크스GC에서 열린 유러피언 · 아시안PGA투어 발렌타인챔피언십 대회 2라운드에서 김형태(왼쪽부터),어니 엘스,강욱순 등이 샷 전후에 독특한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9.04.24 00:00 | 김진수

  • 한국골프 자존심 지키자…유럽강호들과 격돌

    ... 마셨지만 토마토저축은행오픈에서 공동 3위에 오르며 샷 감각을 끌어 올렸다. 또한 작년 아시아투어 미디어 차이나 클래식에서 우승한 노승열(18)도 두번째 우승을 꿈꾸고 있다. 젊은 선수들에게 뒤질세라 관록의 샷을 보여주고 있는 강욱순(43.안양베네스트)은 토마토저축은행오픈 우승으로 얻은 자신감을 바탕으로 제2의 도약을 노리고 있다. 선수들의 실력 못지않게 이번 대회의 최대 변수는 역시 변덕스러운 제주의 날씨다. 작년 3월에 열린 1회 대회 때는 강한 바람에 ...

    연합뉴스 | 2009.04.21 00:00

  • thumbnail
    강욱순 연장 세번째홀서 끝냈다

    강욱순(43 · 안양베네스트)이 12일 경남 김해의 롯데스카이힐CC(파72)에서 끝난 한국프로골프 SBS코리안투어 토마토저축은행오픈(총상금 3억원)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컵을 안았다. 강욱순은 이날 4라운드합계 8언더파 280타를 기록하며 정 준(38 · 캘러웨이)과 공동 1위를 기록한 뒤 18번홀(파5)에서 치러진 연장 세 번째 홀에서 파를 잡고 보기에 그친 정 준을 따돌렸다. 1989년 프로로 전향,올해 프로 데뷔 21년째인 강욱순은 이로써 ...

    한국경제 | 2009.04.12 00:00 | 김경수

  • [토마토오픈골프] 강욱순, 연장전서 우승

    강욱순(43.안양베네스트)이 한국프로골프 SBS코리안투어 토마토저축은행오픈에서 연장전 끝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강욱순은 12일 김해 롯데스카이힐 골프장(파72.7천2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8정준(38)과 8언더파 280타로 동타를 이룬 뒤 연장 세 번째 홀에서 승부를 갈랐다. 작년 8월 조니워커블루라벨오픈에서 5년 만에 우승했던 강욱순은 8개월이 안돼 다시 정상에 오르며 개인 통산 열두번째 우승컵을 수확하며 제2의 ...

    연합뉴스 | 2009.04.12 00:00

  • 강욱순, 9언더 공동 선두로…토마토저축은행오픈 2R

    강욱순(43 · 안양베네스트)이 한국프로골프 SBS코리안투어 국내 개막전 토마토저축은행오픈 둘째날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강욱순은 10일 경남 김해 롯데스카이힐CC(파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에 보기 1개를 곁들여 4언더파를 적어냈다. 이틀 내리 60대 타수를 치며 중간 합계 9언더파 135타(67 · 68)를 기록한 강욱순은 전날 1타차 2위에서 한 계단 올라서 토마토저축은행 소속 외국인 선수 앤드루 추딘(호주)과 어깨를 ...

    한국경제 | 2009.04.10 00:00 | 김경수

  • [토마토오픈골프] '노장' 강욱순, 1타차 2위

    노장 강욱순(43.삼성전자)이 한국프로골프 SBS코리안투어 국내 개막전 토마토저축은행오픈 1라운드에서 단독 2위에 나섰다. 강욱순은 9일 김해 롯데스카이힐골프장(파72.7천2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 7개와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단독 선두로 나선 앤드류 츄딘(호주)에 1타 뒤진 강욱순은 지난해 8월 조니워커블루라벨오픈 우승 이후 7개월만에 다시 정상을 노리게 됐다. 조니워커블루라벨오픈에서 5년만에 우승 감격을 누렸던 강욱순은 ...

    연합뉴스 | 2009.04.09 00:00

  • 국내 골프 개막전 토마토오픈 9일 개막

    ... 예선을 통과하지 못한 아쉬움을 이번 대회 타이틀 방어로 날리겠다는 각오다. 비교적 젊은 선수들에 맞서는 베테랑들도 우승 후보에서 빼놓을 수 없다. 최상호(54.카스코), 최광수(49.동아제약), 신용진(45.삼화저축은행), 강욱순(43.삼성전자) 등 내로라하는 스타급 노장들도 SBS코리안투어 국내 개막대회 우승 트로피를 젊은 선수들에게 쉽게 양보하지 않을 태세다. 대회가 열리는 롯데스카이힐김해 골프장은 페어웨이가 좁기 때문에 티샷의 정확성이 중요하며 그린 ...

    연합뉴스 | 2009.04.07 00:00

  • 15m 내리막 퍼트 중압감 딛고 홀 30cm 옆에 붙여

    ... 볼이 멈췄기 때문. 마침내 버디퍼트.잔디 결이 홀 쪽으로 누워 있는 데다 내리막 라인이어서 거리 조절하기가 쉽지 않았다. 더욱 지금까지 '무승'인 선수로서 온갖 생각과 중압감이 짓눌렀다. 그보다 앞서 미국투어에 도전한 선배 강욱순도 마지막 홀에서 50㎝ 거리의 파퍼트를 놓쳐 시드를 못 따지 않았는가. 두 조 앞에서 플레이한 브렛 퀴글리가 그와 비슷한 지점에서 3퍼트를 하기도 했다. 양용은은 그러나 '2퍼트에 의한 파만 생각하고 본 대로 자신 있게 치자'고 ...

    한국경제 | 2009.03.09 00:00 | 김경수

  • [유럽골프] 앤서니 강, 공동 선두

    ... 김(24.나이키골프)은 버디만 4개를 쳐 8언더파 136타가 돼 공동 6위에 자리 잡았다. 이틀 연속 보기가 없는 깔끔한 플레이가 돋보였다.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 조니워커블루라벨오픈에서 우승해 이 대회 출전권을 얻었던 강욱순(43)의 양보로 이번 대회에 나온 김형성(29.삼화저축은행)은 5언더파 139타로 공동 38위를 달렸다. 배상문(22)은 4언더파 140타로 공동 49위에 올랐고 장타로 유명한 호주교포 이원준은 3언더파 141타, 공동 57위로 3라운드에 ...

    연합뉴스 | 2009.02.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