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4,7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윤석열 장모 최 씨, 과거 동업자로부터 위증혐의로 추가 고소당해

    300억원대의 통장잔고증명서를 위조한 혐의를 받는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최모씨(74)가 과거 동업자 정대택씨(71)로부터 31일 추가로 고소당했다. 이번에 정씨가 추가 고소하는 건은 최 씨의 2011년 11월 재판 당시 위증혐의다. 최 씨는 정 씨와 사업 수익금 분배로 법정 다툼을 벌이던 2004년 당시 간부급 검사였던 양 모씨 가족의 계좌로 1만 달러를 송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최씨의 외화 송금과 관련해 2008년 뇌물공여, 2013년 ...

    한국경제 | 2020.03.31 16:34 | 배태웅

  • thumbnail
    하이마트 '불법 LBO' 논란 8년 만에 결론…대법원 5월 선고할 듯

    ‘불법 차입매수(LBO)’ 혐의 등으로 2012년 검찰에 기소된 선종구 전 하이마트 회장 관련 사건이 대법원 전원합의체에 회부돼 오는 5월 최종 선고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업계에서는 기업 인수합병(M&A) 과정에서 LBO에 대한 배임죄 논란과 기존 주주의 매각 기업 지분 투자의 적법성에 대해 대법원이 최종적으로 어떤 판단을 내릴 지 주목하고 있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하이마트 M&A과정에서 불거진 ...

    한국경제 | 2020.03.31 16:31 | 안대규

  • thumbnail
    영장실질심사 피의자 발열…전주지법 정읍지원 법정 일시 폐쇄

    ...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심사를 마치고 교도소에 수감되기 전 발열 체크에서 A씨는 37도 이상의 미열 증세를 보였다. 이에 A씨는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와 접촉한 검사, 검사실 직원은 자가격리됐다. 같은 날 오후 7시 30분께 검찰로부터 이러한 통보를 받은 정읍지원은 형사 법정과 종합민원실을 일시 폐쇄하고 긴급 소독을 했다. 영장실질심사에 참여한 판사 2명과 직원 1명, 영장 참여 계장 1명 등 4명도 자가격리됐다. 코로나19 검사 결과 A씨는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

    한국경제 | 2020.03.31 16:31 | YONHAP

  • thumbnail
    검찰 '관악구 모자 살인' 남편에 사형 구형…"외부 침입 흔적 없다"

    검찰이 아내와 6살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른바 '관악구 모자(母子) 살인 사건' 유력 용의자 남편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손동환) 심리로 열린 조모(42)씨의 결심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하고 20년간의 전자발찌 부착명령을 함께 요청했다. 조씨는 지난해 8월21일 오후 8시56분부터 다음날 오전 1시35분 사이 서울 관악구에 있는 모 빌라 안방 침대에서 ...

    한국경제 | 2020.03.31 16:24 | 노정동

  • thumbnail
    검찰 '관악구 모자 살인' 남편에 사형 구형…"반성 없어"

    피고인 조모씨 "난 누구보다 범인을 잡고 싶은 아빠…억울하다" 아내와 6살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40대 남성에게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3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손동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모(42) 씨의 살인 등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20년 동안의 전자발찌 부착 명령도 함께 구형했다. 검찰은 "조씨는 잔혹한 수법으로 피해자들의 목숨을 앗아가고 범행 후에는 아무렇지 않게 범행을 ...

    한국경제 | 2020.03.31 15:54 | YONHAP

  • thumbnail
    조주빈 측 "잘못 반성하고 처벌도 각오…돈 벌려고 범행"(종합)

    새로 선임된 김호제 변호사, 4차 피의자 조사 입회…검찰 단계서는 처음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만들어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 조주빈(24·구속)이 새로 선임한 변호사에게 잘못을 반성하고 처벌도 각오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의 변호를 맡은 김호제(38·사법연수원 39기) 변호사는 31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제 접견 때) 본인이 한 잘못은 반성하고 있고, 음란물을 유포한 점을 다 인정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3.31 15:42 | YONHAP

  • thumbnail
    광주지검, 취약계층 마스크 빼돌린 이장·통장 불구속 기소

    ... 마스크 일부를 인터넷상에 판매하는 과정에서 범행이 드러났다. B씨는 지난 2월 취약계층 배포용 마스크 570장 중 332장을 지인에게 나눠준 혐의다. B씨는 동네 노인들에게 마스크를 나눠줬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이 공적 신뢰를 크게 저해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A씨와 B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증거수집 등에 문제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광주지검은 코로나19 대응단을 꾸리고 마스크 매점매석, 역학조사 거짓 진술, ...

    한국경제 | 2020.03.31 15:38 | YONHAP

  • thumbnail
    인천시선관위, 당내 경선 여론조사 왜곡한 자원봉사자 3명 고발

    4·15 총선을 앞두고 당내 경선 과정에서 여론 조사 결과를 왜곡해 퍼뜨린 자원봉사자 3명이 검찰에 고발됐다.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모 정당 국회의원 후보 측 자원봉사자 3명을 인천지검에 고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최근 모 후보 선거 캠프에서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며 정당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문자메시지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퍼뜨리거나 후보의 허위 경력을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중 한 명은 ...

    한국경제 | 2020.03.31 15:34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거짓 신고 30대 불구속 기소

    119·보건 공무원에게 허위 진술…검찰 "감염병 관리 방해 엄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처럼 거짓 신고한 30대 남성이 법정에 서게 됐다. 대전지검 논산지청은 위계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A(37)씨를 불구속기소 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8일 119에 전화를 걸어 "어제 중국인 환자와 만났다"고 허위 신고해 보건 공무원과 구급대원을 현장에 출동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당시 공무원들에게 ...

    한국경제 | 2020.03.31 15:33 | YONHAP

  • thumbnail
    "마스크 팔겠다"며 2억3천여만원 가로챈 과거 조폭 구속기소

    ... 피해자 7명으로부터 2억3천5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주로 인터넷에 마스크 판매 글을 게재하고 피해자들로부터 돈만 받은 뒤 잠적하거나 마스크 대량 구매업자와 만나 계약서를 작성하고서 계약금만 받아 챙겼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A씨는 돈을 생활 자금과 도박 자금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과거 수년 동안 익산 지역 한 폭력조직의 조직원으로 활동한 전력이 있다고 검찰은 밝혔다. 군산지청 관계자는 "사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0.03.31 15:24 | YONHAP