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27,3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공무원 소유 소나무 사들이고 하청 따내…법원 "뇌물 맞다"

    ... 사업자 사이의 하도급 계약에 관여한 점과 소나무를 대량 구매할 특별한 이유가 없었음에도 처분에 어려움을 겪던 B씨의 것을 사들인 점 등을 토대로 대가성 거래라고 봤다. 재판부는 "A씨 업체가 입찰에서 떨어지자 B씨는 낙찰자인 토목건설사에 A씨 업체에 하도급을 주도록 부탁했다. 토목건설사는 법령상 제한을 회피하기 위해 A씨의 부인에게 하도급을 준 것처럼 계약서를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B씨는 장기간 소나무를 판매하지 못했고 토지 주인으로부터 토지 ...

    한국경제 | 2020.07.12 05:30 | YONHAP

  • thumbnail
    공사 잘하고 있나…中건설사 '농땡이' 일꾼 AI로 잡아낸다

    회사에서 일을 하거나 화장실을 가는 모습이 고스란히 감시된다면? 인부들 '휴대폰 사용·흡연·근무지 이탈' 등 AI 카메라로 감시 최근 중국에서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건설 현장의 '농땡이(?)' 작업자들을 감시하는 시스템이 등장했습니다. 지난달 16일 중국 베이징 자동화연구소는 AI 기술이 적용된 CCTV로 건설 현장 근로자들의 모습을 정확히 인식하고, 일하는 척하면서 딴짓을 하는...

    한국경제 | 2020.07.11 07:30 | 조아라

  • thumbnail
    공무원 뇌물사건 재판 참관 수원시 공무원들…"경각심 제고"

    ... 이날 진행된 재판 참관 프로그램에는 수원시 영통구청장, 권선구청장을 비롯한 30여 명의 공무원이 참여해 피고인석에 앉은 전 용인시 공무원 A씨 등이 재판을 받는 과정을 지켜봤다. A씨는 용인시 동천2지구 도시개발사업을 맡은 B건설사로부터 용적률을 올려주는 대가로 수억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로 지난해 말 기소됐다. 1시간가량의 방청을 마친 공무원들은 김종헌 수원지법 기획 법관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한 공무원은 "부패사건에 ...

    한국경제 | 2020.07.10 15:32 | YONHAP

  • thumbnail
    가격 경쟁력과 브랜드 프리미엄까지 '오산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3차 조합원 모집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별도의 청약 통장이 필요 없다는 점, 시세대비 합리적인 가격으로 수요자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대형 건설사들의 참여로 아파트 시공 품질 향상은 물론 인지도 상승과 같은 브랜드 프리미엄 효과까지도 기대되고 있다. 이 가운데, 오산시 갈곶동 일원에 자리하는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오산 현대건설 힐스테이트’가 토지 100% 소유권 이전 및 지구단위계획 승인 완료, 건축심의 접수를 마치며, 3차 ...

    한국경제 | 2020.07.10 13:40

  • thumbnail
    [책마을] 한국 해외건설 악순환의 시작은 '수주 중심주의'

    2013년 4월 한국의 주요 건설사가 ‘어닝 쇼크’란 형태로 해외건설 사업의 부실을 고백하기 시작했다. GS건설은 해외 플랜트와 환경 프로젝트 원가율 악화를 이유로 1분기 5355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1분기 219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가 2분기 887억원으로 적자 규모를 줄였지만 3분기에 7468억원의 적자를 냈다. SK건설도 1~3분기 3147억원의 손실을 냈고, 대림산업은 4분기 3196억원의 ...

    한국경제 | 2020.07.09 18:00 | 송태형

  • 두산건설, 대우산업개발에 팔린다

    ... 금액은 상세 실사를 거쳐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는 3000억원대에서 가격이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우산업개발은 중국의 호텔 및 부동산 개발 기업인 펑화그룹 계열사다. 2011년 12월 법정관리에 들어간 옛 대우자동차판매 건설사업부문을 펑화그룹이 인수해 설립했다. 두산그룹은 지난해 말부터 두산건설을 매물로 내놓고 사모펀드, 건설사를 상대로 수요 조사를 벌였으나 원매자를 찾지 못했다. 부실 자산으로 인한 리스크가 크다고 판단한 업체가 많았기 때문이다. 지난달 ...

    한국경제 | 2020.07.09 17:13 | 이수빈/이현일

  • thumbnail
    상대의 요구를 자신의 기회로…창의적인 협상 자세를 가져라

    지방 소도시 건축업체를 운영하는 안모 사장은 다세대 건물을 짓는 계약을 놓고 집주인과 협상을 벌였다. 계약서에 서명하기 직전 집주인이 엉뚱한 제안을 했다. 공사가 지연될 경우 상당한 액수의 지체보상금을 물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집주인이 갑자기 지체보상금을 요구한 이유가 뭘까. 건물이 예정대로 완공돼야 제날짜에 입주자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거꾸로 빨리 입주하면 그만큼 임대수익이 커질 수 있다는 의미다. 안 사장은 다시 협상에 들어갔다. 요...

    한국경제 | 2020.07.09 15:12

  • thumbnail
    6·17대책·코로나로 이달 주택사업경기 전망 '흐림'

    ...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은 7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가 68.7로, 지난달보다 17.8포인트(p) 하락했다고 9일 밝혔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이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가 그렇지 않다는 응답보다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

    한국경제 | 2020.07.09 11:00 | YONHAP

  • thumbnail
    '미쓰리는 알고 있다' 박신아, 임신 상태로 추락사…조한선, 김도완 긴급 체포 [종합]

    ... 꺼져. 네 치기, 무례 지긋지긋하다"며 태화를 밀어냈고, 태화는 "마누라 있는 남자가 사랑이냐. 너 죽고싶냐"면서 협박했다. 호철은 704호 이명원을 궁금해 했다. 미쓰리는 "재건축하려는 건설사 중 하나"라며 입주 당시 상황부터 설명했다. 이때 태화가 명원의 차를 부수며 소란을 피웠다. 태화는 "수진이가 죽었는데, 어떻게 이렇게 멀쩡하냐"고 소리쳤고, 명원은 "수진이가 누구냐, 사람 잘못 봤다"며 ...

    텐아시아 | 2020.07.09 10:04 | 태유나

  • thumbnail
    '미쓰리는 알고있다' 수목극 1위 출발, 시청률 4.2%

    ... 인생에서 꺼져. 네 치기, 무례 지긋지긋하다"며 태화를 밀어냈고, 태화는 "마누라 있는 남자가 사랑이냐. 너 죽고싶냐"면서 협박했다. 호철은 704호 이명원을 궁금해한다. 미쓰리는 "재건축하려는 건설사 중 하나"라며 입주 당시 상황부터 설명한다. 이때 태화가 명원의 차를 부수며 소란을 피운다. 태화는 "수진이가 죽었는데, 어떻게 이렇게 멀쩡하냐"고 소리쳤고, 명원은 "수진이가 누구냐, 사람 잘못봤다"며 ...

    연예 | 2020.07.09 09:54 | 김소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