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분리수거도 못해!" 경찰청 호통 할머니 34년 만에 은퇴

    ... 집에서 싸 온 도시락을 먹을 수 있었다. 계속해서 청소하고 오후 3시 30분 퇴근해 쑤시는 허리와 팔다리를 두드리며 다시 집안일을 시작하는 생활을 30년 넘게 이어왔다. 한때는 경찰청장 집무실이 있는 9층에서 일했다. 이팔호, 강희락, 이철성 전 청장은 할머니에게 먼저 다가와 인사를 건네던 따뜻한 사람들로 기억에 남아있다. 몇 년 전부터는 경찰청 생활안전국, 대변인실, 기자실이 있는 2층을 청소했다. 경찰과 기자들에게 할머니는 친할머니처럼 잔소리를 하기도 한다. ...

    한국경제 | 2020.06.10 06:10 | YONHAP

  • thumbnail
    '함바 비리' 의혹 경찰 고위 간부 2명 불기소 의견 검찰 송치

    ... 2010년까지 유 서장에게 1억2천만원을 건넸다며 지난해 11월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유씨는 지난 4월에는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을 상대로도 같은 내용으로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원 청장은 유씨를 무고죄로 고소했다. 유씨는 강희락 전 경찰청장을 비롯한 경찰 간부, 공기업 경영진, 건설사 임원 등에게 함바 관련 사업 수주나 민원 해결을 청탁하면서 뒷돈을 건넨 혐의로 2010년 11월 구속기소됐다.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지만, 항소심이 진행되던 2011년 ...

    한국경제 | 2019.07.04 09:23 | YONHAP

  • thumbnail
    '함바비리' 유상봉, 경찰고위직 검찰에 진정…경찰, 의도 의심

    ... 공기업 경영진, 건설사 임원 등에게 뒷돈을 건네거나 함바 운영권을 미끼로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구속됐다 풀려나기를 반복해왔다. 그는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함바비리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 유씨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강희락 전 경찰청장이 구속되기도 했다. 경찰 내부에서는 검찰이 수사권조정 법안에 강하게 반발하는 상황에서 원 서울청장에 대한 진정서 접수 사실이 알려진 점을 두고 의심 섞인 시선을 감추지 않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

    한국경제 | 2019.05.21 13:23 | YONHAP

  • thumbnail
    조선일보 "'장자연 사건' 외압은 허위…법적 대응"

    ... 인사의 일방적 주장에 근거한 것으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과거사위는 20일 장자연 문건 속 '조선일보 방사장' 의혹과 관련해 이동한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장이 조현오 경기지방경찰청장과 강희락 경찰청장을 찾아가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을 조사하지 말라고 압력을 행사한 점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결론지었다. 이에 조선일보는 입장문을 내고 "이 부장은 '장자연 사건' 수사를 전후해 조 전 청장을 단 한 번도 ...

    한국경제 | 2019.05.20 20:37 | YONHAP

  • thumbnail
    '아! 장자연'...과거사위 조사에도 '드러나지 않은 진실'

    ... 리스트’에 등장한 조선일보 사주 일가에 대해 봐주기 수사가 이뤄진 정황도 드러났다. 조사단은 조선일보 측이 이동한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장이 조현오 당시 경기경찰청장을 만나 협박한 사실이 있다고 정리했다. 또한 조선일보 측이 강희락 당시 경찰청장 등 수사 지휘부에 압력을 넣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하지만 조사단은 다양한 의혹에 대한 재수사를 권고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조사단은 '2008년 9월 조선일보 방사장이 잠자리 요구를 하게 만들었다'는 장씨 문건 ...

    텐아시아 | 2019.05.20 16:54 | 김명상

  • thumbnail
    강희락 "방상훈 조사하지 말라고" vs 조선일보 "무혐의라길래 명예회복 재촉만"

    고 장자연 씨 사건에 대한 1년간의 재조사가 마무리돼, 최종 보고서가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KBS는 13일 당시 조선일보 측이 강희락 전 경찰청장을 직접 찾아가, 피의자인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을 조사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는 진술이 보고서에 담겼다고 보도했다. 보고서에는 당시 조선일보 이동한 사회부장이 강 전 청장을 직접 찾아와, "피의자인 방상훈 사장을 조사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는 것이다. 조선일보 ...

    한국경제 | 2019.05.13 22:25 | 이미나

  • 이재명 측근 백종덕 변호사, 경찰 간부 2명 뇌물혐의 고발

    ... 백 변호사는 이날 “고발장엔 사건 수사 무마와 함바집 수주를 대가로 허 청장은 2005년부터 2010년까지 1억4000만원을, 유 서장은 2009년부터 2010년까지 1억2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 유씨는 강희락 전 경찰청장을 비롯한 유력 인사에게 함바식당 수주 등의 민원을 청탁하면서 뒷돈을 건넨 혐의로 2010년 11월 구속기소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다. 조아란 기자 ar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8.11.23 18:15 | 조아란

  • thumbnail
    쌍용차 파업 진압, MB청와대가 최종 승인… 대테러장비 동원

    ... 최루액 혼합살수…명백한 위법" 2009년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원들의 파업농성에 대한 경찰 진압을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최종 승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진압작전을 총지휘한 조현오 당시 경기지방경찰청장은 상급자인 강희락 경찰청장의 반대를 무시하고 청와대와 직접 접촉해 작전을 승인받았다.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28일 쌍용차 노조 파업농성 진압 당시 경찰 공권력 행사에 위법성이 있었다고 판단된다며 경찰청에 사과와 재발방지책 마련, ...

    한국경제 | 2018.08.28 13:04 | YONHAP

  • [경찰팀 리포트] '4대 권력기관'인데…수장인 경찰청장 '차관급'

    ... 청장 단 두 명뿐이다. 사건·사고나 외풍으로 인해 임기를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이성한 전 청장(18대)은 2014년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의 변사체에 대한 신원 확인이 지연된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 강희락 전 청장(15대)은 이명박 정부의 레임덕을 막기 위해 임기를 남기고 사임했다는 후문이다. 경찰은 일반 행정직 공무원과 다른 계급 체계를 갖고 있다. 승진이 느리고 대우도 열악하다는 지적이 많다. 일선 경찰서장급인 총경은 지역 치안을 ...

    한국경제 | 2016.08.27 09:00 | 황정환

  • [부고] 김성수 전 한신 대표이사 별세 外

    ... 6시 02-700-2110, 2310 ▶김성 손해보험협회공익사업부장 부친상=5일 광주열린병원 발인 7일 오전 7시 062-610-9144 ▶심상돈 아프로파이낸셜대표이사 부친상=4일 충주영광장례식장 발인 6일 043-845-4444 ▶강희락 前경찰청장 모친상=5일 강남성모병원 발인 7일 오전 5시 02-2258-5940 ▶구재용 前인천시의원 모친상=5일 인천신세계장례식장 발인 7일 032-568-4000 ▶전현기 청주시도시재생과주무관 모친상=5일 청주성모병원장례식장 ...

    한국경제 | 2015.10.05 1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