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1-720 / 7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건설업계 대표들, 환경친화적 건설활동 다짐

    ... 해야 하는 과제"라고 전제하고 "21세기에 환경모범국가를 이룩하기 위해 건 설산업도 환경을 중시하는 녹색건설문화를 창조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환경친화적 건설산업이 구현을 위한 실천사항으로 자원절약적 건설체제 구축 및 건설폐기물 재활용 도모 환경시설의 효율적 공급 청정기술 등 환경건설기술 개발 환경기준 자발적 준수 환경경영철학 확립 및 환경교육 강화등을 결의했다. 환경선언에는 최 건협 회장 외에 이충길 주택협회 회장,허진석 주택건설 사업협회 ...

    한국경제 | 1996.09.24 00:00

  • 수산중공업, 4개종의 도로진공청소차 개발

    ... 수산은 이 특장차의 생산을 위해 청소차전문업체인 프랑스의 SMV사와 이 탈리아의 모로컴팩트시스템등과 부품공급계약을 맺었다. 앞으로 2년안에 핵심기술을 완전 국산화해 동남아지역으로의 수출도 추진 할 방침이다. 한편 수산은 ISO14000의 실시로 폐기물 재활용장비의 수요가 늘어날 것에 대비,아산특장차 공장안에 건설폐기물재활용플랜트및 폐기물파쇄기등 환경 관련장비생산설비의 양산체제를 갖추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6.07.15 00:00

  • 쓰레기 무단 투기 신고땐 포상금 .. 서울시

    ... 경미화원의 신고에 의해 이뤄질만큼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시는 공익요원이 배정되면 97년부터 수시로 시.구 합동단속을 실시하는 등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이 인력을 청소차량 운행 지도.단속 과 건설폐기물 불법투기 단속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지난해 서울시의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건수는 2만5천6백94건, 과태료부과금 액은 17억3천8백만원이었으며 금년 1.4분기 단속실적은 전년동기의 4배 수준 인 6천5백30건, 4억2천2백만원이었다. ...

    한국경제 | 1996.05.03 00:00

  • 건설폐기물 처리 "고심" .. 중간처리장 확보 어려움

    서울시가 중간처리장을 구하지 못해 건설폐기물 처리에 고심하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8일 "시내에서 하루에 7천4백t의 건설폐기물이 발생하고 있고 52개 업체가 폐기물을 수집.운반하고 있으나 이를 파쇄, 또는 압축.소각처리할 중간처리장이 한군데도 없다"면서 "수집업체들이 폐기물을 경기도까지 가져가 중간처리하거나 처리비용을 줄이기 위해 불법으로 매립하는 사례가 근절되지 않고 있어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건설폐기물을 ...

    한국경제 | 1996.04.09 00:00

  • 현대건설, 환경전략 본격 추진키로

    ... 환경친화적 사업구조 방향을 설정할 계획 이다. 현대건설은 이와함께 장기적으로는 "환경의 현대"를 현대건설 장기경영 전략의 목표로 설정하고 환경관련 기술개발에 집중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은 이를위해 6일 계동본사 사옥 주택문화센터에서 중앙대 정헌배 교수, 능률협회 유영준 박사 등이 참가한 가운데 "환경전략 세미나"를 개최, 환경관리시스템, 건설폐기물 처리방안 등에 대해 논의키로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6일자).

    한국경제 | 1996.03.05 00:00

  •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환경부

    ... 분리수거가 사실상 의무화된다. 개정안은 이와함께 사업장폐기물배출자 신고제도를 변경, 폐유의 경우 현재 월5백kg이상 배출사업자에서 앞으로 월50kg이상 배출하는 사업자로 신고대상 사업장의 범위를 확대키로 했다. 또 사업장폐기물가운데 건설폐기물에 대한 별도의 기준을 마련, 수집. 운반차량에 대한 등록을 실시하고 수집.운반.중간처리업을 구분관리 함으로써 건설폐기물의 불법처리를 근절키로 했다. 개정안은 또 내년부터 폐기물재생처리업및 종합처리업이 신설됨에 따라 허가요건을 ...

    한국경제 | 1995.12.15 00:00

  • 하루평균 3백KG이상 쓰레기 배출 업체 분리수거 의무화

    내년 상반기부터 하루평균 3백kg이상의 쓰레기를 배출하는 사업장에 대해 폐기물의 분리수거가 의무화된다. 또 최근 행정쇄신위원회에서 폐스티로폴을 분리수거품목으로 지정키로 의결 함에 따라 내년부터 전국 시.군.구자치단체는 별도의 폐스티로폴 분리수거체 계를 구축해야 한다. 환경부는 31일 쓰레기리비용을 줄이고 재활용사업을 활성화하기위해 폐기물 다량 배출사업장에 대해 일반 가정쓰레기와 마찬가지로 분리수거체계를 도입 키로 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1995.11.02 00:00

  • 국내건설업체들, 환경친화적 경영 바람 .. 관리목표 설정

    ... 있는 환경경영규격의 실시가 임박함에 따라 국내건설업체들은 자체전담팀을 구성, 인증획득에 필요한 경영체제구축을 펼치고 있다. 지난 5월 국내최초로 ISO 14000의 전단계인 BS7750인증서를 취득한 삼성건설은 최근 건설폐기물의 최소화, 환경관련법규준수등 환경관리목표를 설정하는 한편 계약 설계 구매 시공등 전건설단계에서 이를 실천하고 있다. 이와함께 서류체계및 경영진의 일반환경경영 전반에 대한 인식변화를 통해 오는 96-97년까지 환경경영규격인증을 마칠 ...

    한국경제 | 1995.10.18 00:00

  • [사회면톱] 지정폐기물 배출업종, 감량화기술/시설 도입해야

    내년 2월부터 환경에 유해한 지정폐기물을 배출하는 화학 섬유 금속등 14개업종은 전 생산공정에서 폐기물발생을 억제할수있는 사업장 폐기물 감량화제도를 반드시 도입해야한다. 또 하루평균 3백kg이상의 폐기물을 배출하거나 건설폐기물을 1주일에 1t이상 배출하는 사업장등은 사업주가 처리비용을 전액 부담해야한다. 환경부는 8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폐기물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예고,국무회의의 심의를 거쳐 내년2월5일부터 시행키로 했다고 ...

    한국경제 | 1995.10.09 00:00

  • 녹지/개발제한구역 내에 건설폐기물 처리장 등 설치

    정부는 건설폐기물 처리장과 재활용시설 입지허용 범위를 확대,자연및 생산녹지지역과 개발제한구역내에도 이들 시설을 건설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국무총리 행정조정실은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4개의 수시심사평가과제를 3일 차관회의에 보고하고 중앙부처별로 관계법시행령 또는 규정을 개정,시행토록 했다. 행조실은 이날 보고에서 건설폐기물의 효율적 처리와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자연및 생산녹지지역에는 재활용시설 건설을 허용하고 민간에게는 개발제한구역내에 ...

    한국경제 | 1995.08.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