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6071-16080 / 27,3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외건설로 불황 파고 넘는다] 쌍용건설‥해외건설 '명가'…52도 기울어진 건축물 세계가 '주목'

    ... 지장 305m짜리 '주메이라 에미리트 타워 호텔'과 '두바이 그랜드 하얏트 호텔'을 성공적으로 시공했다. 이후 국내 건설업체들이 두바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기도 했다. 세계적 건설 전문지인 미국 ENR지가 매년 전 세계 건설사를 대상으로 발표한 실적부문에서는 1998년 호텔부문 세계 2위에 기록된 이래 계속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이 밖에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문 약 1만3000객실짜리 최고급 호텔과 8000병상 규모의 초대형 병원 시공 실적도 보유하고 ...

    한국경제 | 2010.09.15 00:00 | 성선화

  • thumbnail
    [해외건설로 불황 파고 넘는다] 현대건설‥35년간 세계 50개국서 766억弗 수주 '해외건설 대명사'

    766억7523만달러. 이는 현대건설이 1965년 국내 최초로 태국의 파타니 나라티왓 고속도로 공사를 수주한 것을 시작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한 이래 세계 50여개국에서 벌어들인 외화 규모다. 지금까지 국내 전체 건설사가 해외 건설현장에서 수주한 4002억7443만달러의 약 20%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현대건설을 '해외건설의 대명사'로 부르는 이유다. 태국 진출 이후 10여년이 흐른 1976년. 현대건설은 세계 건설역사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사우디의 ...

    한국경제 | 2010.09.15 00:00 | 이승우

  • thumbnail
    [해외건설로 불황 파고 넘는다] 해외공략 시나리오대로 진행 "2015년 수주액 6조원 올릴 것"

    "2015년까지 해외 수주 6조원,해외 매출 4조5000억원을 올려 글로벌 100대 건설사에 진입할 것입니다. " 김현중 한화건설 해외부문 사장(사진)이 올초 경영전략회의에서 한 말이다. 회사 직원들은 이 말에는 단순히 목표를 제시하는 수준을 넘어 자신감이 배어 있다고 하나같이 입을 모은다. 김 사장이 해외부문을 맡은 2002년부터 한화건설의 해외 공략은 시나리오대로 착착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김 사장 취임 이후 수주액은 3배 가까이 불어났고,매출은 ...

    한국경제 | 2010.09.15 00:00 | 김재후

  • thumbnail
    [해외건설로 불황 파고 넘는다] 삼성물산‥상반기 수주액 4조원 넘어…작년보다 4배 성장 목표 '거뜬'

    ... 지금까지 해마다 비약적으로 증가해온 실적을 보면 빈 말이 아님이 금세 드러난다. 이 회사의 상반기 해외 수주액은 4조763억원에 이른다. 이것만으로도 작년 해외 수주액을 두 배나 넘어섰다. ◆지역과 공사 다변화로 눈부신 질주 국내 건설사의 해외수주가 중동지역의 정유와 화공 플랜트에 집중된 것과는 달리 삼성물산은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다. 플랜트는 물론 건축, 토목 등 전 분야에 걸쳐 고르게 해외공사를 따내고 있다. 다양화된 시장과 상품은 삼성물산의 글로벌 시장 ...

    한국경제 | 2010.09.15 00:00 | 김태철

  • thumbnail
    류인식 세비앙 대표 "원룸형 욕실시스템으로 1인가구 공략"

    ... 대표는 "공간을 적게 차지하면서 기능을 극대화해 원룸 사용자도 편안한 샤워를 즐길 수 있게 디자인했다"며 "욕실의 불필요한 공간을 최소화해 24㎡(7.2평) 원룸 기준 1.2㎡의 공간을 추가로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건설사에 고급형 시스템 샤워기를 납품하던 세비앙은 최근 부동산 경기 악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해엔 고급 아파트 시장이 호황이던 2007년 대비 매출이 30% 이상 급감했다. 최악의 불황 속에서 류 대표는 '공격적 투자'로 승부수를 ...

    한국경제 | 2010.09.15 00:00 | 남윤선

  • `8억 수뢰' 오현섭 前여수시장 구속기소

    공사수주 대가 돈건넨 건설사 대표도 기소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송삼현 부장검사)는 공사업체 선정과 관련해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로 오현섭 전 전남 여수시장을 구속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오 전 시장은 2007년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여수시에서 추진하던 `이순신 광장 조성사업'의 건설공사를 맡기는 대가로 N건설 마모 회장으로부터 현금 4억원을 받고 변제기일이나 이자를 정하지 않고 2억원을 빌린 혐의를 ...

    연합뉴스 | 2010.09.15 00:00

  • thumbnail
    [해외건설로 불황 파고 넘는다] GS건설‥아부다비 '그린디젤' 프로젝트 계기 UAE서 수주 잇따라

    ... 전망이다. 무엇보다 GS건설은 이 프로젝트에 도입된 기술을 바탕으로 향후 미국,유럽에 기반을 둔 외국 선진업체들이 독식해 오던 아랍에미리트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게 됐다는 평가다. GS건설은 이 프로젝트를 수주하기 위해 선진 해외 건설사들과 치열한 경쟁을 거쳤다. 2006년 11월 'PQ(입찰참가자격 사전심사)' 자료를 제출한 뒤,선진 해외 건설사들과 1년여의 경쟁 입찰 과정을 거쳤다. 그리고 2008년 최종 수주에 이르렀다. 내년 7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

    한국경제 | 2010.09.15 00:00 | 성선화

  • 건설株, 금리동결에 라마단도 끝났다-대우證

    ...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라마단 기간에는 해가 더 있는 동안 금식할 뿐 아니라 공사 발주도 하지 않기 때문에 중동에서의 해외 수주는 없었다. 라마단은 지난 10일 종료됐다. 다만 이란 제재 조치로 대림산업, 현대건설이 신규 수주를 못하는 직접적 영향을 받을 뿐 아니라 나머지 건설사들은 기존 시장에서의 수주 경쟁이 치열해지고 마진율 하락 압력이 커지는 간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배샛별 기자 star@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9.15 00:00 | star

  • [해외건설로 불황 파고 넘는다] 향후 전략은‥발전ㆍ에너지 플랜트 시장 성장성에 주목

    대림산업은 올해로 창립 71주년을 맞았다. 국내 건설사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건설회사로는 유일하게 1955년부터 55년간 '국내 100대 기업'의 위상을 이어오고 있다. 대림은 특히 해외건설의 첫장을 연 건설업체로 기록돼 있다. 1966년 1월28일 미 해군시설처(OICC)가 발주한 베트남 라치기아 항만공사를 87만7000달러에 수주하고 다음 달인 2월 초 공사 착수금 4만5000달러를 한국은행에 송금했다. 외화 획득 1호 건설업체라는 ...

    한국경제 | 2010.09.15 00:00 | 장규호

  • 건설사, 재개발 입찰 때 설계도 내야

    다음 달부터 재개발 · 재건축 등 재정비사업 조합의 시공사 선정입찰에 참여할 건설사들은 해당 단지 · 구역의 설계도서와 물량내역서 등을 조합에 제출해야 한다. 건설사 홍보도 합동설명회를 제외한 개별홍보는 금지된다. 서울시는 14일 서울시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조례에 이런 내용의 '시공자 선정 · 지원 규정'을 담아 16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이 규정은 이달 30일까지 조합이 자체적으로 시공사를 선정하지 않은 서울시내 재개발 · 재건축 사업장에 ...

    한국경제 | 2010.09.14 00:00 | 이정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