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7,6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방부, 땅투기 관련 국토부에 자료요청…"전역자 조사는 제한"

    군 내부정보를 부동산 투기에 악용한 사례가 있는지 전수조사에 나선 국방부가 국토해양부에 조사 대상자의 부동산 거래 내역 자료를 요청했다고 13일 밝혔다. 부승찬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일단은 국토부에 거래 내역 자료를 요청했다"면서 "요청된 자료가 오면 현직에 있는 분들을 우선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부 대변인은 "그 과정에 연관성 여부가 판별되면 현직을 떠난 분(전역자)들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이라며 "다만 지금은 ...

    한국경제 | 2021.04.13 11:32 | YONHAP

  • thumbnail
    [한경기업경영지원본부-부동산 칼럼] 부동산 10년 후 미래가치에 주목하라

    ... 미래가치를 판별하면서 호재에 대한 선행 분석은 굉장히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전철이나 도로개통 등의 개발안은 건교부나 철도청과 같은 관계기관을 통해서 그 진위를 알아볼 수가 있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했듯이 해마다 발표되는 수많은 ... 지역을 예측할 수 있어야 한다. 실제 우리가 부동산에서 찾아낼 수 있는 미래가치는 굳이 광역전철망 개통이나 신도시 건설과 같은 대형호재를 찾아다니지 않더라도 가까운 곳에서 찾아낼 수 있다. 아파트 단지는 우수하지만 주도로에서부터의 ...

    한국경제 | 2021.04.09 15:25

  • thumbnail
    LH 투기 의혹 핵심 '강사장', 16년 전 강릉에서 1억 보상금

    LH(한국토지주택공사) 간부로 직원 땅 투기 의혹의 핵심 인물 꼽히는 이른바 '강사장'이 16년 전 강원도의 대규모 택지개발 때도 개발 발표 직전에 농지를 매입해 1억 원대 보상금을 챙겼던 것으로 확인됐다. 3기 ... LH로 합병된 바 있다. 강 씨는 이 토지를 보상받기 약 1년 전인 2005년 5월에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교통부(현 국토교통부)는 강 씨가 토지를 매입한 다음 해인 1월 강릉시 교동과 유천동, 홍제동 등 68만196㎡를 ...

    한국경제 | 2021.04.09 12:50 | 조준혁

  • thumbnail
    박영선 '내곡동' 맹공에도…이해찬 "오세훈 이해충돌은 아냐"

    ... 촉구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 3월 이미 해당 지역이 국민임대주택단지로 지정됐다는 입장이다. 서울시장 재임 당시인 2009년 4월 국민임대주택건설 등에 관한 특별법이 전면 개정되면서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된 것이고, 서울시가 공문을 보낸 것은 형식적 절차에 불과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4.02 15:16 | 김명일

  • thumbnail
    매매 계약서까지 공개한 박영선 "도쿄 아파트는 MB 탄압 증거"

    ... 반발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 3월 이미 해당 지역이 국민임대주택단지로 지정됐다는 입장이다. 서울시장 재임 당시인 2009년 4월 국민임대주택건설 등에 관한 특별법이 전면 개정되면서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된 것이고, 서울시가 공문을 보낸 것은 형식적 절차에 불과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3.30 23:57 | 김명일

  • thumbnail
    오세훈 "입만 열면 내곡동, 저는 '도쿄 영선' 거론 않겠다"

    ... 반발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 3월 이미 해당 지역이 국민임대주택단지로 지정됐다는 입장이다. 서울시장 재임 당시인 2009년 4월 국민임대주택건설 등에 관한 특별법이 전면 개정되면서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된 것이고, 서울시가 공문을 보낸 것은 형식적 절차에 불과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3.30 23:37 | 김명일

  • thumbnail
    朴 "하필 내곡동에 이명박·이상득 땅도"…吳 "지독한 모함"

    ... 반발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 3월 이미 해당 지역이 국민임대주택단지로 지정됐다는 입장이다. 서울시장 재임 당시인 2009년 4월 국민임대주택건설 등에 관한 특별법이 전면 개정되면서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된 것이고, 서울시가 공문을 보낸 것은 형식적 절차에 불과했다는 ...

    한국경제 | 2021.03.30 23:26 | 김명일

  • thumbnail
    산단 지정은 세종시 업무인데…행복청장, 후보지 미리 알았나

    ... 압수수색 후보지 검토 과정에서 행복청과 세종시 간 협의 여부 조사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가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 A씨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A씨가 국가산업단지 인근 부지를 매입한 경로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 특히 국가산단의 경우 중앙정부가 직접 조성·관리하는 산단이어서, 시는 연서면 국가산단 조성 당시 국토부와 함께 후보지 검토 작업을 했다. A씨는 2008년부터 이듬해까지 국토해양부(옛 국토부)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3.26 17:01 | YONHAP

  • thumbnail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에 한기준 해수부 기조실장

    해양수산부는 해양환경공단 제5대 이사장에 한기준(58) 전 해수부 기조실장이 임명됐다고 25일 밝혔다. 한 이사장은 행정고시(37회)로 공직에 입문해 김대중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행정관을 지냈다. 이후 해수부 해양환경과장, 국토해양부 해양정책국 해양생태과장, 감사관실 감사담당관으로 재직한 후 해수부 산하 국립해양조사원 원장, 중앙해양안전심판원장을 역임했다. 지난해부터는 해수부 기조실장으로 재직했다. 한 이사장의 임기는 2024년 3월 25일까지다. ...

    한국경제 | 2021.03.25 21:34 | YONHAP

  • thumbnail
    박영선 측 "오세훈, LH 투기에 동병상련?…적폐행위 똑같아"

    ... 진심으로 사죄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박성준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거짓 해명과 책임 전가로는 의혹을 가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곡지구 개발 계획은 오세훈 후보가 국토해양부에 지정요청 공문을 보낸 2009년 8월 이후 3개월여가 지난 2009년 11월 확정되었고 당시는 이명박 정부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성준 대변인은 "'공공기관에 토지가 수용되는데 손해를 봤으면 ...

    한국경제 | 2021.03.16 16:12 | 김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