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0,9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늘부터 전세보증금 1억, 월세전환시 33만4천원→20만8천원

    ... 2.5%로 낮아진다. 또한 세입자가 집주인의 실거주를 이유로 계약갱신 요구를 거절당했을 때 실제로 집주인이 거주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집의 임대차 정보도 들여다볼 수 있게 된다. 2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주임법) 시행령은 이날부터 시행된다. 4.0%에서 2.5%로 낮춘 개정된 주임법에 따라 전세 보증금 1억원을 월세로 돌린다고 가정하면 기존에는 1억원X4.0%/12, 즉 33만3000원의 월세가 계산됐지만 이제는 ...

    한국경제 | 2020.09.29 07:17

  • thumbnail
    연소득 14억7000만원 상위 0.1%…중간소득 '61배' 더 번다

    ... 개인소득자 30%, 697만여명은 1년 통합소득이 1422만원에도 못 미쳤다. 양경숙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경제 충격으로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소득이 감소하고 양극화가 악화할 우려가 크다"며 "조세의 목적인 소득재분배 기능이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소득분포를 안정적으로 조정하고 사회적 연대를 강화하는 세법개정에 착수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9 07:17 | 조아라

  • thumbnail
    상위 0.1% 연소득 14억7천만원…중간소득의 61배

    ... 개인소득자 30%, 697만여명은 1년 통합소득이 1천422만원에도 못 미쳤다. 양경숙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경제 충격으로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소득이 감소하고 양극화가 악화할 우려가 크다"며 "조세의 목적인 소득재분배 기능이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소득분포를 안정적으로 조정하고 사회적 연대를 강화하는 세법개정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0.09.29 07:15

  • thumbnail
    [모닝브리핑]귀성행렬 시작…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 시행

    ... 또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사흘간은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으로 징수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고향을 찾는 귀성객이 작년보다 약 30%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전월세전환율 낮추는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령 오늘 시행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주임법) 시행령이 오늘부터 시행됩니다.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바꿀 때 적용되는 비율인 전월세전환율이 4.0%에서 2.5%로 낮아집니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를 월세로 바꿀 때 법적 전환율로,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는 ...

    한국경제 | 2020.09.29 06:59 | 채선희

  • thumbnail
    상위 0.1% 연소득 14억7000만원…중간소득의 61배

    ... 통합소득은 3억9천609만원이다. 그러나 개인소득자 30%, 697만여명은 1년 통합소득이 1천422만원에도 못 미쳤다. 양경숙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경제 충격으로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소득이 감소하고 양극화가 악화할 우려가 크다"며 "조세의 목적인 소득재분배 기능이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소득분포를 안정적으로 조정하고 사회적 연대를 강화하는 세법개정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9 06:51 | YONHAP

  • thumbnail
    "이 어려운 시기에…" 삼성전자 세무조사 왜?

    ... 세무컨설팅 제도를 운영하는 등 CAP와 비슷한 제도를 운영 중에 있지만 중소기업만 대상으로 한다는 점이 다르다. 당장 이 제도를 대기업까지 확대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 CAP 제도를 대기업까지 확대하려면 사회 공론화 과정과 법 개정 등 여러 과정을 거쳐야 하는 등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우리나라에서는 MB정부 당시 국세청 국제조사 관련 부서에서 필요성을 제기한 뒤 이렇다 할 논의조차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현재 법인세과에서는 성실납세 협약 ...

    조세일보 | 2020.09.29 06:28

  • thumbnail
    33만원 월세, 20만원으로…오늘부터 전월세 전환율 2.5%

    ... 전월세전환율이 4.0%에서 2.5%로 낮아진다. 세입자가 집주인의 실거주를 이유로 계약갱신 요구를 거절당했을 때 실제로 집주인이 거주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집의 임대차 정보를 들여다볼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주임법) 시행령이 오늘부터 시행된다. 개정된 주임법은 전월세전환율을 기존 4.0%에서 2.5%로 낮췄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를 월세로 바꿀 때 법적 전환율로,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는 적용되지 않는다. 전세 ...

    한국경제TV | 2020.09.29 06:17

  • thumbnail
    환경개선부담금 매년 징수율 감소…"작년 6천억 넘게 체납"

    ... 지난해 기준 6천억원이 넘는다"며 "환경부는 환경개선부담금에 대한 징수 대책을 마련해 체납액을 줄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2019년 신규 부과 건에 대한 징수율은 80%가 넘지만, 과거 체납액들이 징수되지 않으니 체납이 누적돼 전체 징수율은 40%가 되지 않는다"며 "환경개선부담금 체납액을 납부해야 자동차 이전· 말소 등록을 할 수 있도록 지난해 법이 개정됐으므로 징수율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9 06:15 | YONHAP

  • thumbnail
    오늘부터 1억 전세 월세 전환시 33만4000원→20만8000원

    ... 전월세전환율이 4.0%에서 2.5%로 낮아진다. 세입자가 집주인의 실거주를 이유로 계약갱신 요구를 거절당했을 때 실제로 집주인이 거주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집의 임대차 정보를 들여다볼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개정된 주택임대차보호법(주임법) 시행령이 오늘부터 시행된다. 개정된 주임법은 전월세전환율을 기존 4.0%에서 2.5%로 낮췄다. 전월세전환율은 전세를 월세로 바꿀 때 법적 전환율로, 월세를 전세로 바꿀 때는 적용되지 않는다. 전세 ...

    한국경제 | 2020.09.29 06:01 | YONHAP

  • thumbnail
    공공SW사업 대기업 참여제한 완화…사업가능 여부 미리 알려준다

    ... 대기업이 10∼20% 지분만 갖고도 참여할 수 있도록 예외를 인정하는 제도다. 해외 진출 사업 등 중소기업의 역량이 부족한 분야에 대기업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대기업 참여 예외 신청 검토 사업에 대한 정보 공개, 공공 SW 사업의 사후 평가 제공, 전문 SW·솔루션 보유기업에 대한 우대방안 마련 등도 포함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공청회에서 나온 의견을 검토해 10월 중 개선안을 확정하고 12월께 관련 제도 개정을 시행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8 19: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