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쌍용C&E 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 놓고 충북서 반발 지속

    ... 주장했다. 장씨는 그동안 쌍용C&E 본사 앞 시위, 청와대 호소문 전달 등 투쟁을 벌였으며 오는 13일부터 무기한 단식 농성을 예고했다. 쌍용C&E는 1천700억원을 들여 영월공장 폐광산에 16년간 560만t의 건설폐기물과 사업장 배출시설계 폐기물을 처리하는 매립장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 업체는 "완벽한 차수시설과 침출수 무방류 시스템을 도입해 환경문제를 원천 차단하겠다"며 환경영향평가 본안 제출을 준비 중이다. 쌍용양회 산업폐기물 매립장 ...

    한국경제 | 2021.05.06 14:09 | YONHAP

  • thumbnail
    한정애 "수도권매립지, 상반기 내 가닥 잡을 수 있을 것"

    ... 자원순환정책관은 "현 수도권매립지는 지금 감축 추세로도 2027년까지 사용할 수 있고, 추가 감축 대책까지 시행하면 사용 기간이 더 길어질 것"이라며 "추가 공모의 특별 인센티브는 2천500억원으로 동일하나 면적을 줄였고, 일부 건설폐기물을 받지 않는 조건을 넣는 등 더 많은 혜택을 주려 한다"고 설명했다. 한 장관은 고갈이 우려되는 전기차 보조금 문제에 대해서도 "조기 소진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보조금이 국비와 지방비를 매칭하는 것이니 지방에서 ...

    한국경제 | 2021.05.05 12:00 | YONHAP

  • thumbnail
    인천공항공사, '4단계 건설사업'에 건설폐기물 재가공 확대

    인천공항공사는 향후 3년간 진행되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에서 건설 폐기물 재활용을 확대하겠다고 30일 밝혔다. 공사는 건설 현장에서 발생하는 폐콘크리트와 폐아스팔트 등 건설폐기물을 순환 골재로 재가공해 주차장과 도로 등 기반 공사에 활용하기로 했다. 총 33만t의 순환골재를 생산 및 사용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3천t가량의 이산화탄소 배출이 감축되고 112억원의 예산이 절감될 것이라고 공사는 전망했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2024년까지 ...

    한국경제 | 2021.04.30 18:01 | YONHAP

  • 금주(4월23일~4월29일)의 신설법인

    ...ot;청소대행업) ▷원대부자산관리(최하나·50·대부업) ▷원앤원(최창운·10·주거용 부동산 매매업 및 임대업) ▷제이에스산업개발(구자경·50·건설폐기물 수집운반업) ▷조이컴퍼니(조건도·10·고용 알선업) ▷주윤(김영주·50·부동산임대 및 전대업) ▷청라리얼디앤씨(김연수·1400·부동산 취득, 관리, ...

    한국경제 | 2021.04.30 10:55 | 민경진

  • thumbnail
    "영월의 쌍용양회 폐기물매립장 불허해 달라" 호소문 전달

    ... 제천시민들의 취수원이 있어 매립장 침출수가 유출되면 제천시민은 오염된 물을 마실 수밖에 없고, 이 물이 남한강으로 흘러 수도권 식수원도 위협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쌍용C&E는 1천700억원을 들여 영월공장 폐광산에 16년간 560만t의 건설폐기물과 사업장 배출시설계 폐기물을 처리하는 매립장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업체는 "완벽한 차수시설과 침출수 무방류 시스템을 도입해 환경문제를 원천 차단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9 18:11 | YONHAP

  • thumbnail
    [현장in] "식수원 오염 불보듯" vs "침출수 무방류 환경 영향 없어"

    ... 세계 최고 수준의 차수시설 구축을 약속했다. 매립장 복토면 상부에 불투수성 덮개를 설치하고, 내부 침출수는 하천에 방류하지 않고 자가수질오염방지시설에서 정화한 뒤 영월공장 공업용수로 재활용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쌍용양회는 국내 석회암 지대 매립장에서 침출수 누출 또는 수질오염 사례는 없으며, 건설폐기물과 유기성오니류를 제외한 사업장 배출시설계 폐기물만 반입하겠다고 밝혀 환경영향평가 본안 제출 시 원주지방환경청의 판단이 주목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4 08:49 | YONHAP

  • thumbnail
    이재현 서구청장 "감량과 재활용 중심의 자원순환 정책 필요"

    ... 자원순환 신경제모델를 적용하면 재활용률은 57.1%→80% 플라스틱과 비닐 재활용률 19%→95%로 높아지고, 소각은 19%→8.6% 매립은 23.9%→11.4%로 낮아진다고 강조했다. 건설폐기물은 수도권매립지 반입량의 22.3%를 차지하고 있으나 100%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감량과 재활용 중심의 폐기물정책 선진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는 환경부와 3개 지자체 협의를 조속 추진하고, ...

    한국경제 | 2021.04.22 17:34 | 강준완

  • 이스트브릿지, 이도 지분 60% 인수

    ... 이스트브릿지가 최종 승자가 됐다. 이스트브릿지는 이번 투자에서 기업가치를 3300억원 수준으로 평가했다. 이도는 2014년 대형 오피스빌딩과 터널, 도로 등을 통합 운영·관리해주는 업체로 출범했다. 지난 몇 년간 건설폐기물 처리, 수처리 업체를 잇따라 인수하며 사업 다각화를 시도했다. 지난달 산업폐기물 처리 업체 동양과 건자재 업체 유창토건, 동화산업 등 3개 기업을 한꺼번에 사들이면서 폐기물 관리 업체로 탈바꿈했다. 지난해에는 골프장 위탁 관리 사업 부문까지 ...

    한국경제 | 2021.04.21 17:29 | 김채연

  • thumbnail
    '수도권매립지 해법 모색' 환경부-3개시도 정기회동 추진

    ... 바 있다. 2천500억원의 특별지원금까지 내걸었으나 공모가 불발된 만큼, 앞으로도 응모하는 지자체가 계속 나오지 않는다면 결국 '쓰레기 대란'이 현실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뒤따른다. 환경부는 공모 요건을 완화해 재공모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제시됨에 따라 신속한 논의를 거쳐 재공모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아울러 소각시설을 조속히 확충해 수도권매립지에 종량제 쓰레기의 반입을 금지하고, 건설폐기물 반입 제한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15 19:52 | YONHAP

  • thumbnail
    서울시, 건설폐기물 재활용 강화…분별해체 의무화

    서울시는 건설폐기물이 최대한 재활용될 수 있도록 공공기관 발주 공사에서 건물 철거 시 '분별해체'를 의무화한다고 14일 밝혔다. 분별해체는 건축물을 철거할 때 재활용이 어려운 폐합성수지·폐보드류 등을 사전에 제거해 재활용이 가능한 폐콘크리트 등과 혼합 배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이달 17일 개정 시행되는 '건설폐기물의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등에 포함된 내용이다. 이 제도가 적용되는 대상은 국가와 지자체·공공기관이 발주하는 연면적 500㎡ ...

    한국경제 | 2021.04.14 11: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