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8,7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어린이 놀이시설에 프라즈마 제균기까지… '힐스테이트 동탄역 멀티플라이어' 주목

    건설사들이 오피스텔에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이며 수요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실수요자들이 아파트에 집중된 규제를 피해 오피스텔 분양 시장으로 대거 유입되자 건설사에서도 맞춤식 평면부터 첨단 시스템 등 주거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상품들을 적용해 경쟁력을 높이는 모습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이 경기 동탄2신도시에서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동탄역 멀티플라이어’가 대표적이다. 중소형 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주거형 오피스텔로 조성되는 만큼 평면부터 ...

    한국경제 | 2021.07.13 10:03

  • thumbnail
    GS건설·한신공영·서희건설…건설사 신용도, 하반기에도 잘 나갈까 [마켓인사이트]

    ≪이 기사는 07월12일(11:36)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올 상반기 건설사들의 신용도가 줄줄이 상향 조정됐다. 주택 부문의 우호적인 사업 여건 덕분에 실적 개선이 이뤄져서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있는 만큼 하반기엔 영업·재무적 대응능력에 따라 건설사별 신용도가 차별화할 전망이다. 12일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정기 평가에서 GS건설(A)과 한신공영(BBB)의 ...

    한국경제 | 2021.07.13 09:06 | 김은정

  • 삼성물산, 현장 '안전 강화비' 늘린다

    ...이 건설 현장마다 ‘안전 강화비’를 새로 편성해 안전성 강화에 나선다. 삼성물산은 12일 법으로 정한 ‘표준안전관리비’ 외에 안전 강화 비용을 자체 편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건설사들은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공사 금액의 1.20~3.43%를 안전관리비로 편성하고 있는데, 이와 별도로 안전 강화를 위한 비용을 지출하겠다는 것이다. 삼성물산은 각 건설 현장에서 안전을 위한 추가 투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즉시 ...

    한국경제 | 2021.07.12 17:28 | 하헌형

  • thumbnail
    포스코건설, 업계 최초 건설 맞춤 ESG 평가 모델 개발

    ... 건설업에 특화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모델을 개발했다. 협력사들의 ESG경영을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도움을 주기 위해서다. 포스코건설은 기업신용평가사인 이크레더블과 함께 지난 2월부터 건설사 고유 특성에 맞춘 ESG 평가모델 개발에 나서 50개 평가항목으로 구성된 '건설업 특화 ESG 평가모델'을 선보였다고 12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이 건설업 특화 ESG 평가모델을 개발한 것은 협력사들의 ESG 경영역량을 지원해 ...

    한국경제 | 2021.07.12 12:15 | 김진수

  • 배민, 실내 배달로봇 '딜리타워' 운행 개시

    ... 영등포’를 시작으로 아파스·오피스텔·오피스 등 주거·사무공간에서 딜리타워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 종로구 ‘D타워’에서 딜리타워 서비스를 준비 중이며, 다수 건설사와 아파트 단지 내 딜리타워 도입을 논의하고 있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사업실장은 “입주민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비대면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배달원에는 배달 시간을 줄여 더 많은 배달 수행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

    조세일보 | 2021.07.12 09:55

  • thumbnail
    블랙록, '국내 풍력·태양광 전문' 이지스PE 인수[마켓인사이트]

    ... 이지스PE 인수를 시작으로 아시아 친환경 인프라 투자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블랙록이 이지스PE 인수를 위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8년 설립된 이지스PE는 이지스자산운용과 중견 건설사가 지분을 나눠 가지고 있다. 2019년 에너지 발전사업을 직접 영위할 목적으로 한국신재생에너지개발운용(KREDO)을 설립했고, 같은 해 한전산업개발과 '태양광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에 투자하는 2000억원 펀드 ...

    한국경제 | 2021.07.12 09:28 | 윤아영

  • thumbnail
    베트남, 건설 원자재 가격폭등으로 부동산 동반 상승 [KVINA]

    ... 열흘 만에 가격을 6배 인상해 견적서를 보낸 사례도 있다고 전했다. 시멘트 가격도 마찬가지로 올해만 톤당 5만 동(VND) 이상 올랐고, 모래는 올 초와 비교해 두 배이상으로 올랐다. 건설 원자재 비용 상승으로 이미 많은 건설사는 일손을 놓았다. 건설사와 투자자들은 현장에서 건설 중단을 선언하고 원자재 가격 하락을 기다려 보자는 부류와 이 참에 부동산 가격에 원자재 인상분을 반영해 올려야 한다는 부류로 나뉘고 있다. DKRA 측은 "이제 시장은 이익 ...

    한국경제TV | 2021.07.12 08:42

  • thumbnail
    [ESG 탐방 노트]건설 노하우에 환경 기술 접목...아시아 대표 환경기업 꿈꾼다

    ... 충전소, 그린 수소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추가할 수 있어 무한한 성장 가능성이 주목된다. 아시아 대표 환경 기업으로의 전환에 있어 기존 건설업에서 축적돼 온 엔지니어링 역량이 활용될 수 있다. 특히 환경 플랜트 산업은 기존에도 건설사가 수행해 왔던 영역의 일부였으며 새로운 환경 기술이 접목면서 발전할 수 있는 여지가 많아졌다. 특히 개발 단계의 기술을 건설, 수행 단계로 확대 적용하는 데 있어 종합건설사의 엔지니어 역할이 필수적이다. SK에코플랜트는 SK그룹사의 ...

    한국경제 | 2021.07.12 06:02

  • thumbnail
    '붉은여왕'의 마수에 걸린 건설업계 [삼정KPMG CFO Lounge]

    ... 건설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성장을 위해 집중했던 생산성과 고부가가치 창출을 가속화할 수 있고 최근 전 세계적으로 강조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트렌드에 대응하는데도 중요한 열쇠다. 많은 건설사들이 전후방 산업을 중심으로 한 수직계열화, 유관 산업 중심 사업 규모 확장 등 부가가치 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상황 속에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3D 프린팅과 같은 디지털 기술은 윤활유와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

    한국경제 | 2021.07.12 05:50 | 마켓인사이트

  • thumbnail
    골프장 몸값, 홀당 100억 갈까 안갈까 [딜리뷰]

    ... 사모펀드 KDB인베스트먼트(처음 나올 때는 자산관리회사(AMC)라고도 표현했는데 어느새 그냥 사모펀드로 굳어졌죠)이 산업은행으로부터 받은(현물출자) 핵심자산입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의 스타일상, 무한정 들고 있기는 쉽지 않고 올해 건설사 주가가 급등하면서 시장에서 매각론이 솔솔 퍼졌습니다. 한경 마켓인사이트가 올초 KDB인베스트먼트가 대우건설을 팔기 위해 한 인수 후보와 컨택을 하고 있다, 1조8000억원에 거래가 논의되고 있다 고 보도한 적이 있습니다. 이때는 ...

    한국경제 | 2021.07.12 05:50 | 이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