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81-90 / 30,4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카드사·저축銀 "오픈뱅킹 정책 차별말라"

    ... ‘신(新)결제업’ 육성 정책이 핀테크 업체에만 적용돼 차별받고 있다는 주장이다. 20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여신금융협회는 올해 정부에 중점적으로 요구할 사항 중 하나로 마이페이먼트를 선정했다. 마이페이먼트 사업은 ‘개방형 간편결제’가 골자다. 기존 신용카드 결제 방식은 가맹점과 소비자 간 거래가 발생하면 카드사가 가맹점의 전표(채권)를 매입(현금 지급)해주고, 추후 소비자의 은행 계좌에서 돈을 받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선불전자지급수단(페이머니)을 ...

    한국경제 | 2020.01.20 17:13 | 김대훈

  • thumbnail
    '시스템 반도체 허리' 디자인하우스 몸집 커진다

    ... 세미파이브는 20일 국내 디자인하우스인 세솔반도체 인수를 마무리했다고 발표했다. 세미파이브는 리스크파이브(RISC-V) 기술을 기반으로 시스템 반도체를 빠르고 저렴하게 설계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리스크파이브는 개방형 설계자산(IP) 시스템이다. 반도체 설계 기술을 공개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소프트웨어 업계의 유닉스나 리눅스라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세솔반도체는 삼성전자 파운드리 설계 솔루션 파트너(DSP)다. 세미파이브는 이번 인수를 통해 ...

    한국경제 | 2020.01.20 16:10 | 조수영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달러 향방은 버니 샌더스에 달렸다?

    ... 엔 위안 루피(인도) 등은 모두 4% 변동성을 갖고 있는데, 한국은 6% 변동성을 보인다. 이는 브렉시트를 겪고 있는 영국의 파운드와 같은 수준이다. 한국의 원화는 그 위험에 비해 변동성이 높은 편이다. 이건 한국 외환정책의 개방성과 유연성을 나타내는 것이기도 하지만, 한국에 투자하는 투자자들이 환 헤지를 해야한다는 뜻이다. 어쨌든 비슷한 나라들에 비해선 가치를 덜 인정받고 있는 것이다. -한국 원화의 방향은 어떨까. 반도체 D램 시황이 살아날 것으로 예상되고 ...

    한국경제 | 2020.01.20 08:18 | 김현석

  • [사설] 경제 활력 되살리는데 '금리 처방'은 최후수단 돼야

    ...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기업부채 증가와 위험자산 쏠림 현상을 부추겨 또 다른 위기의 뇌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부동산 가격 급등도 그런 부작용의 하나다. 저금리는 자금 유출 가능성을 높인다는 점도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으로서는 부담스럽다. 외환보유액이 4000억달러를 넘었다지만 미국 등과 통화스와프가 없는 점을 감안하면 안심하기엔 이르다. 금리 처방은 이처럼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경기 대책으로 쓰는 데는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

    한국경제 | 2020.01.19 17:43

  • thumbnail
    이준규 신임 한국외교협회장 "직업 외교관은 국가자산…전문성 활용해야"

    ... 정부 마지막 주일대사로 일한 그는 “1997년 외환위기가 터지면서 온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 역설적으로 한·일 관계는 가장 미래지향적이었다”고 회상했다. 한·일 어업협정 체결, 일본 대중문화 개방, 김대중·오부치 공동 선언 등 양국 관계가 전환점을 맞은 역사적 순간이 그때 만들어졌다는 설명이다. 이 회장은 외교부 내 일본 전문가를 뜻하는 ‘재팬 스쿨’은 아니었지만 1996년부터 2년여간 ...

    한국경제 | 2020.01.19 17:24 | 임락근

  • thumbnail
    창동차량기지 부지, '의료·바이오 첨단 산업단지'로 탈바꿈

    ...시로 전출한 인구 수가 1만5193명에 달했다. 노원구 인구 수는 2009년 61만 명에서 지난해 53만 명으로 줄었다. 아파트 재건축에 제동이 걸리면서 노원구는 궁여지책으로 학교, 대형마트, 교회 등을 설득해 야간에 주차장을 개방하도록 하고 있다. 지난해 노원중, 미래산업고, 청암중고 등 6개 학교가 총 118면의 주차장을 개방했다. 월계동 이마트 트레이더스도 154면의 주차장을 공유하고 있다. 이렇게 확보한 주차 공간은 주민들의 신청을 받아 추첨을 통해 ...

    한국경제 | 2020.01.17 17:27 | 추가영

  • thumbnail
    좋은 목소리를 얻으려면? 유료

    ... 입이 보이게 비추고 입을 크게 벌려보면, 목구멍쪽 동굴이 시작하는 지점에 목의 아치가 보일 것입니다. 만약, 작게 보이거나 아예 보이지 않는다면 혀뿌리가 너무 높이 들려 있어 목의 아치를 막고 있는 것이죠. 목의 아치가 시원하게 개방되어 있지 않으면 하이톤, 허스키 보이스라고 불리는 쇳소리 혹은 갈라지는 음성이 나오기 쉬어요. 복식호흡을 통해 폐를 통과한 공기가 목의 아치를 거쳐서 시원하게 구강 밖으로 나와줘야 하는데, 혀뿌리가 막고 있어서 그 공기들이 여기저기로 ...

    모바일한경 | 2020.01.17 13:36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천자 칼럼] 우리 마음속 악마들

    ... 한다”고 했다. 그는 ‘악마적 감정’은 단일민족 의식과 유교적인 사농공상(士農工商)식 위계서열이 강할수록 세다고 지적했다. 감성적 민족주의와 서열 나누기가 팽배한 한국 사회가 유념해야 할 대목이다. 개방과 혁신이 화두인 무한경쟁 시대에 ‘다름’을 적극 수용해 국가 매력도를 높이는 일이 시급하다. 뱅상이 지적한 대로 “혐오는 사회 발전을 가로막고 상대방에게 또 다른 악마를 키우게 할 뿐”이다. ...

    한국경제 | 2020.01.16 18:22 | 김태철

  • thumbnail
    [안현실 칼럼] 정치가 '스타트업 강국' 막고 있다

    ... 수 있는 게 아니란 것을 보여줬다. CES를 참관한 뒤 실리콘밸리로 날아가 동문들을 찾은 김무환 포스텍 총장도 혁신의 환류에 주목했다. 김 총장은 포스텍이 양성한 인력의 현지 인턴십을 탐문했다. 국내 혁신생태계가 실리콘밸리와 개방적으로 연결되면 인턴십 후 미국에서 취업을 하든, 창업을 하든 한국의 혁신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는 발상이다. 한국과 실리콘밸리 간 양방향으로 사람과 자본, 지식의 고속도로가 깔리면 국내 혁신생태계는 글로벌 차원으로 확장될 ...

    한국경제 | 2020.01.16 18:19 | 안현실

  • thumbnail
    [책마을] '사지선다형 인재'…AI시대엔 無쓸모

    ... 통해 각국에서 최고의 인재들을 유치한다. 다양한 배경의 인재가 모이면 사고와 학제 간 이종교배와 협력을 통해 융합이 자연스럽게 이뤄진다. 저자들은 “이들 국가의 교육 시스템은 ‘통섭형’과 ‘개방성’을 화두로 내건다”며 “우리도 다양성과 포용성을 앞세워 다른 인종, 다른 학문과의 소통과 교류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동아시아, 256쪽, 1만5000원)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

    한국경제 | 2020.01.16 17:42 | 유재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