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7,9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구·광주상의 "유보소득 과세안 철회해야"

    ... 운영 과정에서 투자자를 찾기 어려워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지분율이 높을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기업이 유보금을 소득으로 배당할지, 유보해 미래에 대비할지는 과세가 아니라 사업적 판단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구상의는 불가피하게 유보소득세가 신설된다면 중소기업 특성을 고려해 주택·건설업 등을 과세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건의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1 18:02 | 오경묵

  • thumbnail
    정의당 충북도당 "피감기관 공사 수주 의혹 박덕흠 사퇴하라"

    ... 정의당 충북도당은 21일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의 공사를 따낸 의혹 등이 제기된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고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 당은 이날 성명을 내 "박 의원의 친인척이 경영하는 건설업체가 관급공사를 통해 천문학적인 금액을 챙긴 사례들이 계속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이 2012년부터 현재까지 국회의원이라는 직위를 이용해서 부당하게 챙긴 사익이 얼마나 되는지 수사를 통해 국민 앞에 그 진실이 밝혀지기를 ...

    한국경제 | 2020.09.21 16:45 | YONHAP

  • thumbnail
    '이테크건설' 52주 신고가 경신, 전일 종가 기준 PER 11.0배, PBR 0.7배, 업종대비 저PER

    ◆ Valuation - 전일 종가 기준 PER 11.0배, PBR 0.7배, 업종대비 저PER 전일 종가를 기준으로 이 종목의 PER는 11.0배, PBR은 0.7배이다. PER는 종합건설업종의 평균 PER 11.0배와 동일한 수준으로 업종 내에서 하위 1%에 있고, PBR은 종합건설업종의 평균 PBR 0.7배와 동일한 수준으로 업종 내에서 하위 1%에 위치한다. 보통 낮은 PER는 현재 시장이 해당 기업의 가치를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하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9.21 15:33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코로나 급속 재확산에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 '봉쇄'

    ... 나갈 수 있다. 병원 진료를 받으러 가는 경우에도 인원을 한 가구당 최대 2명으로 제한했다. 은행이나 금융, 주유소 등의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는 모든 사무직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시행하도록 했다. 또 공장과 수산업 그리고 건설업종은 24일부터 내달 7일까지 작업 및 공장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앞서 필수적인 업무를 제외하고는 양곤에서 다른 도시로 여행하는 것이 금지됐고, 국내선 운항도 11일부터 중단된 상태다. 이번 조치는 양곤에서 지난 36일 동안 ...

    한국경제 | 2020.09.21 13:37 | YONHAP

  • thumbnail
    충남 수해 복구비 3천336억원 투입…복구작업 속도 낸다

    특별재난지역 4개 시·군 집중 지원…도내 건설업체 100% 참여 지난 6월 말부터 두 달 가까이 이어진 장마로 큰 피해를 본 충남에 역대 최대 규모의 복구비가 투입된다. 충남도는 수해 복구를 위해 국비 2천196억원을 포함해 모두 3천336억원을 투입한다고 21일 밝혔다. 2010년 태풍 곤파스 피해 복구비 2천78억원보다 1천300억원 가까이 많은 역대 최대 규모다. 올해 장마철 집중호우 피해액은 892억원으로 집계됐다. 도로·교량 파손 ...

    한국경제 | 2020.09.21 11:37 | YONHAP

  • thumbnail
    대구·광주상의, 초과유보소득 배당 간주세 철회 건의

    ... 설명했다. 이어 "상당수 중소기업이 창업 또는 회사 운영과정에서 투자자를 찾기 어려워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의 지분율이 높을 수밖에 없는 구조적 환경을 갖고 있다"며 "이번 법안이 통과되면 다수 지역 중소기업 세금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국회에 제출된 법안은 철회돼야 한다"며 "불가피하게 유보소득세가 신설되더라도 시행령에서 주택·건설업 등을 과세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1 11:15 | YONHAP

  • thumbnail
    박덕흠 "이해충돌? 그렇다면 대통령 자녀는 취업하면 안돼"

    ... 말했다. 한편 박 의원이 20대 국회 국토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건설회사의 입찰 담합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내용의 법안에 반대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지난 2016년 11월 8일 국토법안심사소위 속기록에 따르면 박 의원은 '기간 제한 없이' 3회 이상 과징금 처분을 받으면 건설업 등록을 말소하도록 한 법안을 "사형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해당 법안은 결국 기간을 9년으로 완화한 형태로 처리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21 09:07 | YONHAP

  • thumbnail
    생의 끝자락에 찾아온 재기의 기회…페인트공으로 돌아간 좀도둑

    ... 나락으로 떨어져 다시 일어설 기회를 잃었던 김씨에게 회복적 경찰활동의 기회를 주기로 했다. 김씨의 주소지 동주민센터를 찾아간 형사들은 성실했던 페인트공이 생계형 절도범으로 전락한 과정을 설명했다. 동주민센터가 수소문에 나섰고, 한 건설업체가 김씨의 경력을 믿고 선뜻 일감을 맡겼다. 건강을 회복한 김씨는 굳은살이 채 빠지지 않은 손에 페인트 붓을 들었다. 재범을 저지른 전과자가 아닌 숙련공으로서 면모를 알아본 건설업체 대표는 김씨를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퇴근 이후의 삶도 ...

    한국경제 | 2020.09.20 09:01 | YONHAP

  • thumbnail
    文 지지율, 호남·충남 '탄탄' 강원·제주 '참담'…결국 이것 때문

    ... 움직임을 보였다. 충청지역은 정부가 행정수도 이전 논의 카드를 꺼내든 효과가 컸다. 충청권은 세종시를 중심으로 고용 시장이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세종시의 산업별 취업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7.9%나 늘었다. 전국적으로 건설업이 악화된 가운데 충청권 부동산 시장이 좋아지면서 대전에서 건설업 취업자수만 전년 대비 21.6%나 증가했다. 충북 오창에 방사광가속기 등을 유치하는 효과도 충청권 경기에 활력을 넣고 있는 분위기다. 호남·충청 외 文 ...

    한국경제 | 2020.09.19 14:38 | 신현보

  • thumbnail
    군의원 배우자 업체와 수의계약…충남 부여군 '기관경고'

    백제보 개방에 따른 관정개발 사업도 부당 수의계약 확인 충남 부여군이 군의원 배우자 업체와 수의계약을 했다가 행정안전부로부터 '기관경고'를 받았다. 18일 행안부 등에 따르면 부여군은 2018년 11월부터 최근까지 한 건설업체와 모두 10건, 1억4천500만원 상당의 공사를 수의계약으로 체결했다. 이 건설업체는 부여군의회 A의원의 배우자가 지분 64%를 소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방계약법은 지방의원이나 배우자 등이 소유하거나 지분율이 50% ...

    한국경제 | 2020.09.18 14: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