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1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족이 납치"…충남 보이스피싱 피해액 작년보다 36억원↑

    ... 있다. 이달 천안과 논산에서는 "가족이 납치됐다"며 거액을 요구하는 사례도 있었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합동대응반을 편성하고 매주 상황 분석 회의를 하기로 했다. 사건이 발생하면 지방청 지능범죄수사대, 광역수사대를 현장에 투입하고 국제범죄수사대도 해외 콜센터를 통해 수사하는 등 총력 대응 체제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이철구 충남지방경찰청장은 "예방과 검거, 범죄수익환수 등 보이스피싱 근절에 전 부서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8 14:21 | YONHAP

  • thumbnail
    대구 경찰, 보이스피싱 범죄에 국제범죄수사대 투입

    ... 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대구지역 보이스피싱 발생 사건은 667건으로, 피해 금액은 약 141억원으로 집계됐다. 경찰은 최근 2주간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 사건에 형사과 직원들을 동원한 결과 피의자 18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11명을 구속했다. 국제범죄수사대 투입 결정은 수사망을 해외조직으로까지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이재욱 대구지방경찰청 강력계장은 "집중 단속에 구체적 성과가 나타나 더욱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며 "신고 접수 시 ...

    한국경제 | 2020.09.17 16:14 | YONHAP

  • thumbnail
    13~17세 청소년에 접근해 성착취물 제작한 20대 무기징역 구형

    ... 저지른 범행은 최근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던 n번방 사건과 유사하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 11일까지 전국에서 13~17세의 어린 청소년 11명을 꾀어내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거된 A씨에게서 경찰은 사진 195건, 동영상 36건을 찾아냈다. A씨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페이스북 메신저 등을 사용해 불특정 다수의 청소년에게 접근했고,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상담, 이모티콘 선물을 하며 친분을 쌓은 뒤 성착취물을 ...

    키즈맘 | 2020.09.17 15:56 | 김경림

  • thumbnail
    해경, 컨테이너 이용 밀수조직 검거...담배·녹용 360억원

    면세혜택으로 국내보다 외국에서 싸게 팔리는 국산담배를 대량으로 구입해 국내유통을 노렸던 밀수 일당이 검거됐다. 해양경찰청은 지난해 9~10월 인천항 컨테이너 화물을 통해 시가 360억원 상당의 국산 수출용 담배, 외국산 녹용, 가짜시계 등 잡화를 밀수한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조직 7명을 검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중 밀수품 실제 화물주인 김모씨(43), 정모씨(51) 두 명을 구속했다고 해경 측은 밝혔다. 밀수한 ...

    한국경제 | 2020.09.17 14:28 | 강준완

  • thumbnail
    부천 오피스텔 빌려 성매매…110억원 챙긴 6명 검거

    경찰 "성 매수자 1천여명…입건 수사 방침" 경기 부천시 한 오피스텔을 빌려 성매매 영업으로 110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검거됐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34·남)씨 등 2명을 구속하고 B(37·여)씨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6년 1월부터 최근까지 부천시 한 오피스텔 17개 실에서 성매매 알선 등 영업을 해 11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

    한국경제 | 2020.09.17 13:08 | YONHAP

  • thumbnail
    사업가 때려 숨지게 한 조폭 부두목 징역 18년 '중형'

    ...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조씨는 지난해 5월 19일 하수인 2명과 친동생 등 3명을 동원해 광주에서 사업가 A(56)씨를 감금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경기 양주시내 한 공영주차장에 유기한 혐의다. 공범들은 곧바로 검거됐으나 조씨는 달아난 뒤 잠적했다. 경찰은 조씨를 공개 수배하기도 했다. 약 9개월간 도피 생활을 하던 조씨는 지난 2월 충남 아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조씨는 회사 인수·합병(M & A) 투자를 ...

    한국경제 | 2020.09.17 11:43 | YONHAP

  • thumbnail
    경기남부, 전화금융사기 피해자 하루 16명꼴…구속인원 45%↑

    ... 최다…직접 만나 돈 건네받는 수법 늘어 경기 남부지역에서 올해 구속된 전화금융사기 피해자가 하루 16명꼴로 발생하고 구속되는 사범이 지난해보다 45%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관내에서 검거한 전화금융사기 사범 5천368명 중 387명이 구속돼 구속 인원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4.4%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7월 안산시에서 검사를 사칭해 "당신 명의의 대포통장이 범죄에 이용됐으니 보유한 예금이 범죄에 관련된 ...

    한국경제 | 2020.09.17 11:17 | YONHAP

  • thumbnail
    형사만 도둑잡냐, 시민도 도둑잡는다…보이스피싱범 직접 검거

    ... 조직원이 형사인 줄 알고 놀라더라"며 "'형사만 도둑 잡냐. 시민도 도둑 잡는다'고 반문해줬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후 김씨는 붙잡은 조직원을 차에 태운 후 영도경찰서에 가 직접 범인을 경찰에 넘겼다. 영도경찰서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검거한 이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하고 신고보상금 전달할 예정"이라며 "금융·공공기관이 전화로 돈을 요구하는 경우는 100% 보이스피싱이기 때문에 절대 시키는 대로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7 11:02 | YONHAP

  • thumbnail
    추석 앞두고 전화금융사기 잇따라…"수사·금융기관 사칭 주의"

    광주 서부경찰, 수거책 4명 검거 2명 구속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화 금융 사기(보이스피싱) 범죄가 잇따르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금융 기관 직원을 사칭해 1천6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A(3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수거책인 A씨는 이달 7일 오후 4시 30분께 보이스피싱에 속아 넘어간 피해자에게서 1천637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다. 저금리 대출을 해줄 것처럼 피해자를 유인한 뒤 ...

    한국경제 | 2020.09.17 10:30 | YONHAP

  • thumbnail
    가출 청소년들에 성매매 강요한 10∼20대 일당 검거

    ... 현재까지 경찰이 파악해 조사 중인 성 매수 남성 중에는 공무원, 교사, 군인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앞서 피해 청소년을 상대로 성매매 범행을 조사하던 중 비슷한 구조로 성매매 알선을 하고 있던 2개 조직을 잇따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성매매 알선 조직과 성 매수 남성들에 대한 조사가 끝나지 않은 상황이어서 입건될 피의자가 더 늘어날 것"이라며 "이들 조직이 챙긴 성매매 대금 액수 등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7 08: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